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기장산성산에서해운대장산까지'에 해당되는 글 1

  1. 2019.05.09 부산여행/산행하기 좋은 계절 지금은 초록의 향연, 기장산성산에서 해운대 장산까지2
또 산을 다녀왔습니다.
동생과 둘이서 걷는 길입니다. 잘 걷는 두사람이 만났으니, 금상첨화 마음 맞춰 산행하기 좋답니다. 이번에는 기장 산성산으로 올라 장산으로 산행하는 코스로 갑니다. 들머리는 기장  보명사부터 출발합니다. 여기로 오르는 길이 경사가 좀 있는 편입니다. 산성산 정상에는 구름이 껴서 조망이 안되네요. 진행방향으로 직진합니다. 안평마을로 내려가는 임도와 장산으로 넘어가는 길에 농가가 몇개 있는데, 좀 냄새가 심합니다. 이 산행로에서 가장 불편한 곳이지요. 거기만 벗어나면 좋은 길들을 만나니, 걸어 봅니다. 장산을 마주하는 그 장면만 떠올립니다. 연두부터 초록의 향연, 어쩜 신비스럽게 저리 많은 초록의 다양성을 갖는지.
봄이 되면 어찌 알고 저 많은 잎들이 싹을 튀우는지 말입니다. 아름다워 눈물이 날 지경입니다. 원래는 장산 마을에 가서 점심을 먹으려 했는데, 동생이 음식을 많이 싸 온 바람에 배를 채웠네요. 점심을 해결하고 장산 정상을 향해 갑니다. 정상에서 바라본 해운대 , 광안대교는 구름에 많이 가려졌어요.전날 비가와서 조망은  안되고  좀 아쉽네요. 대천공원으로 내려서는데 동생에게 더 걸을 수 있겠냐고 물었더니 괜찮대요. 그래서 중봉 지나  옥녀봉까지 내친김에 걷습니다. 습한 날씨에 땀도  많이 흘려서 대천공원에 내려서서는 계곡물에 스틱도 씻고 진흙탕 묻을까봐 했던스패치도 씻어넣고 발도 담갔지요. 아직 물이 많이 차지만, 산행으로 오른 체열을 식합니다. 많이 걸은 산행으로 건강과 뿌듯함을 얻었습니다. 초록의 계절 5월  어느 산으로 가볼까요?

장산 정상석

기장 산성산 정상

트랭글 산행기록

대천공원

좌동시장에서 하산주.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