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영동 달이산 처음 갔을땐 빗속 산행을 해서 참  아쉬웠는데,

구름에 가려서 조망도 할 수 없는 그날, 하늘이 원망 스러웠는데, 다시찾은 영동 달이산은

9월 첫날 날씨가 너무나 좋다.

옥계 주차장에서 하차해서 산행팀이 걸어 올라간다.

작은 다리를 건너 올라가다보면, 저수지, 물이 녹조에 오염이라도 된양

진녹색의 더러운물이 .....여기도 비가 안 왔나? 하는 생각이 들고, 좀더 올라가면

옥계 폭포가 보인다.

폭포가 너무나 연약해, 어느순간 물이 뚝 끊기는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폭포 왼쪽으로 들머리가 있다.

달이산은 들머리에서부터 한 20분~30분 오르는 시간만 힘들까

전체다 폭신 폭신 소나무 숲길을 걷는 느낌이라 아주 산행으로 걷기엔 편안한 길이다.

산행팀은 선두와 중간 후미팀이 무전을 하며 산행을 하는데,

선두 산행 대장과 방향이 다른것 같다.

작은 에피소드 하나.

산 들머리 시작후 10분이내에 갈림길이 있는데, 명상 코스로 가는길과 등산로 표지가 있는고.

우리는 정석대로 등산로쪽을 택해 올랐는데, 먼저간 선두 산행대장은 명상센터 있는쪽으로 갔나보다.

몇번 시그널을 놓았다는데, 우리가 가는쪽엔 시그널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산행대장 무전은 계속 들리고,,,

풍경이는 전에 답사를 했기에 이곳이 맞다고 산행을 진행 시키고,,

" 정자가 있는데, 지났습니까?"

선두 대장님" 정자 지났습니다.  지나서 시그널 놓았습니다."

우리가 가는쪽에 그 어디에도 시그널이 보이지 않는데??

ㅋㅋㅋ 선두 대장님 암만해도 명상센터쪽으로 가신것 같다며, 풍경이는 그대로 진행 합니다.

정상에는 햇볕이고 산행 코스가 짧으니 시원한 그늘에서 식사 합시다!

선두 대장님더러 밥자리를 잡으라고 무전하던 생각을 하면 막 웃음이 납니다.

방향이 다른데 어쩐지 밥자리 잡았단 연락이 안오더라니,

선두 대장님은 반대 방향으로 올라와서 정상에서 식사 하라는 무전을 들으며

우리는 식사를 했지요,

물론 산행을 빠르게 진행 해야 한다면 이렇게 펴 놓고 느긋하게 식사할 수 없지만,

산행 코스도 짧고 여유로운 산행팀과 오면 이렇게 식사도 느긋하게 맛나게 먹을 수 있지요.

어제 8월31일에 평창에 산행 갔다가 새벽 2시가 되어가는 시간에 귀가,

1시간 30분 자고 일어나 또 생선까스를 만들어서 도시락으로 싸온 풍경이.ㅋㅋㅋ

참 먹을 욕심은 많은것 같습니당.

식사하고 달이산으로 오르는길, 약간의 경사지만, 뭐 이쯤은 밥먹은 힘으로다가 거뜬히 밀어 부치고,

달이산 정상석 뒤쪽으로 시그널이 많이 붙어 있지만, 우리는 정상석 건너편으로 직진.

범바위와 천모산을 지나 하산하기로 합니다.

범바위 가기전에 하산길이 있지만 경사로.

범바위의 조망이 으뜸일텐데 놓칠수 없지요.

그리고 천모산도 올라봐야 하구요.

천모산을 지나 산행을 진행 하는데, 천모산을 지나면서 왼쪽으로 또 하산길이 있는데

우리는 직진해서 오른쪽 독립가옥으로 내려왔는데, 왼쪽이나 오른쪽 또는 직진을 해도 같은길에서 만나진다.

후미팀 무전이 또 들립니다.

산행팀 몇분이 또 정상석 뒤쪽으로 갔나 봅니다 ㅜ,ㅜ

제발 산행 안내 할때 단디 들었음 좋겠건만, 산행도 나눠 주는건 무늬로 나눠 드리는거 아닌데,

그림이라도 좀 보고 다니시면 좋겠다는....

후미 대장님 뒤쪽까지 챙겨 내려오시느라 얼마나 고생 하셨을까?

풍경이는 전에 답사 했던대로 정코스로 내려왔지만

짧게 탄다고 정상석과 범바위 사이의 왼쪽 하산로로 내려온 사람들과 만났으니, 그길이 짧은길이 아님을...

약간의 포장도로를 타고 내려와야 명상센터끝자락쯤 왼쪽으로 작은 다리를 건너, 아까 선두 대장님이 정자를 지났다던...ㅋㅋ

다시 웃음이 나네요. 그 정자를 지나며 원점 회귀를 할 수 있습니다.

그늘로 소나무길 아늑하게 걷고 싶은분, 달이산 한번 다녀오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5. 06:00 산 그리고 사람

산에 가면 당연히 정상을 다녀와야 하는줄 알았다. 세찬 바람에 추위를 느끼기 까지 한 4월에 나섰던 산행,

 덕주 휴게소에서 들머리를 잡고 오르던 산행이었다. 언제나 항상 정상을 가는건 아니구나 하는 절망적 산행,

 산행하면서 포기하지 않았던 풍경이 드디어 무릎을 꿇었다.

산행중 암봉과 암릉 무서워 한다고 누누히 이야기를 했건만,

답사간 산대장은 그동안 같이 산행하면서 이정도는 괜찮을줄 알았지....하는데 정말 얄미웠다.

안정을 취하고 올라가면 갈 수도 있겠지만 섬뜩한 기운이 한번 느껴지니까 도저히 발을 뗄 수 없었다.

하산길도 만만치 않은 난관, 한쪽은 아예 절벽이고, 다른 한쪽은 암봉 사이의 쏟아지는 협곡. 도대체 예까지 왜 왔을까?

 왜 와서 이고생일까?

이고생을 왜 사서 할까?

쏟아지는 협곡으로 내려서는길 또한 편안치 못하다. 잔뜩 쌓인 낙엽에다가 경사가 급하다 보니

 밟으면 미끄러지기 일쑤고 고백하자면 엉덩이로 산을 내려오는것 같았다.

내려서는길도 천신만고. 이제 약 3미터 정도면 바로 내려설 수 있는 계곡인데, 밟을곳이 없다.

바위 틈새에 겨우 손을 끼워 넣은 산대장 손을 발판으로 삼고 지나 겨우 겨우 내려왔다.

산대장은 위로한다. 산이 어디 가는거 아니니까 다음에 오면 된다고!

그럴리가 없다며 어깃장을 쳤지만 다음에 다시 도전 할 기회가 생길까?

무서워하며 하산하는 약한 풍경에게 위로가 된다면 그 산이 아니라도 산은 많다 일까?

소중한 경험의 이었다. 정말 눈물이 날것 같다. 4시간 가까이를 달려간 산앞에서 돌아서서 올 수 밖 에 없는 풍경이.

이런 내가 싫다. 수없이 되뇌어도 순간적인 두려움은 어쩔수 없었다.

포기도 배운 하루였다.  무리하지 않는게 차라리 다행이다.

 수없이 산에 다녀오면서 오르지 않고 포기한 산은 덕주봉 산행이 처음 이었다.

 그런데 갔던 그 길이 정말 덕주봉 맞을까? 의문이 생기기도 한다. 무언가 끄는듯한 두려움,

잘 가지 않았다 라고 위로한다. 이상한 날이었다.

이웃님들에게도 이런 경험이 있을까요? 궁금해지네요. ^^ 무언가 뒷덜미를 잡는것 같은 두려움을 느껴 보셨나요?

같이 갔던 산대장은 저 때문에 자일을 꼭 가지고 다녀야겠다네요.ㅋㅋ

 민폐를 끼친 하루였습니다. 미안하다 친구야!!!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