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부산 영도는 절영도라고 일컬어 지던 세월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줄여서 영도라고 불리고 있지요.

흰여울길 산책에 나섰는데요, 일전에 포스팅 했던 영도다리 도개를 보고나서

삼진어묵 체험 전시관을 보고, 맛있는 점심을 먹고나서 느긋하게 걷는길이었답니다.

햇살이 부서지는 봄날같은 날씨와 바닷에 반짝이는 햇살이 아주 기분좋게 하는날이었습니다.

흰여울길. 봉래산에서 내려지는 여러갈래 물줄기가 마치 눈내리듯 하였다하여 붙여 졌다는 이름,,,,너무 어여쁘지요?

영도전차종착점 기념비를 지나면서 한컷.

지금도 전차가 있었다면, 참 멋질텐데 하는 아쉬움도 좀 있네요.

흰여울길에는 바다를 줄곧 볼 수 있는 조망이 열려 있어서 시원하고 몽환적이라는 수평선바라보기가 가능하지요.ㅋ

그리고 벽화의 아기자기한 모습도 보이구요.

최근 변호인의 한장면에 등장 했다는 주변을 찾아 따라하기도 해보고요...

이른 매화꽃 핀 모습에 뽕~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춥다고 웅크리고 어깨가 오그라 붙을 지경이었는데,

어느새 봄은 살금 살금 우리곁에 다가와 찰싹 붙어 있었는가 봅니다.

봄 나들이 하고 싶으시죠?

봄볕 좋은날, 부산 영도 해안 산책로 흰여울길로 떠나보세요~

 

 영도 전차 종점 기념비

 

 영도는 육지와 인접한 섬으로 말을 방목하기에 적당한 지리적 조건을 갖추고 있어 삼국시대부터 절영진 설치 이전까지 나라에서 경영하는 국마장의 소재지였다.

삼국사기에는 신라 성덕왕이 김유신의 공을 기려 그의 손자인 윤중에게 절영도의 명마를 하사 하였다는 기록이 있고, 고려사에는 견훤이 태조 왕건에게 절영도의 명마를 선물로 중었다가 절영명마가 고려에 이르면 백제가 망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돌려받았다는 기록도 있다.

영도가 절영도라는 이름을 갖게 된 까닭도 국마장에서 기른 말이 하도 빠르게 내달리기 때문에 말 그림자가 땅에 비치지 않았다고 해서 붙였다는 것이다.

1867년 개항 이후 일제는 절영도를 목도라 부르며 군마를 길러 군사력을 강화하려 했고 해방 후 행정구역을 정비하면서 옛 이름 절영도를 줄여서 현재의 영도로 부르게 되었다.

 

 

 해안에서부터 높은 지대를 지지하기 위한 콘크리트가 마치 성벽처럼 보이는 흰여울길

이색풍경이다.

 흰여울길은 정영해안산책로 초입부의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흰여울길은 예전에 봉래산 기슭에서 여러 갈래의 물줄기가 바다로 굽이쳐 내림으로써 마치 흰눈이 내리는 듯 빠른 물살의 모습과 같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흰여울길에서 바라다보는 바다풍경은 가히 몽환적이라 할 수 있다.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수평선 너머로 시선이 달릴 때는 세상사의 모든 시름을 잊고 스스로 황홀경에 빠지는 착각을 일으킨다.

영화 첫사랑 사수 권기대회, 범죄와의 전쟁, 드라마 영도다리를 건너다 등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이곳 흰여울길 일원을 지역민과 문화예술인이 함께 하는 생활속의 독창적인 문화예술창작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고자 2011년에 흰여울 문화마을이 탄생되었으며,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점차 탈바꿈 되어가고 있다.

 

 

 

 

 청마의 해, 말 그림이 해학적이다.

 

 전선이 배를 가둔듯, 바다가 틈새로 보인다.

 

 

 

 

 

 

 

 

 

 

 

 

 

 

 

 

 사람이 보기만 해도 좋은지,,,,갸르르릉~~~

뒹굴 뒹굴 애교쟁이 아가씨~

 

 

 

 변호인 따라잡기중~

 

 

 

 

 바다에 부서지는 햇살의 은빛비늘이 나른하다.

갈맷길 도장 쾅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10. 12. 08:56 산 그리고 사람

매일전해지는 뉴스가 설악산의 단풍이 몇부 능선까지 물들었다. 어느 지점의 단풍이 예쁘다...등등
그런 소리가 들릴때마다 왠지 마음이 조급하게 산으로 달렸다.
토요일 저녁 산행을 갈까 말까? 일찍 일어 날 수 있을까?
괜스레 고민을 해대며 시간을 보냈다.
일요일 새벽 알람이 울리기전에 퍼뜩 깨이는 잠이다.
오랫만의 산행을 하는듯한 설렘, 혹은 걱정?
산청에 도착했을땐 응~ 그냥 산에 오르나보다싶은 시쿤둥한 표정이 내게 있었다.
들머리의 구형왕릉 돌로 만든 무덤을 잠시 돌아보며 아~ 옛날 옛적에 어린 김유신이 이곳에서 무술 연마를 했다더니여긴가보다 하면서 올랐다.
오르자 마자 들리는 우렁찬 숨소리...아마 멧돼지가 근처에 있어나보다.
앞서가다 살짝 얼음!!! 하고 있었다.
유의태 약수터를 지나고 망경대를 지나면서 멋진 가을녘에 와~ 탄성이 나온다.
산사이 골짜기마다 다랭이논을 일궈놓은 구석구석의 황금색이 마냥 풍성하다.
이른 단풍은 빨간 손바닥을 내보이는 정열을 뿜는다.
산행 잘왔다. 시원함과 상쾌함이 좋다.
곳곳의 넓은 밥자리가 있어서 이산이 참 편안하고 좋다.
어떤땐 산행하다보면 정말로 대여섯명 식사할 자리조차 없는 그런 휴식공간조차 내어주지 않는산이 있기도 한데
이곳은 넉넉하니 편안한 자리를 많이도 내어주고있다.
임금님 수라상을 부럽지 않게 하는 푸짐한 점심 도시락도 행복의 일순위다.
맛나게 먹고 또 먹고, 산을 어찌 오를고 싶을 정도로......
등에 진거 앞으로 보내고 나니.ㅋㅋ(뱃속은 만원이요~)
발걸음 가볍다. 왕산, 이라고 한글로 적힌 산은 가짜왕산이란다. 다시 한문으로 王山 이란고 적힌곳이 진짜 왕산이란다.
전체 기념 사진을 한컷 남기고 필봉을 향해 걷는다.
특별히 보양식을 먹은것도 아닌데 발길이 참 가벼운게 산행이 수월하다.
걷다보니 이런날도 있구나 싶은 행복감이  몰려온다.
제일 최고 필봉도 코앞이다. 오르는길이 산행중에 가장 가파르고 돌도 많지만 그렇게 두렵지 않게 오를수 있어서 좋다.
필봉에서 햇볕이 구름에 살짝 가리며 서광이 비친다.
마치 우리가 이곳에서 신의 계시를 받을듯이.....아무도 받진 않았겠지만, 마음은 굳은 결심이 되듯 숙연함, 장엄함이 엄습한다.
마치 도장을 남기듯 사진도 찍고 사방팔방 둘러보며 감탄해 마지 않는다.
아마 이대장님 계셨다면 산등성이마다 이곳은 어디 ~ 저쪽은 어디 설명을 해주셨으리라.
잠시그리움도 삼켜본다.
하산만 남았다.
빠른 걸음으로 뒤처지는이 없이 산행이 순조롭게 이루어지니 우리의 복인가보다.
세시, 산청 한방 마을로 하산을 했다.
버스기사님을 부르고, 기다리며 잠시 쉬었다.
기사님 여전히 맥주로 하산주를 주시며 갈증을 푼다.
시원한 가을산,  가을 향기에 취해 행복 산행 마무리,  거의 해지기전 부산으로 진입할수 있는 좋은 하루였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방을 둘러봐도 바다? 응봉산~ 설흘산  (5) 2009.10.26
소백산 산행~ 삼세판  (4) 2009.10.20
휴가는 다녀오셨나요?  (6) 2009.09.09
편안한 금정산길~!!  (12) 2009.08.03
내연산 내연관계를 맺다.  (23) 2009.06.01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