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류승범'에 해당되는 글 2

  1. 2013.01.31 휴가나온 아들과 함께 봐서 더 행복했던 베를린17
  2. 2012.04.05 시체가 돌아왔다.16
2013. 1. 31. 05:30 영화in screen

베를린

외국영화야? 하며 의아해 하실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나라 영화가 이렇게 스펙타클해도 되는거야?

참 재밌게 보았습니다.

감독 : 류승완

출연 : 하정우, 류승범, 전지현, 한석규,이경영, 곽도원,

하정우(표종성)

그는 정말 대단한 배우입니다.

영화에 몰입해서 볼 수 밖에 없는 그의 흡입력은 대단하네요.

베를린 북한 대사 리학수(이경영).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고스트 요원 표종성

통역관으로 근무 하는 표종성의 아내 련정희(전지현분)

그러나 평양에서 동명수가 오면서 그들의 평온한 삶은 극으로 치닫게 됩니다.

베를린을 장악하기 위한 동명수의 음모.

련정희를 반역자로 몰아 표종성을 압박하는데,

리학수는 동명수의 흑심을 읽고 망명하려 하지만, 동명수는 빠르게 그를 추적합니다.

련정희또한 자신을 반역자로 오해하며 미행한 남편을 믿을수 없지요.

동명수(류승범)는 표종성을 한큐에 날려 버리기 위해 아랍인들에게 미끼를 던집니다.

동명수와 아랍인, 또한 대한민국의 국정원 요원 한석규(정진수 분)에게 쫓기게 되는 표종성과 련정희

리학수를 심문하는 과정에서" 아리랑은 높이 부르고 휘파람은 낮게 불라" 는 말을 표종성에게 하고.이것은 련정희를 반역자에서  구해낼

칩을 열수 있는 암호였던샘.

늦게야 동명수의 흑심을 알게된 표종성.

동명수는 리학수를 제거 하고 그가 관리하던 베를린의 북한 자금을 차지 하려 합니다.

 표종성은 아내를 반역자가 아님을 증명하기 위해 고군분투.

정진수의 도움을 받아 동명수의 아지트에 도착한 표종성.

그는 오히려 아랍인과 동명수에게 제압당하고.  이대로 끝나는가?

표종성이 들고 들어간 녹음 파일에서는 자신을 반역자로 자아 비판을 하겠다는 음성이 들리고....지지직...다음으로 이어지는 음성.

동명수의 제안.

아랍인들은 바로 동명수에게 총을 겨누게 됩니다.

총격전이 벌어지며 련정희와 탈출하는 표종성.

그들을 쫓는 동명수.

가슴아픈 멜로 첩보 영화 베를린.

1월29일  개봉하면서 바로 보아서 더욱 좋았습니다. 좋은 영화 한편 소개하게 돼서 저도 행복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5. 06:00 영화in screen

이범수, 김옥빈,류승범이 출연한 시체가 돌아왔다.

영화 한편 보러가자고 며칠 전 이야기 했더니 드뎌  남편과 본 영화,

건축학 개론을 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 맞는 관계로 우리가 늘 하는....젤 앞의 영화보기.

그중 이범수가 있기에 믿고 선택한 영화다.

드라마를 통해 연타를 날리듯 고공 시청률을 확보했던 이범수라는 배우에 거는 기대가 너무 커서 그런가?

영화는 소란 스럽기만 하고  엉성한 짜임이다. 류승범은 어떤가?   어처구니 없이 혼자만의 원맨쇼를 하는것 같아 배우들 서로 서로가 버무려지지 않은 깍두기 같다.

언터쳐블 - 1%의 우정을 볼때처럼 집중해서 볼 수 없는 그 무엇이 허전한 느낌의 영화였다.

긴장감도 떨어지고 감동도 떨어지고, 뭐하나 남는것도 없는 그렇다고 김옥빈의 그렇다할 패션이 있는것도 아니고......나는 이영화를 보면서 무슨 기대를 했던걸까?

희대의 사기극이라는 영화인데 류승범이라는   개성있는 배우도 있는데....

이렇게 뭔가 아쉽지?

우리는 누구나 죽은자에 대해서 엄숙하고 경건할 것을 요구 받는다. 하물며  험담도 삼가 하도록 하는것이 예의다.

하지만 이 영화는 시체를 가지고 나쁘게 말하면 장난질 치는 영화다.

물론 시체(사장)는 나뿐 사람이다. 연구원들 월급도 떼어먹고 연구 결과를 외국으로 빼돌리려는 사람이니까.

그러나 그사람은 법으로 심판 받아야 할 일이지. 시체가  협상의 대상이 되어선 안 될 것 같다.

영화인데 풍경이 너무 오버 하ㅡ는거 아니야?

영화는 영화로 끝나야 하는데 통쾌하거나 즐겁거나 메세지가 있거나 그 어떤것도 만족하는것이 없어 무튼 기분 좋은 영화는 아니란 생각에 리뷰를 올려본다.

지극히 영화적인 이야기이지만 주변에 상을 치르고 얼마 안된 사람이라면 심정적으로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볼 수 밖에 없다.

괜한 영화를 본것 같은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

코믹 영화를 기대 했다가 뒤통수 맞은것 같은 개운치 않음이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