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기장에 유난히 밀면집들이 많습니다.

밀면을 좋아 하다보니, 이집 저집 찾아 다니며 먹습니다.

기장한방밀면.

이번에 찾은 착한가격, 착한맛집입니다.

기장 서원유통 탑마트 근처에 있습니다.

 비빔밀면 4000원.

가격 너무 착하지 않습니까?

진한 멸치국물과 비빔밀면 든든한 한끼 식사가 됩니다.

맛있게 먹다보니, 맛이 점점 약간  쓴맛이 느껴집니다.

계산을 하면서 " 근데요`뭐가 들어갔길래 먹다보니 약간 쓴맛이 느껴져요?"

했더니, 사장님께서 비빔면 소스를 만들때 양파를 많이 넣는데,

겨울철에 양파가 점점 말라서 수분이 없다보니, 약간 쓴맛이 날 수도 있다고 하시네요.

그래서 그다음엔, 칼국수를 먹으러 가봤습니다.

양이 엄엉 납니다. 국물진한맛이 괜찮네요.

그담에 방문해서 보리밥도 시켜봤습니다.

간도 딱 맞고 빡빡 된장에 비벼 먹을 수 있었어요.

고추장도 테이블에 있으니까, 식성대로 드실 수 있을것 같습니다.

보리밥도 맛있네요.

그런데 이렇게 착한 가격이라니, 신나는 밥상이네요.

그런데, 한방 밀면이라면서 뭐가 들어  갔나요?

사장님께서는 여러가지 들어간다고만 하시고, 그담 말씀을 안하세요.

" 밀면은 직접 뽑으시나요?" 했더니 직접 뽑으신다고 하시네요. 직접 뽑으시는거 목격 했습니다.

" 여기 쉬는날은 언제예요? "했더니 명절 빼고는 쉬는날이 없다고 하시네요.

가까운곳에 이런 착한가격, 착한 맛집이 있어서 좋으네요.

기장 오시면 이곳, 애용해 볼만 합니다.

 

 

 

멸치 국물이 진하니 맛있어요.

 

 

 

 

 

 

 

 

보리밥도 맛있어요. 든든합니다.

국대신 숭늉이 나오네요.

 

 

깨끗하게 비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이사간 기장 밀면 전문점을 찾아가 보았습니다.

2월9일 영하  8도라는 경이로운 부산의 기온을 기록한 날이었습니다.

밀면은 냉면처럼 겨울음식으로 알려진게 정설.

추운날 맛을 봐야 제대로의 맛을 볼 수 있지 않을까?

2월9일

점심시간인데, 날이 추워서 그런지 손님이 없었어요.

비빔밀면을 시키고, 만두도 하나 추가했어요.

비빔밀면은 금방 나오네요. 밀면이 나오기전 국물을 가져다 줍니다.

따뜻한데, 국물은 가시오브시맛입니다.

비빔면은 맵지 않군요. 만두는 일반 제품을 쪄준것 같은데, 만두는 비추입니다.

비빔면은 추운날씨인데도 그렇게 차게 느껴지지 않네요. 이가 부딪히도록 춥게 먹을줄 알았는데

그렇진 않군요. 달곰한 맛이 강하네요.

기장밀면집이 이사가서 어디로 갔나 했더니, 전에 있던곳에서 별로 먼곳도 아니었는데,

몰랐군요. 겨울별미 기장밀면 전문점에서 맛보았습니다.

 

 

 

 

 

 

비빔밀면 5500원

만두는 일반 제품을 쪄준건 같아요. 조미료맛이 강한 만두는 비추입니다.

가격은 쌉니다. 1인분 4000원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