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설 명절도 지나고 동메마다 꽃소식이 빠르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번 겨울은 생각보다 큰 추위가 없어서 그런지 전보다 일찍 매화소식이 전해집니다.

부산의 대표적인 매화는 유엔평화공원의 홍매화나 통도사(양산)쪽이기 하지만 대표적인 매화꽃소식을

빠르게 알리는 장소이지요.

설레는 마음으로 계속 시간을 다투다 겨우 다녀온 통도사 홍매화를 보러 갔어요.

역시나 평일에도 불구하고 사진하시는 분들이 온통 매화나무 주변에 붙어 계십니다.

일반시민들도 휴대전화로 활짝 핀 매화를 담느라 얼굴도 꽃을 닮아 활짝 웃고 계시더라구요.

매화가 냉해를 입지 않고 활짝 펴서 굉장히 예뻤답니다. 다행이예요.

어떻게 하면 예쁜 매화사진을 찍을까 저마다의 솜씨를 부리고 있었지요.

그 틈에 끼어 어떡하면 사람들이 안 걸리게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했어요. 이러나 저러나

어차피 매화를 찍는거, 그냥 마구 찍어도 예쁘더라구요.

솜씨가 없으면 어떻습니까, 빠른 봄소식을 이렇게 만나는데요.

잠깐 짬을 내어서 다녀온 통도사 매화꽃 나들이였습니다. 휴대전화 사진이 간편하지요.

 

통도사 매화

 

통도사 매화소식에

발-보다 설레는 마음이

벌써 봄맞이를 하러 뛰어 나가고

가슴속에 품다 만 연정만 남았다.

겨울의 찬기운을 뿌리친 것일까

아예 녹여 없애 흔적조차 지운걸까

꽃은 말없이 웃기만 한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부산은 오늘 하루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휴일이 다가오니 여행갈 준비를 합니다.

퇴근하고나서 벚꽃이 눈에 띕니다.

저녁을 먹고 살짝 비가 내리는 시간, 남편과 카메라를 하나씩 들고

집을 나섭니다.

가다보니, 목련도 활짝 피어 있었습니다.

봄꽃이 어느새 이렇게 활짝 펴 있네요.

벚꽃과 목련이 아주 탐스레 피었네요.

양지바른 곳의 벚꽃과 목련, 목련 나무는 워낙에 거서 어마 어마하게 목련꽃이 피었어요.

개나리도 피었던데, 비를 맞으니 너무 추레해서 꽃이 안 이뻐 보이길래 사진을 찍지 않았네요.

주말 휴일 어디로 나서실건가요?

부산 기장에는 이렇게 예쁜 봄 꽃이 피어 있네요.

비를 맞으며 봄 소식을 화사하게 전하고 있는 목련과 벚꽃으로

기쁜 소식 전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