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3. 26. 07:57 맛있는 레시피

밥해놓고 식구들이 식사를 집에서 안하게 되고 그러다 보면 찬밥이 생기고,

이걸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하지 마셔요.

누구나 다 하는 찬밥 처리 방법.

재료 : 식은밥 분량 만큼, 파프리카 한개, 양파 한개, 깻잎 약간, 계란 분량에 맞춰. 참치캔. 햄조각 약간

만드는 방법이야 쉽지요.

우선 채소들은 잘게 다집니다.

햄도 잘게 썰어 줍니다.

그담 참치캔을 따서 재료를 계란과 함께 섞어 줍니다.

후라이팬을 기름에 달구어 한숟가락씩 떠 놓고 굽기마 하면  땡~

맛좋은 간식겸 식사.

요거~ 산행 도시락으로도 강추.

간단하게 먹을 수 있고, 다른 반찬 아무것도 필요 없습니다.

찬밥 처리 간단하죠?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찬밥 처리 방법이었습니다. 기분 좋은 화요일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1. 8. 06:18 풍경 기행

오징어는 남녀 노소를 막론하고 좋아 하는 식품이지만,

금방 먹을땐 좋은데, 반찬을 해 놓으면 점점 굳어지는 현상 때문에

산행가서 먹기엔 조금 불편한 마음이 들진 않으셨나요?

그래서  한치를 오징어처럼 조리면 맛있는 반찬이 되지요.

딱딱해 지지 않고 말랑한채로 있어서 한치 조림은 도시락 반찬으로 좋아요.

산행때마다 뭘 싸 갈까? 어떤걸 도시락으로 싸야 하는거야?

고민 하지 마시고요~ 집에서 먹는 반찬 넉넉히 해서 도시락 반찬으로 싸면 됩니다.ㅋ

우리집 남편님, 산행때는 매번 그럽니다.

 " 그냥 대충 싸줘~! 컵라면 하나 가지고 갈게. 신경 쓰지마~~!"

그래도 그게 어디 그렇습니까?

산에서 먹는건 무엇이든 맛있게 마련이지만, 그래도 산행을 좋아 하는 저로서는

영양소 골고루 들어 있는 맛있는 도시락으로 싸주고 싶은데...

이번주는 이렇게 싸 주었습니다. ^^

생각보다 남자들도 쌈을 좋아 하더라구요~

오늘 수능 때문에 도시락 싸는 엄마들도 많을텐데, 고민 많이 하실테죠?

평소 학생이 먹던것으로 싸주는게 현명한 방법인것 같습니다.

화이팅 ~~! 좋은 결과 있기를 기도 합니다. 수험생 여러분.

 새벽에 도시락 싼다고 정신없어 가지고 사진을 별로 못담아 둬서 죄송해요~ㅎㅎ

 

 

 풋고추,고구마 조림,한치조림,다시마와 배추쌈, 젓갈, 그리고 보온 밥통엔 남편것과 제 도시락.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