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쑥부쟁이'에 해당되는 글 2

  1. 2012.09.23 산에서는 가을 향기가 물씬나요!14
  2. 2011.10.03 20111002 곡성 설산(522.6m)~괘일산(455m)14
2012. 9. 23. 09:23 풍경 기행

 

 

 

 

 

 

 

 

 

 

 

\

 

 

 

 

 

 

 

더 없이 좋은 하늘 억새길~ 지금이 딱 제철입니다.

이길 거닐어 보고 싶지 않으세요?

풍성한 가을날 되시길 바랍니다. 훗~!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3. 06:41 산 그리고 사람


휴일 아침 또 새벽에 산행을 나선다.
먼곳이라 좀 일찍 서둘렀지만 이래저래 시간을 보내고 8시 출발하게됐다.
곡성까지 3시간, 성륜사 주차장에 도착한다.
성륜사 이름이 알려져있지 않지만 천도제 중인 스님의 조용한 목소리.
목탁소리가 울린다.
절내로 들어서면 요즘은 사천왕상이 잘 보이지 않던데 이곳은 옛모습그대로 지니고 있다.
산과 어우러진 산사의 풍경이 절로 마음까지 가다듬게 된다.(불자가 아니더라도)
대웅전 우측옆길로 나가 산행을 시작한다.
가을꽃들이 만발했다.
취나물꽃, 미역취꽃,쑥부쟁이, 잔대꽃, 여뀌 등등 야생화들이 얌전히 맞이 한다.
산행은 그리 힘들지 않게 설산까지 오를수 있다.
설산 정상은 포근한 해맞이다.
 마주보이는 괘일산 바위가 유혹하듯 빤히 바라다 보인다.
일단 점심부터 먹고 볼일이다. 실컷 먹고 배부르다 배부르다...하는 미련함으로 자리를 떨친다.
얼마안가 금샘이란 간판이 있던데 ...바위밑 좁다란 통로아래 샘이 있긴 있다.
식수로는 절대 사용 불가 모기들이 날아 오른다.
앞 계단으로 내려가 괘일산을 향해 걷는다.
지루하지 않게 야생화들도 보고 이야기꽃도 피우면 산의 시간은 쏜살같이 흐른다.
괘일봉 바위들이 눈앞에 턱 펼쳐진다.
멀리 산들이 오밀조밀하니 펼쳐진데다 황금빛 벌판은 눈으로 보는 곡간.
얼마나 아름다운지....산에 오르고 볼일이다.
암봉을 무척 무서워 해서 통과하여 유회 하려니 동행인들이 끌어 올린다.
이겨 내야 한다고. 나 또한 이겨 내고 싶다. 쉽지 않다.
그래도 전에 같으면 서 있지도 못할텐데 잠시나마 머물며 서 있었다.암봉에서 내려오면서 식은땀이 송송 난다.
괘일봉에서 한참을 내려다 보다 이제 내려서야할 시간이다 싶어 하산을 한다.
중간에 등산로를 놓쳐서 그냥 치고 내릴수 밖에...
임도를 만나 내려선다. 불광사쪽으로 나온다. 이곳에서 택시(옥과 부름콜택시 011-9622-1447,061)362-1289)를 불러 성륜사로 원점 회귀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