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2. 7. 05:30 풍경 기행

2월2일 토요일자 국제 신문 일면 기사에 송정에서부터 달맞이길 목재덱이 연결되어서 끊임없이 걸을 수 있는 녹색길이 연결되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삼포길로는 몇번 걸었지만, 봄이면 만개한 벚꽃을 보며 걷고 싶었던길.

화사한 그길을 인도가 없어서 걷지 못함을 내내 아쉬워 했는데, 드디어 길이 연결되었습니다.

바로 걷기 도전.

2월 4일 입춘날

새벽에 봄비처럼 촉촉하게 내린 비때문에 하늘은 약간 흐릿했지만 걷기엔 더없이 좋은 날씨입니다.

기온이 너무 차지 않고 적당해서 아주 좋았습니다.

송정 해수욕장 입구에서 하차해서 걷기 시작 합니다.

1003번을 타면, 한정류장을 더 걷게 됩니다. 39번을 타면 송정 1주공아파트입구에서 하차후 내리면 수월합니다.

송정 터널을 쪽 방향으로 인도가 준비되어 있으니 따라 걸으면 됩니다.

송정 터널을 건너는 구간을 지나면 바로 건널목이 있어요.

보행자 수동 건널목이라 버튼을 누르고 건너면 되는데,이날은 작동되지 않고 있었습니다.

벚나무를 원혀 그대로 보호하면서 만들어진 목재 덱. 걷기 편안합니다.

봄이 되면 얼마나 신나게 걸을까요? 발걸음 가볍게 걷습니다.

남편과 걷는 오붓한 길. 데이트 코스로 딱이네요.

가끔씩 혼자나 둘이 걷는 분들이 계셨어요.

인적이 드물어서 혼자 못간다고 남편에게 떼쓰듯 동행을 요구 했는데 그럴 필요가 없었나 싶기도 합니다.

작년에 낙엽지듯 쓰러져 있는 풀숲 사이로 쑥이 손가락 한마디쯤 자란곳. 양지바른곳엔 어느새 봄이 싹트고 있네요.

새벽에 내린 비 덕분에 송알 송알 맺혀 있는 나무끝 물 방울도 싱그러워 보입니다.

가끔 쉼터로 만들어진 의자도 있으니까 적당한곳에서 쉬기도 할 수 있꾸요 잘 정돈 되어 있네요.

그런데 걷다 보면 청사포로 내려가는 다리가 보일텐데요. 이곳에서 잠깐 멍해질 수도있습니다.

다리위로는 걸을수 있는 공간이 없어요. 당황 하시지 말고 길을 건너서 우측으로 다리밑으로 지나 오른쪽 방향으로 올라서면 걷기길이 이어 집니다.

저는 내려섰다 올라오기 싫어서 좁은 다리 난간으로 걸어서 지나 왔습니다. 차량때문에 위험할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이구간을 지나면 나무덱구간은 거의 끝나 가는것 같습니다.

뽀송한 고무길로 이어지기도 하고요, 인도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달맞이의 유명한집 알렉산더 앞길에는 차도 옆으로 말고 왼쪽을 흙길이 연결되어 있어요.

이길은 맑은 날은 걷기 좋지만, 비가 온뒤엔 약간 질척함이 흡이긴 합니다.

그래도 끊기지 않고 걸을 수 있으니 좋아요.

어울 마당을 지나 해월정이 있습니다.  해운대 관광 안내소도 있고요, 잠시 화장실도 들를수 있겠습니다.  삼포길로 이어지는 문탠로드도 연결되어 있어서 체험할수 있습니다.

자 계속 걷습니다. 이제는 예전부터 만들어져 있었던 나무덱 구간입니다. 거의 끝나갑니다.

미포에 다다르기전에 점심을 챙겨 먹습니다. 30분 정도 식사후 다시 길을 걷습니다.

미포까지 2시간쯤 걸렸습니다. 미포에서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까지 이어서 걷습니다.

이왕 해운대 나왔는데 그냥 갈 수 없잖아요?

내친김에 스펀지까지 걸어 메가 박스에 갔습니다.

영화     MAMA를 보았답니다.ㅎㅎ 이렇게 하고 싶으거 할수 있는날, 행운의 날이지요?

행복한 녹색길 체험 해파랑길 걷기 달맞이길 구간 체험기였습니다.

여러분도 벚꽃피는 봄날 걸어 보세요. 힘들지 않게 걸을수 있을겁니다. 송정에서 해운대까지 2시간 30분이면 충분 합니다.

삼포길 문탠로드보다는 1시간정도 짧습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5. 11. 14:35 떠나고 싶어요 여행

비가옵니다.
세차게 내리다 졸졸거리기도 하고....
해운대 성심병원앞에서 버스를 내립니다.
바로길을 건너 문탠로드길로 들어섭니다.
빗소리가 타타탁 제법 세차게 떨어집니다.
바닷가 길 쪽으론 바람이 어찌나 센지 우산살이 부러집니다.
우비를 꺼내 입어서 그래도 다 젖지는 않습니다.
사진찍기가 힘듭니다. 비도 들이치고 바람도 불고...몇장찍었습니다.
비도 오는데 날궂이 제대로 했습니다.
생일 기념으로 걸은 삼포길이었습니다. ^^
해파랑길....이름도 예쁩니다.
청사포 마을은 아래로 내려다 보입니다.
걷다보면 송정 해수욕장이 저 멀리 보이기 시작 합니다.
빗속에서 선명히 보이지는 않아도 그곳이 익숙한 송정인줄은 금방 알겠더군요.
드디어 삼포길을 다 걸었네요. 3시간도 채 안걸립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