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여행은 늘 설렘과 기쁨을 동반하지만,여독이 쌓이게 마련이다.

  여행의 피로를 풀고, 다음날 일정에 지장받지 않으려면 편안하고 안락한 잠자리는 필수다.

그래서 여행지에서 선택하는 숙소는 아침 일찍 떠나기 좋고, 먹거리에 접근하기 좋은 곳을 택하려 애쓴다.

지난번, 숙소를  좀 늦게 입실 하니까, 아들애가 너무 피곤해 하는것 같아서   일찍 입실 할 수 있는 호텔을 예약했다.

지인이 알려준 어느 사이트에서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말이다. 대폭 할인된 가격이라서 나름 뿌듯함까지 가지고 들었다.

가자 닷컴은 회원가입해야 사용 할 수 있었다.

가자닷컴에서 240,000원짜리방이 143,000원이라 횡재한 기분이었다.

가자닷컴에서 예약을 하면 예약 금액을 입금하면 예약번호가 휴대전화로 메세지가 온다.

몇호인지 결정해서 예약 되는게 아니라 체크인 할때 예약번호를 확인하면 방호수가 결정되는 방식이다.

남편과 아들이 먼저 체크인을 했고, 학교 일정 때문에 옥천을 다녀와서 뒤늦게 합류를 하게 되었다.

아들이 동대구역까지 마중을 나와서 숙소가 맘에 들지 않는단다.

왜? 했더니 불편해서 싫다고.

숙소를 침대에 누워 보고 고를 수도 없고, 홈페이지에서 대충 사진을 보고 고르는데, 침대 매트리스가 문제였다.

이렇게 울렁 거리는 매트리스 였으면 숙소를 바꿨을 것 같다. 차라리 .  

 침대가 요즘 판매 되는것들 보다 유난스레 흔들림이 커서 더블침대는 옆사람을 깨우지 않고 일어나기란 불가능 해 보였다.

싱글 침대서 자는 아들도 마찬가지다.

울렁 울렁, 침대를 건너 랜선에 연결된 노트북을 가지러 가다가 뒤집히는줄 알았다.

침대가 어찌나 요동을 치던지..

요즘은 척추 건강이라든지, 옆사람의 건강한 잠을 위해서라도 이렇게 진동이 심하면 안좋은데,

게다가 인터넷 요금은 정말 비쌌다.

하루사용료 1만원이다.30분 오천원이라면 누구나 하루 일만원을 선택 할 것이다.

집에서 인터넷 한달 사용액도 삼만원이 안되는데,

인터넷 사용은 서비스도 아니고 사용액 일만원. 아들이 사용한대서 비싸도 연결했는데 막상 사용도 안하고 나가버린다.

괜히 연결했네.

방호수와 예약자 이름을 넣으면 인터넷이 연결된다.

방에서 바라보는 전망은 앞에 대구 NC백화점과 공원이 보인다.

침대만 아니었음 불만사항 없었을텐데, 조금 아쉽다.

담번에 군생활하고 있는 아들 또 면회 오려면 숙소, 편안하고 좋은곳 미리 알아둬야겠다.

담번엔 또 어디에가서 저렴하게 사용해 볼까?

 

 

 

 

 

출입문 들어서면서 옷장이 있고 그옆에 욕실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시골에 살아서 어린이 대공원이나 동물원을 따로 가보지 못했었다.

동물이야 시골에서 살면 소,돼지, 닭,고양이,등 여러동물이 있다보니 따로 동물원을 데리고 가실 생각도 없으셨을거다.

먹고사는 일이 옛날엔 정말 급했을테니까.

동물원을 처음 가 본게 언제인지 기억은 잘 안나지만 아마 철들고 나서였던거 같다.

결혼해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정말 내가 어릴때 해보고 싶었던 것들을 해주려고 많이 데리고 다녔다.

이젠 아이들도 다 자라서 정말 동물원을 갈 일이 없었는데,

군생활하고 있는 아들 면회 가서 1박2일 외박을 나왔기 때문에 아들을 데리고

다녔다.

가장 멀리 갈 수 있는곳이 대구이기 때문에 더 이동할 곳도 없어서 대구근처에서만 이곳 저곳 여행을 했다.

모처럼 아들과 어릴때처럼 동물원도 둘러보고 공원을 걸을려고  했는데,

아들을 덥다고 차에서 나오질 않고

남편과 둘이서 데이트를 하게 생겼다.

넓은 녹지에 동물원도 있고, 조류들도 있어서 살펴보기도 하고

오래된 나무들에 눈길을 빼앗기고 걸었다.

달성공원은 예전에 성터였다고 들었는데, 그런흔적은 잘 못봤다.

그저 푸르른 공원에 한바퀴 쉬엄 쉬엄 돌면서 바람쐬기에 좋았다.

아이들과 손잡고 오는 가족들도 많이 눈에 띄었는데 사랑스럽다.

따뜻한 가족의 모습이라 미소지어진다.

이름만 들어 보았던 달성공원을 드디어 이렇게 들려보고 되었네요.

아들 덕분에.

아들~ 군생활 잘 하고 다음엔 엄마랑 손잡고 걷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