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영덕대게거리'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8.09 경북여행/영덕여행/강구항에 영덕해파랑공원 들러봤습니다.2
새벽수영을 마치고 지인들과 하루 짧은 여행을 약속했습니다. 어디로갈까 고민하다가 그냥 영덕가자!로 결정하고 달려갔습니다.
네비게이션에 도착시간은 1시간55분 걸린다고 뜹니다. 가면서 강구항으로 낙점을 보았지요. 차량 밖 기온은 35도. 무지막지한 폭염이었습니다. 강구항에 도착해 점심을 먹고,바로 돌아오려다 여기까지 왔으니 사진이라도 남기자고 그 무더위에 해파랑 공원으로 나갔습니다. 바닷가는 생각보다 덜 더운 것 같았어요. 커다란 대게 조형물과 새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이 인상적입니다. 4명이 걷다가 지인 두 분은 고무 냄새가 너무 난다며 그늘로 피신하고 둘은 공원을 마져 사진으로 남기자며 좀 더 걸었습니다. 공원 바닥재료로 깐 우레탄 바닥에서 뜨거운 태양열로 악취를 더하고 있어서 그건 좀 불편했어요. 날이 선선해지면 이 문제는 해결되겠지요? 넓은 공원은 그늘이 거의 없어서 더운 여름날 찾기는 좀 무리가 있어보입니다. 우리처럼 여기까지 왔으니....하는 사람들은 간혹 보입니다.평일에 찾은 강구항 여행은 조용하고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영덕해파랑 공원, 사진은 예쁘게 나오네요. 좀 선선해지면 영덕대게 드시러 강구항 찾아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대게조셩물과새를 모티브로 한 조형물

집게 한번 크다!

인증샷 남겨야지.

냄새를 유발한 바닥재

선탠하고 싶다.ㅋ

터널, 조금은 그늘~

영덕해파랑공원

강구항 모습

강구항은 대게 집들이 즐비하다.

강구항에서 나오는길.
강구항은 들어가는 다리. 나오는 다리 따로 일방통행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