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지난 주말 기장군에서 의미있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기장 나눔 프리마켓입니다.

5월 16일17일 이틀간 새마을 어린이 공원과 기장중학교앞 일대에서 열렸습니다.

어린이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곳은 핸드 페이팅인것 같네요. 자원봉사해 주는 학생들의 안내도 열심이었고

배우는 단체나 주부교실, 부녀회등이 합심해서 프리마켓을 운영하네요.

손수 만든 공예품도 판매가 이루어 지고, 기장군에서 생산한 농산물 판매도 있었습니다.

눈에 띄는 오디쥬스가 있어서 구매했는데,  진하고 맛있었어요.

부추도 한단사고, 장보듯 돌아 다녀보는 재미도 쏠쏠했는데, 주로 헌옷이나 신발, 가방등이 주요 품목이었던듯 해요.

"잠시만 보고가주세요." 열심히 외치는 초등학생이 있었는데, 정말 제게 맞는게 있다면 사주고 싶어지더군요.

재밌고, 좋은 추억, 경제 관념이 확실히 생겼을것 같습니다.

전에도 열렸는데 참여해 보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번엔 가볼수 있어서 좋았어요.

벌레 퇴치용 캔들, 천연비누, 손뜨개제품, 공예품, 그리고 무대에서는 섹스폰 연주를 자원 봉사해 주시나봐요.

음악도 계속 들리고 있어서 축제장 같았거든요.

아이들과 함께 이런 장소를 방문해 보는것, 백번의 말보다는 더욱 효과 좋은 교육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나에게 필요없는 물건들을 이렇게 나누는 시간도 의미가 있고, 아껴써야겠다는 생각도 저절로 들테니 말입니다.

스스로 자원봉사하는 중학생들도 기특해 보였습니다.

단체, 학생, 일반용 부스가 따로 마련되어 있었는데 기획이 좋았습니다.

다음 행사때는 우리모두 적극적인 참여도 해 보자고요, 아셨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중학교에서 기장 군청 가는길이예요.

작은 개울물을 따라서 유채꽃이 피어 있고, 이제 새싹이 돋아 연두빛 뾰족 뾰족 나무 잎새들이

너무나 싱그러운 우리동네 예쁜길~

봄향기 가득하지 않나요?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