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조령산 산행, 정말 힘들지만 멋진 산행이었습니다.

절골-에바다기도원-촛대바위갈림길-헬기장-조령산-절골갈림길-로프(슬램)-신선암봉-공기돌바위-갈림길(신풍리방향)-마당폭포-절골신풍리 원점회귀코스였습니다.

신풍리 마을앞 공터에서 산행팀이 가볍게 몸을 풀고 산행을 시작했습니다.

한 그루씩 보이는 단풍이 빨간빛을 보여서 무척 반가웠어요. 이쪽으로 다시 내려 올 거니까 다시보자 하면서 산으로 향했습니다.

바위암벽이 많은 조령산 산행, 산꾼 풍경이도 예전엔 이런 산을 엄청 무서워했습니다.

산행대장님한테 " 예전 같으면 나 여기 주저 앉아서 아마 울고 있었을거예요. 절대 앞으로 나가지 못했을거예요."하면서   로프를 타고 오르고 내리고를 엄청 반복을 하였지요. 조금 평탄하다 싶으면 바로 나타나는 좁은 암봉, 그리고 오르고 내리기를 얼마나 했던지,

로프타는곳은 좁아서 사람들이 계속 밀리는 산행이 되었어요.

아찔한 바위를 타는 산행, 쫀득한 긴장감이 산행을 더 재밌게 하는것 같습니다.

뜻하지 않은곳에서 만나는 빨간 단풍이 진한 가을의 여운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하산길에 만나 마당폭포쪽 단풍이 아주 예뻤거든요. 신선봉에서 바라보던 시원한 산의 조망도 잊을 수 없는 멋진 풍광이었습니다.

신풍리까지의 시간이 많이 걸려서 다리가 뭉칠 것 같았어요. 조령산 산행, 다신 안갈 것처럼 힘들었는데, 내일 또

조령산 갑니다. 가을 멋진 산행 조령산 어떻습니까? 산행이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문경새재 세트장이나 명품길 걸어도 될것 같습니다.

멋진 주말 보내세요.

오랫만에 모는 벼 말리기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내지항-지리망산-불모산-달바위-가마봉-옥녀봉-금평항

사량도 산행이 잡힌 3월 12일은 날씨도 쾌청하니 산뜻했다.

가오치항에서 금평항까지 배삯은 단체발행이라 1인 6000원이었다.

사량도 금평항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내지항쪽으로 향했다.

우리는 지리망산에서 옥녀봉방향을 산을 타기로 했다.

인원이 많아서 속도가 느리다. 우리산행팀만 온게 아니고 진주, 인천, 울산등지에서

온 산행팀이 어우러지다보니 그렇다.

사량도 산행은 거의다 돌산, 암벽산행이기 때문에 스틱 사용이 거의 소용이 없는 곳이기도 하다.

스틱은 베낭에 꽂은채로 산행을 하는데, 앞서는 사람들마다 스틱 사용이 서툴러서

자꾸 스틱 뾰족한 끝을 뒷사람 눈앞으로 뻗어서 걷는내내 움찔 움찔 하게 만든다.

안전에 신경써야 하는데, 스틱을 주체를 못하는 모양새다.

달바위를 지나서 옥녀봉쪽으로 향하는 길의 조망은 탁 트여서 시원하다.

봄맞이 산행지로 사랑받는 사량도는 이런 조망때문에 선택되는 곳이기도 하다.

모처럼 날씨도 맑고 시야가 시원하니 더욱 좋다.

계단이 가파르게 설치된곳에 이르면 완전 병목 현상이다.

이런곳, 풍경이도 참 무서워 했었는데, 이젠 제법 의젓하게 걷는다(속으론 쫄아 죽겠다.)

기다려서 걷기를 반복하지만, 사량도 산행은 계속 시야가 열려 있기 때문에 갑갑함은 없다.

조급한 마음이 드는것은 배 시간 때문이지만, 산행 선두이기 때문에 그렇게 서두를 필요는 없다.

달바위에 넓은곳이 있어서 식사를 하고 가자했는데, 이르다고 지나쳐서 결국은

돌산에서 좁은데 자리를 잡다보니 전체 모여 먹진 못했다.

사량도에 첫 산행 올때가 생각 난다.

왠만한 암벽은 우회로를 택해서 혼자걷고 옥녀봉 오르며 얼마 부들 부들 떨었었던지....

정말 기다시피 하던 산행, 얼마나 긴장하고 무서웠던지 다리가 후들거려서 걸음도 안걸어 지던때가 있었다.

산행은 자꾸하다보면 늘기 마련, 산에서 십년쯤 구르다 보니 요령도 많이 늘었다.

지금은 출렁다리가 설치되어 두 봉이 연결되어 있으니 그나마 수월해 졌다.

모처럼 봄맞이 산행 사량도를 찾아서 시원하게 마무리 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