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불꽃놀이'에 해당되는 글 2

  1. 2011.10.30 불꽃놀이는 끝났다.11
  2. 2011.10.07 걷기에 좋아요. 성지곡 수원지 편백나무숲13
2011. 10. 30. 06:55 풍경 기행

예보와는 다르게 오전에 끝나겠다는 비는
불꽃축제가 시작되는 시간즈음 더욱 줄기차게 내렸다.
많은 인파가 모여들었다.
우천에도 불구하고 정말 대단한 인파다.
파도에 말이 닿일랑 말랑~ 맨 앞자리에 앉아서 열심히 감탄했다.
즐겁게 !!!  광안리에서 해운대역까지 걸어와서 귀가 할수 있었네요. ^^
비가와서 겨우 건진 사진 몇장 올려 봅니다.
예쁘게 봐주세요~!!
후다닥 산에 가야지. 지리산요~

' 풍경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주년 결혼 기념일 장미가 30송이인 이유?  (34) 2011.11.16
해국  (20) 2011.11.03
새가방왔네. 역시 GS샵  (24) 2011.10.20
전직 요정 SES 유진 방송 녹화하고 있네요.  (17) 2011.10.08
쫄깃한 수타면 드시러 가요~  (20) 2011.10.07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7. 08:32 산 그리고 사람

버스를 타려고 기다리는데 향긋한 향기가 코를 간지럽힌다.
둘러보니 저 앞에 만리향이 피어있다.  향기참 좋다.
성지곡 수원지 하면 부산 사람은 누구나 한번쯤 가보았을테고 어린시절 추억이 있을것이다.

예전엔 동물원이 있었고, 수원지 맨위에 놀이 시설이 있었다.
어린이 대공원이란 명칭으로 어린이날 무료 입장도 가능했었다.

지금은 동물원은 사라지고 맨위 놀이시설은 모두 철거되어 나무가 심겨졌다.

잔잔한 수원지 걷기, 나이를 불문하고 걷기에 좋은 계절이다.
부모님을 모시고 , 또는 어린 자녀와 함께 할 시간을 가져 보는것도 좋을것 같다.
폭신한 바닥으로 피로를 덜어줄 길이 있으니 겁먹지 말고 조금씩 밖으로 나가 볼 일이다.
이제 부산에서 영화제다, 박람회, 불꽃놀이다.
많은 축제가 벌어진다.  축제를 즐기는 맛도 좋겠지만
사람에 치이지 말고 조금만 벗어나면 심신의 휴식 공간이 있다.

만리향이 향기가 참 좋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