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부산에서 올라가는길은 멀고도 험했습니다.

멀긴 진짜 멉니다.

새벽 여섯시에 출발. 유일사 주차장에 도착한시간 11시.

인파가 밀려서 한가득, 그래도 예전에 왔을땐 아예 진입도 못해서 망원사있는 밑에 쪽으로 내려와서 출발했었는데,

지금은 여기서 출발이라도 할 수 있으니 다행입니다.

입장료 받아요.

단체인원 개인당 1500원.

그런데 표에 금액이 안 써있어요.

출발.

나무에는 눈이 없어서 에고 오늘도 눈꽃 못보나?

바닥엔 눈이 한가득.

사람이 많으니까 빨리가진 못하고 천천히 흐름을 따라 오릅니다.

30분쯤 지나며 이제 조금씩 상고대가 나타나긴 하는데, 여리여리 한 상고대 신통치 않아 보입니다.

올라가면 나아질거야....

쉬면서 얼른 아이젠과 스패치를 착장합니다.

자, 이제 성큼 성큼 나아가 보렵니다.

산을 오를수록 만발한 눈꽃이 아름다워요.

사람이 밀리면 밀리는데로 멋진 풍경을 감상하는 재미로 빠져 듭니다.

와~~~~~~~!!!

시원한 눈꽃과 파란하늘.

저쪽 금대산, 함백산쪽에는 시커먼 구름이 몰려들고 있지만, 태백산은 맑음.

쨍하고 포근한 날씨에 환상적인 눈꽃을 보면서

안오려고 했던 지인은 오길 잘했다면서 내내 즐거워 합니다.

이렇게 예쁜 눈꽃 참으로 오랫만에 봅니다.

태백산은 시간이 오르는 시간은 많이 걸리지 않으면서 순탄한곳이라 눈꽃구경하는 인파가 대단하지요.

태백산 천제단이 장군봉과 태백산에 두군데 있는데

그 제단까지 올라가서 사람들이 풍광을 보느라 정신이 없더라구요.

정상석도 인파로 찍을수가 없을정도랍니다.ㅋ

아직 우리팀이 안와서 한참을 기다려서 식사를 같이 합니다.

초 간단식. 소고기 김치볶음밥, 사과쥬스하나,커피.

날씨가 포근해서 아주 밥맛도 좋구요.

이제 정리하고 하산. 이미 세시가 되어가는 시간.우리는 반재에서 당골쪽으로 하산할겁니다.

이번엔 문수봉쪽으로 가질 않아 좀 아쉽지만, 전에 갔었으니 하산하는걸로~!

내려서는 인파도 대단해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조심해야지요.

망원사 용정은 물이 햐 깨끗하여, 천제단 제를 지낼때 이물을 떠다가 제를 지낸다고 하대요.

전에보다 건물이 여러채로 늘어났더라구요.

반재에는 간이 태백산소방서 천막이 처져 있네요. 우리는 우측 계단을 따라 당골(석탄박물관)쪽으로 하산합니다.

눈 조각으로 손님을 맞고 있는 당골.

엄청난 크기도 크기고요~

여기서 조금 내려서면 주차장까지 셔틀 버스가 운행이 되고 있어서 좋았어요.

바로바로 차가 오기때문에 줄만서면 금방 버스를 탈 수 있더군요.

우리 차랑까지 안착, 계획했던대로 4시전에 도착했네요.

멋진 태백산에 눈꽃, 생각만 해도 벙긋, 미소가 지어집니다. 환상적 눈꽃, 지금 출발하시면 볼 수 있답니다.

 

태백산 산행코스 : 유일사매표소-장군봉-태백산 천제단-망원사-반재-당골-주차장

산행시간 : 3시간20분

 

 

 

 

 

 

 

 

 

 

 

 

 

 

 

 

 

 

 

 

 

 

 

 

 

 

 

 

 

 

 

 

 

 

 

 

 

 

 

 

 

 

 

 

 

 

 

 

posted by 산위의 풍경




칠갑산 산행을 하고, 점심먹으러 가다가 플랜카드 붙어 있는것을 봤어요.

세계 조롱박 축제.

알프스마을에서 한데요.

알프스 마을? 시골 이름치고는 색다른 이름이다 싶은 생각에

" 우리 저기부터 들르고 식사하러 가자" 면서 친구를 이끌었어요.

제 3회 조롱박 축제.

주차는 인조잔디가 깔린 운동장에 할 수 있어서 편했어요.

꽃마차랑, 승마체험도 보이네요. 더워서 물로 말의 열기를 식혀 주고 계셨어요.


조롱박이래야 어렸을때 표주박으로 쓰는 작은박, 아니면 사극에서 쌀 씻는

바가지로 나오는정도를 본게 다였는데, 뭐가 있을래나? 하며 들어갔지요.

입장료 7,000원.

어린이 풀장이 있던데, 사용료 5,000원이예요.

오~ 시골 행사치고는 입장료가 꽤 센데 하면서 들어갔답니다.

와~ 하게 되실거예요.

들어가 보시면, 더운날이지만, 박터널은 그늘이 져서 시원했어요.

친구와 둘이서 걷고 수다떨고 조롱박 보느라 바쁜 시간이지요.

이렇게 박 종류가 많아? 놀라게 되요.

아치형 터널에 박이 조롱 조롱 매달려 있어 보기 좋아요.

얼마나 애 썼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돔처럼 생긴곳엔 박 모양도 다양하고 애쓰신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어요.

재밌는것은 조롱박 이름을 별들의 잔치로 만들었다는거예요.

토성, 목성 ㅎㅎ

재밌는 박이름 짓기더라구요. 알프스 마을은 겨울엔 눈꽃축제도 하는곳이래요.

계절별로 찾아보기도 재밌을것 같네요.

친구는 겨울에 빙어 축제 할때도 오라고 합니다.

베레모라는 박은 정말 토토리 같이 생겼는데 , 너무 귀여웠어요.

그럼 박 구경 하러 가실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