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멋진 사진을 보면 거기에 가보고 싶다는 동경을 하게 된다.

필자에게는 경산시 반곡지가 그랬다.

크기가 얼마인지도 잘 모르고 그저 사진으로만 보고 멋지다고 생각하며

언젠가 꼭 들려 보리라 생각했다.

축 늘어진 버드나무의 몸짓, 투명한 물위에 비춰진 반영은 환상적이었다.

사진 솜씨가 없으면서도 저기에 가면 꼭 나도 저렇게 찍을 수 있을것 같은 환상도 가졌다.

그런데,

정말 그 기회가 생겨서 경산시 반곡지에 갔더니....

예비신혼 부부가 웨딩 촬영을 하고 있다.

그들의 얼굴은 행복한 미소가 번지고 있는데

아쉬운 마음에 씁쓸하다.

썩은 복숭아만 둥둥 떠 있네.

전날 비가 많이 왔는지 홧토물에 반곡지는 아름답지 않았다.

그동안 그렇게 가보고 싶어했던 반곡지가 이런단 말야?

비가 원망스러운, 꿈을 뺏어 버린 비가 얄밉다.

맑은날 다시와서 남들이 찍었던 그 예쁜 반영 사진을 찍고 싶다.

하필 비가 올게 뭐람!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4. 29. 08:55 산 그리고 사람

 
  영남알프스 둘레길 개척단원들이 경북 청도군 매전면 당호리 입구에서 애암고개로 가는 산길을 걷고 있다. 진달래 허벅진 능선길에 수백년은 된 것 같은 소나무가 인상적이다.(사진 -국제신문 이승렬기자님)

봄기운이 화사한날.
새싹들은 저마다 키자랑하느라 바쁘고 꽃잎은 바람결에라도 향기를 보내며
유혹하는봄.
청도 신지리 만화정에서부터 장연리까지의 코스를 함께 걸어 보았다.
매번 신문에 나는 영남 알프스길을 동참해 보고 싶단 생각을 많이 했는데
드디어 기회가 왔다.
청도 신지리는 학문과 나라에 충성심을 중요시 하는 밀양박씨의 뿌리가 깊은곳에서 시작해서
장연리까지의 길은 편안하고 자연을 즐길수 있는 코스다.
지금은 복숭아꽃의 만개로 분홍빛 설렘이 있다면 여름엔 신록으로 우거진 자연에서의 휴식,
가을엔 양반의 과일 대추의 향기에 취해서 걸을수 있는곳이리라.
개척단 산행대장 이창우님은 산행지식이며 전설 유래등을 빠짐없이 잘 알려 주시고
그만큼 취재도 꼼꼼히 하신다.
이승렬기자님은 몇년전 산행초기때보다 많이 날씬해지신 모습이다.
걷고 또 걷는속의 자유로움, 같이 산행하시던 개척단원 김선생님은 향학열에 놀랄뿐이다.
이렇게 열심히 영남 알프스둘레길을 개척하고 계시는데
코스마다  잘들 따라가고 계실까 궁금하다.
이렇게 재밌는길들이 우리나라에 많다는게 축복이다.
너무 가까이 있어서 축복인줄 모르는건 아닐까?
작은꽃송이 하나도 반갑고 고맙고 예쁘고
작은 바위 전망대 한개도 신기하고 감사하고
소복소복 쌓여있는 갈비를 헤치고 걷는길도 행복한데
많이들 알고는 계실까?
이창우 개척단장님의 수고, 또 국제신문 이승렬 기자님의 수고를 많은 분들이 알고
또 이길을 걸어 보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된다.
앞으로도 틈나는대로 이길에 동행하고 싶은건 내 욕심이다.
박수를 보내며 응원하고 동행하며 영남 알프스 둘레길이 지리산 둘레길과
제주 올레길과 같이 많은 사람의 휴식의 길이되길 바래본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다운 풍경  (8) 2011.05.07
참꽃 대구 비슬산  (12) 2011.05.03
한살부터 몇백살?  (6) 2011.04.26
청도에서 만난 고택  (4) 2011.04.24
남해의 봄은 화려하여라~  (8) 2011.04.18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