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16. 08:35 풍경 기행

오늘은 작은 아이 생일 입니다.

곧 군대 갈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짠합니다.

며칠동안 큰 아이가 휴가 나와 있어 모처럼 가족이 모두 모였었지만, 

올 연말이면 부부만 남을것 같아요.

간단히 음식을 장만해서 생일 상을 차려줘야지요.

나물 세가지, 아들이 좋아 하는 불고기. 생선도 좀 굽고 말이지요.

미역국을 끓여서 상을 차렸답니다.

아들이 맛있게 먹어주니 마음이 좋아요.

밥 먹으며 그랬지요~

"94년 여름 정말 더웠단다 아들아~ 엄마가 그땐 안 나던 땀띠가 온~몸에 났었지..."

옛이야기 하며 맛있게 밥을 먹고, 케익에 불을 붙이려는데,

헉.....!

울 남편님 케익에다가 긴초두개, 짧은초 한개...스물 한살로 꽂아 놓았습니다.

" 아들~~ 이리와 케익 불 켜야지.  케익도 먹자 " 아빠가 소리쳤더니

아들이 한마디 합니다.

" 아들~~ 나이도 모르는 아빠랑 케익 안 먹을거야~! "

우리는 막 웃으며 초 하나를 얼른 뽑았습니다.

켁익에 불을켜고,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 아들~~ 사랑한다 . 사랑하다 아들 생일 축하해. 늘~ 건강하게 잘 살자! "



아들은 조개로 끓인 미역국보다 소고기 미역국을 좋아 해요. ^^



오이소박이

상큼하고 맛있는 복숭아 자두 샐러드

생일에 조기 빠지면 섭섭하지요~

나물은 간단하게 세가지만 했어요~


가지나물

불고기






보이세요?  초 세개 꽂아둔 남편!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5. 20. 05:49 맛있는 레시피

함박 스테이크 하면

왠지 아이들과 어울리는 가족이

분위기 있게 식사하는 장면이 떠올지 않나요?

ㅎㅎ 모처럼  이웃 블로거님 포스팅을 보다 너무 맛있어 보여 처음 도전했던 함박스테이크.

http://pjsjjanglove.tistory.com/search/함박스테이크(영심이님 블로그)

그러나 맛있게 소스를 제가 만들지 못한거예요.

그래서 처음 한박 스테이크를 만들었을땐, 그냥 집에 있던 돈가스 소스로 먹어 치웠습니다.

제 생일을 맞아 만들었던 두번째 도전 함박 스테이크.

우리집은 이렇게 먹어야겠다 싶었어요.ㅋ

왜냐면, 지인이 유기농으로 주신 상추랑 민들레, 돈나물, 취나물 , 푸성귀가 너무 많았거든요.

그래서 함박스테이크 만들어서 상추에 싸 먹었어요.ㅋㅋㅋ

이렇게 먹어도 맛있네~ 하면서 연신 상추쌈을 흡입 했더니

배가 빵빵해 집니다.ㅋㅋ

함박 스테이크 소스만 뿌려 드시나요?

담엔 상추에도 싸 드셔 보세요~ 새로운 맛의 세계에 빠져드실테니까~

 

 

 

 

 

 

 

 

 

 

 

베란다 화분에서 키운 새싹 상추랑, 지인이 준 민들레와 같이 새콤달콤무쳤어요~입맛 돋아요. ^^

호박 새우젓볶음

돈나물 초장무침

 지인이 주신 상추들

 

아삭고추된장 무침

들깨순 나물

소스는 안 만들고, 저렇게 잘라서 상추 쌈 싸 먹는 함박 스테이크.ㅋ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