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돼지국밥

비가오거나 몸이 약간 으슬할때 생각나는 음식.

사무실에 같이 근무하는 동생이 늦은저녁에 갔는데, 괜찮더라 언니 하기에

또 기억해 두었다가 근처를 지나면서 가 보았다.

바람이 출입문쪽으로 불고 있어서 냄새가 나길래

이거 또 냄새 나서 못먹는거 아닐까?

하지만 친절한 분들.

혼자 갔는데도 금방 상을 차려 주었다.

국밥은 진하고 냄새는 나지 않았다.

주인의 말로 "우리집 국밥은 냄새 없다고 많이들 찾으신다" 라고 하였다.

순대도 맛있다.

냄새도 거의 없고 부드러우면서도 질지 않은맛.

항상 순대국밥을 먹는데, 부추를 팍 넣고 양파와 고추, 찍어 먹는 맛도 좋다.

24시간 영업한다.

계산을 하고 맛있게 잘 먹었다고, 그런데 지인이 먹어보고 맛있다고 그래서 왔는데

들어오면서 냄새가 확 나서 걱정했다고 웃었더니 "우리도 냄새를 잡으려고 애 많이 쓴다. 오늘 바람이 출입문쪽으로 불어서 끓이는

큰솥 쪽에 창문을 열어 두었더니 실내로 냄새가 흘렀다"라고 말했다.

큰 솥이 두개가 걸려 있어서 계속 끓이고 있다.

가끔 진한 국물 먹고 싶을때 가야겠다. 또

먹을수록 구수하고 친근한 국밥이다.

실내에 그려진 그림이 정겹다.

수건을 쓰고 불때는 어머니 모습.

가마솥에 밥하던 어머니의 모습이 겹쳐진다.

옛날엔 진짜 저랬는데,,,,부뚜막에 기대고 있는 강아지도 귀엽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뜨거운것이 좋아

어느새 찬바람이 불면서 점점 더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는 날이 많다.

한그릇 후루룩 먹고 나면 땀이 솟으며 시원하게 속풀이 하게 된다.

요즘 종종 돼지 국밥을 찾아가서 먹게된다.

정말 먹게된지 얼마 안됐다고 하면 누가 믿겠는가?

이렇게 자주 찾아가서 먹으니 말이다.

기장에도 국방집이 꽤 여럿있다.

안 먹을때는 몰랐고 안보이던 집들이 이제 좀  먹을줄 알게 되니까 자꾸 보이는 돼지 국밥.

이젠 돼지국밥 예찬론자라고 해야할것 같다.

자꾸 찬바람이 부니 생각나는 돼지국밥이다.

따끈따끈한 국물이 점점 더 좋아지는 계절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간만에 지인과 저녁 약속을 하고 간곳.

퇴근후 가려니 시간이 8시 가까이 됐는데, 자리가 없을만큼 가게안을 가득 메운 사람들.

박리 다매로 저렴하고 맛있으니까, 먼곳에서 찾아오는 손님도 있는듯.

순대를 좋아 하다보니 어디가 맛있다면 달려가서 맛보는 풍경이.

오늘도 먹방 제대로 하고 왔다.

순대 모듬과 국밥을 시키니 두사람이 먹기에 양이 너무 많은듯.

가는날이 장날이라던가?

며칠 비가 내린 뒤끝이라 그런지 전깃불이 반쯤은 나가고.

어두운 가게안에서 먹는대 너무 열중했나보다.

식사를 거의 마칠 무렵 전기가 들어온다.

꽉 채워진 찰진 순대와 순대 국밥으로 포식한날이다.

연산로타리 근처 연제 맛집 오소리 순대 가시면 발 디딜 틈이 있으려나?

 

 

 

 

 

 

 

 

 

 

 

 

 

posted by 산위의 풍경

 이집은 해운대 이마트 대각선 마주보는 곳에 위치한 음식점이예요.

돼지국밥집이 아주 깔끔하고 고급져 보입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손 씻는곳이 있어서 맘에 들어요.

고기나, 내장을 모두 한국산으로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원산지 표시는 들어가셔서 확인해 보셔도 될것 같습니다.

미국산, 독일산, 칠레산, 국내산등 다양하게 사용을 하고 있네요.

아무튼 저는 수육이나 보쌈을 굉장히 좋아 하니까,

수육이 굉장히 부드럽고 좋았어요.

생전 국밥 먹으러 가자소리 아하는 울집 남편님,

영화보러 나가다가 담엔 저집 하번 가보자 하대요.

" 왠일이고? 당신 국밥 안 먹잖아요?"

그렇게 시간이 흐른담에 가본 집.

냄새없이 뽀얀진국의 국물이 맛있네요.

전 좋아 하는 순대 따로 국밥, 남편은 돼지국밥,

그렇게 부추를 뜸뿍 넣어서 말아 먹었지요.

" 내가 국밥을 아예 안 먹지는 않지만 찾아가 먹진 않지, 맛있네. 냄새 안나고"

국밥 안 먹는 남편이 왠일로 가자는집, 의외네요.

특유의 돼지국밥 냄새 싫어 하시는 분들 가셔도 되겠어요.


 

 

 

 

 

 수육이 아주 부드럽고 맛있어요.

 

 

 

 

 

 

 

 깍두기 보다 김치가 맛있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