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4. 29. 05:30 맛있는 레시피

지난 주말 잠시 지인의 텃밭에 놀러 갔어요.

민들레와 돈나물, 상추, 대파등 다양한 채소를 뜯어 왔습니다.

바빠서 뜯어 주진 못하니까, 뜯어 가라고 허락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지인이 제게 주신 사랑입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들고 왔는데,  맛나게 해 먹어야지요.

우선은 대파는 씻어 썰어서 냉동실에 들어 갔습니다.

미나리는 전으로 부쳐 먹었구요. 상추는 쌈을 싸 먹었습니다.

쌈싸레한 민들레 잎이 남았는데, 쓴맛 때문에 가족에게 인기가 없네요.

음, 이걸 어떻게 처리한다?

김치를 담기로 했어요.

출근전 도시락 반찬으로 싸갈량으로 빠른 손놀림을 해야했지요.

재료 : 민들레잎(어린순으로 부드러운것)

고추가루, 갈치액젓,올리고당,마늘약간,진간장 반스푼,깨소금

우선 양념을 그릇에 모두 섞은다음 민들레 잎을 뚝뚝 잘라 넣었습니다.

부드럽게 돌려 주면서 무쳐 주면 끝.

만들기 참 쉽죠잉?

민들레 김치.

생각 보다 너무 맛있는 겁니다.

점심 도시락으로 반찬 싸가고 남은걸 통에 담아 놓았다가 저녁 밥상에 놓았더니

울집 남편님 " 딱 내스타일이야 " 하면서 연신 민들레김치를 드십니다.

햐! 성공!

담에도 요렇게 담아줘야겠네요.

쌉싸름한 민들레 김치, 잃어버린 입맛을 확 살려주는 그런맛.

봄김치 하나 추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12. 05:51 맛있는 레시피

 

 카카오 스토리에 올렸습니다.-지난 겨울 얼어죽은 화초들을 대신해서 키우는 상추. 솎을까? 그냥둘까? 망설여 지는시간.

 결국 지인들의 말대로 솎아서 상추를 씻었지요.

새싹 상추와 마침 집에 있던 훈제 오리고기를 넣고 비빔밥을 만들었어요.

 

 

 

 

사정없이 솎아 냈더니 화분이 너무 횡하네요~

얼마 있으면 또 무성하게 클거라고 믿어요.

초록이들이 사라져서 아쉬운 화분

 

산행갔다가 들고온 아카시아꽃을 얹어 비벼 먹는 센스~  달콤하네요. ^^

 

이웃님들 고운 아침 여셨나요?

오늘은 비빔밥으로 인사를 드립니다.

뜬금없이 왠 비빔밥 이냐고요?

얼마전 초보가 키워도 잘 크는 상추 포스팅 한적이 있지요?

상추가 촘촘히 자라서 아주아주 여리게 크고 있는 겁니다.

클수록 고민이 되었지요.

뽑을까? 말까?

그냥 화초처럼 초록이로 둘까? 뜯어 먹도록 키울까를 고민해야 할 시기였지요.

카카오 스토리에 고민이라 올렸더니, 친구들이 솎아 먹으라네요.ㅋㅋ

냉큼 모조리 확~뽑아서 새싹 상추 비빔밥을 만들어 먹고

인증샷을 남겼답니다.

혹시, 상추 키우시고 계시면 저처럼 활용해 보셔요.

오리 고기 비빔밥은 안드셨지요? 비벼 보세요. 색다른 맛이구요,

상추, 오이,깻잎, 미나리,오리고기,참기름, 고추장 넣고 비볐습니다.

아카시아 꽃도 깨끗한걸로 따다가 살짝 얹어 비벼 드세요. 달콤하고 향기롭습니다.

상추,오이,깻잎,볶은당근,계란후라이,아카시아꽃,참기름,고추장 넣고 비볐습니다.

자연을 담은 비빔밥, 다 드리지 못해서 죄송 합니다.ㅋㅋ

 

그럼 오늘도 예쁜 하루 보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