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분홍유채꽃'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6.13 제주여행/제주 가볼만한곳, 보름왓 생각지도 못한풍경1
제주여행 마지막날, 계획은 우도를 가는거였다. 그러나 폭풍으로 인해 배가 뜨질 않았다.
날씨는 흐릿하고 바람은 몹시 불고, 어디가지? 고민이 되었다. 비가오면 급히 피할수도 있고 조금 평지로 돌아볼까? 수국보러 다녀볼까? 제주서포터즈 기자단 광제님이 포스팅한 글을 간직하고 있었다. 제주가면 들러본다고. 우도 못가는 대신 이곳들 중 가보자. 카멜리아힐이나 휴애리는 이미 가봤던 장소니 재미없고 전혀 모른 곳으로 가보자싶었다. 보름왓. 그냥 필 받는대로 내비게이션에 치고간다. 입장료 3천원. 생각보다는 저렴하군. 넓게 펼쳐진 메밀밭이 눈에 제일 띄었다. 수확할 메밀이니 조심해 달라는 안내를 받고 입장했다. 바람이 세니 추웠다. 아침에 호텔에서 나올때 짧은 반바지와 반팔티를 입었는데, 돌아다니다 추워서 그 위에 손에 잡히는대로 긴치마와 셔츠를 껴입었다. 스타일, 개나 줘버려  싶다. 감기걸려서 계속 고생하는데 이 여름추위가 더 고생시킬것 같아  남들이보면 이상한 차림새로 돌아다니게 되었다. 어쨌든 삼색 버들밭도 있고 보라빛 충만한 라벤더밭도 있다. 수국도 피어있긴 하던데, 작은수국밭이다. 메밀밭은 아직 활짝 개화하지 않은 상태다. 넓긴 넓구나 하면서 돌아다닌다. 광제님의 포스팅에 있던 수국길은 어딜까? 궁금증을 남기며 못찾겠다 꾀꼬리! 남편과 둘이서 메밀밭 투어만 실컷 하다가왔다. 젊은이들은 젊음 그 자체가 이쁘드만, 보름왓 요즘 핫한 제주의 여행지로 뜨고있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