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울산 태화강 대공원 나혼자 꽃놀이

기장에서 울산까지는 기차로 갑니다.

태화강역 하차.

울산 시내버스708번 버스를 타고 태화루 앞에서 하차.

이곳에선 태화루 뒤쪽으로 태화강을 따라 걸으면서 태화강 대공원으로 이동하면 됩니다.

시간 맞추기 어려운 어울려서 여러명의 여행보다 혼자서 생각날때 훌쩍 떠나는 여행, 이런것도 좋아합니다.

문득 떠 올라서 떠난 태화강 대공원 꽃놀이.

대중교통은 길찾기로 검색해서 찾아갔는데, 어렵지 않군요.

우선 만나게 된 작약꽃, 우리가 흔히 함박꽃이라 말하는 꽃이예요. 올해는 작약꽃도 엄청 많이 심어져 있네요.

그곳을 지나면 이제 붉게 펼쳐진 꽃양귀비밭

아름다워요.

색색의 양귀비꽃과 안개꽃까지, 황홀한 꽃에 빠져 정신없이 엄청 돌아다녔어요.

우왕~12시가 훨씬 넘었어요. 아고 배고파~

일단 도로쪽에 올라와 살펴보니, 소금구이집,

들어갔어요. 앉아 주문하려니 3인분부터 가능하대요.

헐~~~~~~~~~~~~~ 혼자왔는데???

그래서 3인분 시켰습니다. 한우 3인분과 맥주한병.

숯불에 구워서 3인분 다 먹고 맥주까지.... 넘나 배부른것!

배도 꺼질겸 또 걸어야지요.

십리 대밭숲길까지 걷고 구석 구석 돌아보며 꽃구경을 엄청 했습니다.

혼자서 셀카봉을 들고 사진도 엄청 남기고요~

이곳 저곳에 사진도 보내주면서 혼자만의 꽃놀이를 즐겼지요.

가까운곳에 있는 태화강 대공원이 너무 좋아요.ㅋㅋ

시간 되면 또가봐야지~

 

 

 

 

 

태화루가 보이죠?

 

양귀비꽃과 섞여 피어있는 꽃, 보라색꽃은 무슨꽃인지 모르겠네요.

 

울산 태화강 대공원

 

소금구이집, 앉아서 주문하려니 3인분부터 주문이 된다네요. 헐~~~~~~~ 나혼자 왔는데.

 

점심 먹고 커피 한잔 들고  또 꽃밭을 누빕니다.

 

 

붉은 양귀비밭

 

안개꽃도 엄청 났어요~ ㅋ

 

 

고기는 맛있던데, 혼자온 손님한테 3인분 시키라는건 너무했어요.

3인분부터 주문이 된다네요.......

 

십리대밭숲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이동의 황금새우.

이곳은 미역축제가 열리는 항구에요.

주말이면 너무 손님이 많은집이라 앉을 자리가 없어요.

원래 닭새우가 주종목인데, 요즘 잘 잡히지 않아서....

어머님 생신이라 온 가족이 모여서 식사할 곳을 찾다보니, 이곳을 가게 됐네요.ㅎㅎ

부자~~ 시누이 남편이 쏘신답니다.

우리는 그냥 먹어주기만 하면 됩니다. 완전 좋겠죠?ㅎㅎ

그래서 열심히 ~ 너무 열심히 먹어 주었지요.

살아 있는 새우를 껍질을 벗겨서 고추냉이 간장에 푹~ 찍어서 회로 먹기도 하고요,

소금구이로 살살 구워다 주는 새우를 맛나게 벗겨 먹으면 됩니다.

통통~하게 살이 오른 새우를 맛나게 냠....너무 먹음직 스러웠거든요.

새우회랑, 새우구이를 다 드셨다면, 이번엔 칼국수를 먹을 차례예요.

쫄깃한 면발에 육수가 맛있는 칼국수,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요.

서비스로 커다란 새우 한마리가 들어 앉아 있습니다.

주말 드라이브겸 바닷가 이동항구에 오시면 황금새우 찾아 보세요. ^^

 

 

 

 

 

 

 

 

 

 

 

 방송 출연은 기본~방송 3사를 다~~ 접수

 

 다 구워다 주시기 때문에 먹기만 하믄 됩니다.

 새우 머리만 따로 구워줍니다.  맛있어요~~~ 몸통보다 머리가 맛있는!

 천일염을 깔고, 새우를 올려 구워줍니다.

 

 

 

왕새우 큼직하게 들어있는 면발 쫄깃 칼국수

생새우를 회로~~~~

왜 이렇게 작아? 하는 생각이 들수도...이건 몸통만 구운거구요..나중에 머리만 따로 또 구워다 줍니다.

생으로 껍질을 까서 회로 먹어요. 살아 있는 새우예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