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이가을 꼭 떠나 볼 여행지, 바로 강원도 평창의 봉평마을, 효석문화제가 열리는 곳이지요.

메밀꽃 필 무렵 소설의 무대가 되었던 봉평의 대표적 여행지입니다.2016평창 효석문화제

올해는 9월2일 부터 9월11일까지 10일간 열렸습니다.

올해로 제18회를 맞이했습니다.

하얀 꽃가루가 그득한 메밀꽃밭과 하늘이 마주하는 곳, 아름다운 메밀꽃밭에 빠져 듭니다.

덕거천을 따라 2018년 상징하는 돌  조형물, 섶다리를 건너서 메밀꽃밭으로 향합니다.

포토존으로 들어가는 입장료 2000원,  메밀꽃밭을 들어갑니다.

연인들과, 친구들, 가족들 무리지어 사진을 찍고 꽃밭을 거니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메밀꽃 필 무렵 소설의 주 무대인 봉평장, 충주집, 메밀꽃밭, 물레방아간 등을 둘러보고나면

가산공원과, 이효석문학관을 들러보면 더욱 알찬 여행이 되겠지요.

메밀꽃밭에서는 라디오 방송처럼 옛날 향기 짙은 가요들을 디제이가 틀어주고 있더군요.

그야말로 아날로그적인 감성을 자극하는 그런 이벤트인것 같아요.

여행지, 그곳에서 우연히 친구을 만난다면 정말 반가울텐데요.

풍경이는 여행하고 부산에 도착하고 나서 다음날 봉평에 다녀왔다고 했더니, 동창생 두명도 같은 시각에

거기에 있었더군요. 너무나 아쉬웠어요.

우연히 마주쳤다면 정말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 여행이었을텐데 말입니다.

봉평 효석 문화제는 벌써 몇번째 다녀왔는데, 올해가 가장 여유롭게 둘러보고, 혼자서 즐기는 여행이었습니다.

여행 동호 카페에서 같이 갔는데, 사실 아는 사람이 없는 카페라 오히려 더 자유로운 여행이었답니다.

누굴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혼자서 다니고 싶은 대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여행을 즐겼어요.

아름다운  봉평 메밀꽃 필 무렵의 중심, 봉평에 꼭 다녀오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년 평창 효석 문화제가 열리는 효석 문화마을일원에는

지금 메밀꽃이 한창입니다.

아름답게 펼쳐진 봉평 메밀밭은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의 주무대이며, 또한 이효석 선생의 고향이기도 합니다.

봉평이 고향이지만 어릴때부터 외지로 나가 고향을 그리워 했을 이 효석.

5세때 어머님을 잃고 그닥 사랑하지 않는 계모의 밑에서 자랐던 이효석.오히려 외지에서 자란 그리움이

더 세밀한 묘사를 하는 봉평의 주무대  '메밀꽃 필 무렵'을 탄생시키지 않았을까?

이효석 나이 서른에 '조광'지에 발표한 메밀꽃 필 무렵은 고향 평창 봉평을 지금의 문화마을, 문학의 마을로

이끌었으며, 스토리 텔링의 대표적 사례가 됐습니다.

이효석의 생가는 소유주가 홍씨 일가이기때문에 실제 생가보다 700미터 떨어진 곳에 초가집으로 새로 복원해 놓기도 했습니다.

봉평 곳곳에서 펼쳐지는효석 문화제는 마당놀이와 문화거리, 봉평의 대표적 먹거리들을 체험 할 수 있는 문화제입니다.

효석 문학관에서는 영화상영(21:00~22:30) ,기획전시(소설속 삽화전),보물찾기등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지금 만개한 봉평의 메밀꽃밭의 황홀함을, 설렘을 공감하시길....

1942년 36세의 나이로 유명을 달리한 이효석은 지금 고향 봉평마을의 자랑이고 역사이며

뿌리처럼, 고향을 빛내는 사람입니다.

세월이 갈수록 더욱 '메밀꽃 필 무렵' 소설의 무대는 실제 살아 숨쉬는 공간 명소가 되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평창에 메밀꽃이라도 보고 오려나 싶어서

평창 취재 산행을 따라 나섰는데,

메밀꽃은 한송이 구경도 못하고, 열심히 산행만 하고 돌아왔답니다.ㅋ

산행길은 연지기 회령봉 등산로 입구에서 출발해서 덕거리로 원점하는 코스입니다.

들머리에 독립가옥뒤편으로 돌아서 산으로 접어드는 등산로가 있습니다.

관목이 자라고 풀이 우거져 등산로가 험하다며 이곳을 버리고 다른곳으로 가겠다는 현지 산꾼들이 있었습니다.

취재진더러 이곳은 등산로가 험하고, 사람들 데려오면 욕 먹을것 같다고 하네요.

그러나 산으로 접어 들면 이십여분정도만 치고 오르면 등산로는 잘  열려 있습니다.

산꾼이라면 이정도는 감수 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크게 걱정 안하셔도 되고, 단, 등산 시간과 높이에 비례해서 너무 조망이 열린곳이 없어서 아쉽다는것이지요.

산으로 들어서면 아름드리 참나무들이 원시림처럼 우거진 넉넉한 숲을 만나게 되고,

아직까지도 순서를 앞다투는 야생화들이 반기고 있어서 산행길이 지루하진 않을듯 합니다.

관심과 사랑을 가지면 눈에 보이는것들이 제법 많은 산행 코스랍니다.

길은 그닥 험하지 않고 편안히 걸을 수 있는곳이라고 생각 됩니다.

출발지가 이미 해발 700m를 넘는곳으로 600m만 고지를 높이며 걸으면 되니까

두 봉오리를 걷는다고 너무 힘들어 하진 마세요. 길은 충분히 걸을만 합니다.

다섯시간, 원점으로 회귀하는데 보래터널옆으로 내려오게 되며 30분쯤 걷는다고 생각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이제 선선하게 바람이 부는 계절, 가을이네요. 산행하기 딱 좋은 계절 입니다.

건강도 챙기고 맛도 챙기는 가을 산행 하시길요.

이제 봉평 효석 문화제가 열리면서 방문하는 등산객도 꽤 될것입니다.

부산에서 출발해서 하루코스로 다녀오기에는 여유롭지 못합니다.

풍경이도 7시에 부산에서 출발해서 익일 새벽1시30분에 귀가 했으니까요,

서울근교에서 가신다면 하루 코스로 충분하실듯 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