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시골에 살아서 어린이 대공원이나 동물원을 따로 가보지 못했었다.

동물이야 시골에서 살면 소,돼지, 닭,고양이,등 여러동물이 있다보니 따로 동물원을 데리고 가실 생각도 없으셨을거다.

먹고사는 일이 옛날엔 정말 급했을테니까.

동물원을 처음 가 본게 언제인지 기억은 잘 안나지만 아마 철들고 나서였던거 같다.

결혼해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정말 내가 어릴때 해보고 싶었던 것들을 해주려고 많이 데리고 다녔다.

이젠 아이들도 다 자라서 정말 동물원을 갈 일이 없었는데,

군생활하고 있는 아들 면회 가서 1박2일 외박을 나왔기 때문에 아들을 데리고

다녔다.

가장 멀리 갈 수 있는곳이 대구이기 때문에 더 이동할 곳도 없어서 대구근처에서만 이곳 저곳 여행을 했다.

모처럼 아들과 어릴때처럼 동물원도 둘러보고 공원을 걸을려고  했는데,

아들을 덥다고 차에서 나오질 않고

남편과 둘이서 데이트를 하게 생겼다.

넓은 녹지에 동물원도 있고, 조류들도 있어서 살펴보기도 하고

오래된 나무들에 눈길을 빼앗기고 걸었다.

달성공원은 예전에 성터였다고 들었는데, 그런흔적은 잘 못봤다.

그저 푸르른 공원에 한바퀴 쉬엄 쉬엄 돌면서 바람쐬기에 좋았다.

아이들과 손잡고 오는 가족들도 많이 눈에 띄었는데 사랑스럽다.

따뜻한 가족의 모습이라 미소지어진다.

이름만 들어 보았던 달성공원을 드디어 이렇게 들려보고 되었네요.

아들 덕분에.

아들~ 군생활 잘 하고 다음엔 엄마랑 손잡고 걷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요즘 어느 도시나 공원을 만들고 예쁘게 관리 하는데 동참하고 있다.

경산시에도 이처럼 남매지 주변을 산책할 수도 있고, 분수도 있고,

작은 풀장이 있어서 가족나들이 하기 좋은곳이다.

경산시청앞, 경산 보건소앞이다.

분수에는 아이들이 뛰어놀고, 장은 풀장에서 더위를 식히는 꼬마손님들이 여름나기를 즐기고 있다.

어른들은 가로수 그늘아래 텐트를 치고, 더위를 피한다.

도심에 이런 휴식 공간이 있으니, 멀리 나가지 않아도 좋을 듯 하다.

호수를 가로지르는 데크가 있어서 이쪽편에서 저쪽편으로 호수 가운데를 건너 갈 수도 있다.

호수를 한바퀴 걸을 수도 있어서 더욱 좋다.  필자처럼 걷기 좋아 하는 사람들에게는~

수생식물이 많이 심어져 있어서 자연탐방 하기도 좋겠다.

남매지는 또 가슴아픈 전설을 지닌 곳이라고 한다.

조선시대 경산현에 부모를 잃은 오누이가 살았는데 아버지가 진 빚을 갚기 위해

부잣집에 종으로 살아야 했다.

급기야 부자는 누이에게 자신의 첩이 되라고 하고,

이에 동생은 서울가서 벼슬을 얻어 꼭 빚을 갚겠노라 조금 말미를 달라고 한다.

부자가 말미를 주어 동생이 열심히 공부해서 벼슬을 얻어 돈을 마련하였는데

기일이 되어도 동생이 나타나지 않자 누이가 그만 호수에 몸을 던져 죽었다.

돈을 구해 고향으로 돌아온 동생은 누이가 호수에 빠져 죽은걸 알고 자신도 그곳에 몸을 던졌다 하여

이곳이 남매지가 되었다고 한다.





남매지 물놀이 운영시간 10시~18




















posted by 산위의 풍경

멋진 사진을 보면 거기에 가보고 싶다는 동경을 하게 된다.

필자에게는 경산시 반곡지가 그랬다.

크기가 얼마인지도 잘 모르고 그저 사진으로만 보고 멋지다고 생각하며

언젠가 꼭 들려 보리라 생각했다.

축 늘어진 버드나무의 몸짓, 투명한 물위에 비춰진 반영은 환상적이었다.

사진 솜씨가 없으면서도 저기에 가면 꼭 나도 저렇게 찍을 수 있을것 같은 환상도 가졌다.

그런데,

정말 그 기회가 생겨서 경산시 반곡지에 갔더니....

예비신혼 부부가 웨딩 촬영을 하고 있다.

그들의 얼굴은 행복한 미소가 번지고 있는데

아쉬운 마음에 씁쓸하다.

썩은 복숭아만 둥둥 떠 있네.

전날 비가 많이 왔는지 홧토물에 반곡지는 아름답지 않았다.

그동안 그렇게 가보고 싶어했던 반곡지가 이런단 말야?

비가 원망스러운, 꿈을 뺏어 버린 비가 얄밉다.

맑은날 다시와서 남들이 찍었던 그 예쁜 반영 사진을 찍고 싶다.

하필 비가 올게 뭐람!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