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대구여행은 요즘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이다.

아들 덕분에 대구 영천 곳곳을 빠삭하게 알아갈 지경이다.

학교 행사때문에 옥천에 다녀오면서 동대구에서 아들을 만났더니

밤중에 특별히 가 볼만한 곳은 딱히 떠오르지 않았다.

그래서 모처럼 엄마 아빠와 추억공감을 위한곳으로 김광석 다시그리기길에 가보기로 했다.

전에 혼자 왔었는데, 은은하게 흐르던 김광석 노래 때문에 울컥 가슴이 울먹여졌던 곳,

그곳에 아들과 손잡고 걸어보고 싶었다.

남편은 뒤에서 따라오고 아들과 손잡고 걸었다.

장성한 아들의 손을 잡고 걷는 한장의 추억을 가슴에 새겼다.

거리는 조용했다.

방천시장의 밤거리는 족발집들이 즐비하고 떠들석 했지만, 옆의 김광석 길은 한산한듯 보였다.

딱 한곳. 분비는 곳이 있다.

추억의 문방구.

어릴적 봤었던 군것질거리가 가득했다.

사람들이 줄을 서 있다.

그것은 추억을 기다리는 느낌이다.

아이들이 어릴때 초등학교 앞 문방구에 자주 갔었다.

내가 어릴때 그토록 소망하던 군것질거리들의 추억 때문에.

오늘 또 그 추억과 마주했다.

추억은 오래 될수록 더욱 선명하고 그리워진다.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에 새로운 명소가 탄생한것 같다.

이길은 어차피 추억의 길이다.

김광석을 그리며 또 어릴때의 추억도 마주하게 되는곳.

아들과 걸어서 더욱 행복한 길이다.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서른즈음에,

posted by 산위의 풍경

김광석을 추억하는 명소.

대구 김광석길이 있다.

방천시장 부근에 있고, 신천의 시원한 녹색공간도 만나 볼 수 있는곳이다.

김광석의 주옥같은 노랫말이 음악으로 흘러나오고,

벽화도 그려져 있으며, 김광석을 기리며 그의 공연모습,또 그의 생활 모습들도 그림으로 남겨졌다.

 

김광석 모습을 보며 그의 노래를 듣고 걷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특별한 만남이었다. 사랑했지만,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이등병의 편지,서른즈음에 등

김광석을 대표하는 노래들을 들을 수 있어서, 그를 더욱 생각나게 하는 시간이었다.

김광석 노래를 워낙에 좋아 하기도 해서 제게는 좀더 특별하게 다가왔던 것 같다.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노랫말을 들으며 " 어머!! 어떻해 !" 할 정도로 구구 절절 가슴아린 노랫말에

슬픔이 밀려온적도 있었다.

 쌀쌀한 날씨, 가슴시린 노랫말과 음악을 새기며, 이길을 걸어보는 낭만은 어떠신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