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블로거로서 수원까지 갔다가 바로옆 수원화성을 그냥 지나칠 순 없지.

오존 주위보까지 내린 땡볕 더위에 게다가

결혼식 참석 하느라 남편은 정장 차림에 풍경인 원피스에 자켓을 걸친 차림으로

감히 수원 화성을 둘러볼 생각을 했으니

사서 고생이래도 할말이 없다.

수원화성은 이웃 블로거님들의 포스팅으로 무수히 봐 왔지만

직접 가서 보니, 또다른 느낌이다.

다음에 포스팅 하기로 하고,

인형인줄알았어.

사람이 기둥에 달려 있길래...

가까이 가서 보니 움직인다.

어라?

사람인가?

곤룡포를 입고, 선글래스를 쓴....

타이머신을 타고 온 사람인가?

정말 인형인줄 알았어!

 신기해 신기해.

화성행궁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고 있던데,

결혼식에 참석했다가 바로 옆 화성을 들렀더니 신기한 광경을 목격하게 되었다.

공연중인 사람~

 

 

 

 

 

 

 

posted by 산위의 풍경

지난 번 동강  잣봉 취재 산행을 갔을때  내려다 보이는  어라연 계곡에  래프팅 하는 사람들이 무지무지 부러웠습니다.

"하이고~ 날도 더운데, 저렇게 물에서 놀면 재밌겠다" 하면서

지나가는 래프팅 팀들에게 " 멋있어요~~~~~~~~~~~~~~" 하며 소리를 질렀었지요.

이번엔 풍경이가 직접 래프팅을 다녀왔습니다.

보통 짧게 영월 문산에서 출발하는 코스로 래프팅을 많이 선호 하신대요.

우린, 평창 마하리 어름치 마을에서  영월 동강 래프팅 주차장까지3시간 30분에서 4시간 걸리 긴코스를 택했습니다.

만약 땡볕이었다면  아주 힘들뻔 했겠습니다.

비가 오는 흐린 날씨 덕분에 많이 덥지 않고 시원한 래프팅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급류를 넘을때는 짜릿함도 있지만, 잘못하면 바위에 걸릴 수도 있기 때문에 담당해준 강사말을 잘 들어야 겠지요?

산악회에서 서른 두명이 래프팅을 즐기기 때문에 보트 세개에 나누어 탔어요.

풍경이는 3호. 손발 척척 맞춰서 패들을 젓는 덕분에 우리팀은 무사히  목적지까지 왔는데,

다른조 보트를 기다리느라 중간 중간 많은 시간을 보냈어요.

물속으로 강제로 입수 시키지는 않았는데, 풍경이 자발적으로 강물에 풍덩.

들어가면서 구명조끼 입은 생각을 안해서 꼭 쳐 박히는 바람에 동강 물좀 먹었습니다. ㅜ,ㅜ

사래가 걸려서 위험순간..ㅋㅋ 일행분을 잡고 겨우 숨고르기를 한다음에 물놀이를 즐길 수 있었답니다.

정말 처음 가는 래프팅에 어떻게 하면 사진을 담을 수 있을까를 고민 해야만 했습니다.

출발 할때 비가 많이 오고 있었기 때문에, 또 래프팅은 물에서 하는 레포츠니까요~

지퍼팩이 아주 유용하게 쓰였습니다.

물이 묻기 때문에 선명하진 않지만, 그래도 이만큼 사진을 담아 올 수 있어서 저는 행복했는데, 보시는 이웃님들은

뭐 ~ 이런 사진을 게재 하는거야? 하고 야단하실지도 모르겠어요.

 모쪼록 이쁘게 봐주세요. ^^

 

 

 

 

 

 

 

 

 

 

 

 

 

 

 

 

 

 

 

 

*참고 * 동강 래프팅 대표전화 1544-7569

전화 033)375-9400

       033)375-9800

홈페이지 : www.orayon.co.kr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