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기장중리마을 청정 농산물 판매 및 연밭 홍보행사 제(5회)

기장 연꽃공원에 다녀왔습니다.

중리 마을의 농산물판매와 연밭 홍보로 마을 주민들이 축제의 장을 열었습니다.

연밥과 연부침개를 사 먹어 보았습니다.

연밥과 김, 김치만 주는데 4000원, 저렴하긴 한데 목말랐어요.

연부침개를 사면 막거리나 소주를 주는데, 제겐 음료수를 주더군요.

음, 음료수와 부침개는 약간 안 어울리긴 했어요.ㅋㅋ

옥수수도 팔길래 그것도 사고, 연밥도 하나더 사왔어요.

옥수수는 찰지고 맛있었어요.

연밭엔 연꽃이 많이 없었어요.

아직 덜 핀건가?

전에 찍었던 사진을 보니 8월에 연꽃이 더 많았던것 같아요.

앞으로 더 많이 피겠죠?

요즘 생태환경 놀이지도사 수업을 받다보니까 연잎이나 연꽃이나 연꽃씨앗까지도

다르게 보이네요.

식물들을 볼 때도 좀 더 찬찬히 관심있게 보게 되더라구요~

기장 연꽃 공원, 곰내재를 찾아 가시면 됩니다.

그 옆에 홍류 폭포도 있으니까 시원하게 폭포도 찾아 보시면 좋을것 같아요.

새벽에 가보면 좋겠어요. 낮에는 너무 더우니까요.

폭염의 나날들, 건강 잘 챙기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블로그에 연꽃 사진을 수없이 올라오고

직접 보고 싶단 욕심은 부글 부글 솟아오르고

떠나 볼까? 나서볼까?

어디로 갈까? 마음은 복잡하게 헤메이고

가깝고 볼거리 있는곳 어디일꼬?

곰내재 층층이 심겨졌던 연꽃밭 떠올라라.

달려 가보자 . 층층이 연꽃피는 곰내재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