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필자가 요즘 기장에서 해녀문화체험을 했는데, 거기 같이 참여하게 된 분이

팜파크를 운영하신다해서 호기심이 생겼어요.

뭐하는 곳일까? 어떤 곳일까?

어떤 사람이 가면 좋을까? 궁금했거든요.

"놀러가도 되요? "하고 여쭙고 와도 된다 하셔서 오늘 가 봤습니다.

팜파크, 농촌체험, 주말농장이에요.

다양한 체험과 놀이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1년동안 땅을 분양받아서 주말농장으로 이용하셔도 되고 말이지요.

주말 농장 1년 분양 가격은 1평당 1만 5천원씩이고,4평이 기준이라고 합니다.

내년엔 편의시설을 더 갖춰서 평당 2만5천원에 분양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일광면 청광리에 있어요.

여름엔 숲채험, 연필 만들기 같은것도 하고요~

농장체험도 하고 말입니다.

또 동절기에는 연날리기등 다양한 체험놀이를 준비하고 계셨어요.

팜파크에는 땅을 분양 받아서 농작물을 키우고 있는

 분들이 계셔서 다양한 먹거리들이 무럭 무럭 자라고 있더군요.

요즘 참살이가 유행인데요, 무농약으로 내가 키운 채소를 따 먹는거

굉장히 바람직한 일인것 같아요.

주변에 이런곳이 있다니, 무척 좋아요.

왜 여태 몰랐을까요?  사실 작년부터 준비하셔서 올해 시작 하신거라 알려지지 않았대요.

아이들이 어릴때 이런 체험을 해보면 좋았을텐데,

우리집 애들은 이미 다 성인이 되었으니, 이제 손자가 생기면 해야 할까요?

바빠서 농사를 지어보겠다고 말씀드릴 순 없지만

조금, 시간적으로 여유가 생기면 분양 받아서 직접 키워보고 싶어요.

아이가 있는 분들, 시간 여유가 좀 있으신분들, 팜파크 어떤가요?

농사는 땀을 요구합니다.

땅은 정직합니다.

내가 땀 흘린 만큼 수확할 수 있지요.

팜파크의 다양한 체험, 어떻게 하냐구요?

정종훈 대표님 전화를 하시면 됩니다. 예약을 하시고 체험하러 가시면 되겠어요.

정대표님이 미술전공하셨대요. 다양한 만들기 체험을 하실 수 있을 듯

팜파크 대표 정종훈 010-7225-4797

농사 지으신 당근을 싸주셨어요. 정종훈 대표님 감사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날씨가 추워졌네요.

강원도지역에 눈이 많이 내리고 나니 부산 지역에는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가 되었어요.

찬바람이 세차게 부는 날, 거리에는 가로수인 은행나무 가지 치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노란 은행잎이 모두 진 뒤에 짧게 삭발 하듯이 가지 치기를 하고 있네요.

이런 날 연날리기를 한다면  바람에 잘 날았을겁니다.

어렸을때 아버지께서 만들어주신 방패연과 가오리연을 날려 보았습니다.

전깃줄이나 큰 나무에 걸리면 연날리기는 끝이었습니다.

그래서 추수가 끝난 벌판이나 저수지 뚝방에 올라가서 연날리기를 했습니다.

나중에는 대나무를 쪼개서 다듬고, 창호지를 붙여서 아예 연만들기를 하기 시작했지요.

문득, 가지치기 하는 가로수를 보다가 예전에 연날리기 했던 기역이 왜 났을까요?

지난 여름 8월달에 제주에 갔을 때 한울랜드라는곳을 갔습니다.

광물전시와 세계 각국의 연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연이 통신으로 사용 되던 것도 알게 되었지요.

전쟁시에 연을 날려서 공격할 곳, 방법을 알리는 도구로 사용이 되었다고 합니다.

또 세계의 연이 이렇게 다양한 것을 처음 알게 되었지요.

다른나라 연들 보다 눈에 익어서 그런지 우리나라 연이 깔끔하고 예쁘다는 생각을 했었지요.

이런 전시를 하는곳도 있구나 하면서 신기해 했던 한울랜드 , 갑자기 생각이 나서

지난 여름여행때 사진들을 뒤적여   보았답니다.

 

 

 

 

 

 

희붕광

 

 

겨울철 성애같은 날카로운 광석이 아주 신기했어요.

 

어릴때 많이 보던 연들이 있지요?

 

방패연과 가오리연의 설명이 붙어 있어요.

 

가오리연이지요.

 

 

 

연줄을 감는 얼레

 

 

열실에 사기 먹이는 도구들, 민어부레, 약탕기, 사기그릇, 돌절구.

 

 

 

삼국시대부터 연을 날렸대요. 대단하지요?

그때도 전쟁의 도구로서 사용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순신 장군 전술비연.

'신호연'

이순신 장군의 신호연은 통영(충무)을 중심으로 한 지역에서 구전으로 전해 내려오는 것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것이다.

신호연에는 일정한 체계로 의미가 적용되었는데, 크게 색깔은 방향, 문양은 시간과 장소의 의미가 담겨있다.

 

 

 

 

공격할 방향을 표시하는 연이 있었대요.

 

십이지간을 연으로 만든것도 있구요.

 

 

 

산수화가 그려진 연, 너무 아름다운 연이예요.

 

 

너무 예쁘죠? 꽃송이가핀것 같아요. 이것이 광물이라니~~~

 

 

 

자수정

 

 

장미수정

 

 

 

 

 

 

 

 

 

이렇게 큰 연이 날 수 있는 연이라니....

 

 

 

posted by 산위의 풍경

요즘 시골 마을들의 트렌드는 벽화만들기인듯.

유명한곳들 많지만, 오늘은 달성군의 마비정 벽화마을 방문기를 들고 왔어요.

어릴때 많이 보던 풍경들이 그림으로 가득.

신발 벗어 놓으면 강아지가 물어 뜯어서 못쓰게 만들던 기억,

도시락 난로 위에 올려놓고 수업듣다가 태워 먹던 기억,

그리고 연날리기 하며 얼음판위를 뛰던 기억.

외양간에 소가 뿔을 부비적 대던기억,

정말 그립고 그리운 풍경을 만나니까 눈물나게 정겹네요.

마비정,  말이 화살보다 늦게 달렸다고 목을 베었다는 마비정,

어쩜 잔인한 전설을 가지고 있는 마을 이지만

지금은 벽화마을로 유명해져서 관광객을 부르는 시골마을이예요.

몇가구 안되는 산골마을에 어쩌면 이렇게 사람들이 찾아 들까요?

예쁜그림과 정다운 사람사는 향기가 그리워 더욱 찾아가게 만드는것 같아요.

말과 관련된곳이니 말이 있을거야, 하면서 찾아 보았더니 진짜 있어요, 말 동상이.ㅎㅎ

농촌체험마을 건물 옆에 달리는 말이 떡 허니 있네요.

찾아보닌 재미가 쏠쏠한 마비정 여행기였습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