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수영장의 개관을 무척 기다렸던 만큼 열심히 다니고 있습니다.

아직 수업이 있는게 아니기 때문에 물에서 걷거나 몸을 비틀거나

킥보드를 붙잡고 열심히 발차기 연습을 하지요.

어렸을때 한번 정말 물에 빠져 큰일을 당할 뻔 하고나서는 물이 무서워 들어가지도 않았는데,

수영 배운다고 물에 들어가 텅범 되는것 자체가 감회가 새롭습니다.

잘 못하지만 그래도 날마다 가서 열심히 발차기 연습을 합니다.

어렸을때야 개구리 헤엄만 쳐도 물에서 노는데는 지장이 없음으로 물에 뜰 줄은 알지만

자유형이다 접영이다 배영이다 이름붙은 영법 어떤것도 할 줄 몰랐던 풍경이.

정말 열심히 배워 보고 싶었거든요.

그래서 이주차쯤에는 온몸에 힘을 빼고 뒤로 누웠더니 가라 앉지 않고 뜨더라구요.

인터넷 세상이 좋은게 또 검색을 해 보았지요. 배영 영법을 배우기 위해서...

동영상이 나와 있더군요. 친절 하게도.

그럼 다음날 가서 또 해보고...그러다 보니 배영은 제법 되는것 같아요.

남편님 한테 " 여보~나 다른건 아직 안되는데 배영은 된당~~ "

남편은 이럽니다. " 걷지도 못하는 아이가 날아 갈라 하는갑네. 그게 어려운데 우째 되노?"

" 몰라, 그냥 누워서 하니까 되던데~!"

ㅋㅋㅋ 한바탕 웃었습니다. 실제로 남편은 한번도 제가 수영하는걸 못봤으니까, 아~ 수영만 할줄 알았으면

지난 여름 수우도에서 퐁당 거릴때 멋지게 수영좀 하는건데.... 그전부터 수영을 배우리라 꿈꿨습니다.

이제 조금씩 꿈이 이루어 지고 있는것 같습니다.

자유형은 아직 숨쉬기가 잘 안되서 아예 잠수로 영법만 익히고 있답니다. 한 10m 정도는 가는것 같네요.

수영을 배우러 매일 가는 친구중에 지금 저와 같은 공부를 하는 친구도 있습니다.

너무나 부러운게 매일 어머니와 함께 수영을 오는겁니다.

노인들에게 가장 무리없이 운동 할 수 있는게 수영이라는데, 보기도 좋고 부러웠습니다.

울 친정 엄마도 허리 아프시다던데, 다리 아프시다던데....

울 시어머님도 허리 아프시다던데...이런곳에서 운동 하시면 좋겠는데...

그런 마음이 가득 합니다.  저 혼자서 배우러 다니는게 몹시 죄송 스럽기도 합니다.

사시는곳 가까운곳에 이런 시설이 있으면 좋으련만, 역시 기장의  문화 시설이 앞서 가는것 같습니다.

이제 수영을 배우는 초보 올챙이지만, 앞으로 펄쩍 펄쩍 앞서가는 개구리가 되겠지요?

ㅎㅎ 격려해 주시지 않으실래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10월18일 전격적으로 기장 군민에게 개방된 기장 생활 체육센터을 찾아가 봤습니다.

물론 수영복과 수모, 물안경까지 새로 구입해서 구색을 갖추고 수영 배우려고 기다리고 기다렸던

실내 수영장 개관에 맞추어 수업이 끝나자 마자 챙겨서 갔습니다.

워낙 오랬동안(실은 지난 여름부터 전화해서 개관 시기를 문의 할 정도로 기다렸던 수영장입니다.) 기다려 왔기에 기쁘고 반가웠습니다.

10월 18일 부터 31일 까지 무료 개방 예정이었으나 요금 조정 부분이 기장군 조례를 통과 해야 해서 조금더 연장 될 분위기 입니다.

이용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소식이 될듯 합니다.

1층엔 안내 데스크와 체력 단련실이  있고 수영장 2층 3층은 사무실 입니다.

수영장에는 어린이 풀 15m3레인이 있고 어른용은 25미터 6레인이 있으며 작은 유아풀장도 있습니다.

저는 블로거로서 반가운 소식을 알리고자 들어가면서 공지 사항이라던지, 이용안내 시간표.

안내 데스크등을 촬영 하였는데요,

특히 안내 데스크는 신분증을 맡기고 사물함키를 받아 가기 때문에 일부러 열쇠만 있는 쪽을 촬영 하는데도 불구하고

직원의 강력한 거부 반응으로 촬영 하지 말라며, 이런거는 글을 쓰거나 포스팅 하면 안된다는 거였습니다.

너무 황당했습니다.

" 어디서 나오셨습니까? 이런거는 촬영하시면 안되고, 많은 분들이 사진 찍고 그러시는데, 글을 쓰거나 사진 찍으시면 안됩니다."

"저는 오늘 수영장 이용하려 왔고, 개인 블로거인데 수영장 개관한게 좋아서 찍으려고요~"

" 아무튼 여기는 찍고 그러시면 안됩니다. 글을 쓰시고 그러는것도 안됩니다."

글을 쓰는건 내 자유고, 공공장소를 그것도 새로 개관한 기장 생활 체육센터가 자랑스러워서 기장이 낙후 된곳이 아니다.

이런 좋은 시설들이 있다라고 자랑스러운 마음에 기장 군민으로서 알리고 싶은 좋은 소식을 왜 궂이 말리는지 너무 불쾌 했습니다.

내가 도시 시설공단에(기장 생활 체육공원은 도시시설공단에서 관리 합니다)  알아 보겠다하며 수영장에 1시간정도 다녀와서 신분증을 찾으려니

그 여직원분 " 저기요, 제가 사무실에 알아봤는데, 데스크 키 있는 쪽엔 신분증도 있고 해서 요부분은 양해를 구하고 되도록이면 찍지 마시고 다른 부분은 찍으셔도 된다고 하십니다. "

" 여보세요. 그러니까 제가 아까 촬영 할때는 신분증 없는 사물함 키만 있는쪽에 촬영 하는데도 본인이 막으셨잖아요?

더군다나 신분증을 세워 놓는것도 아니고 누워 놓는데, 정면으로 찍으면 그게 나옵니까?  그리고 설사 나온다 칩시다. 저도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다 처리 하고 사진 올립니다."

약오르게 사람을 더 몰지각한 사람으로 모는것 같은 이 무모한 직원분 때문에 기분이 나빠집니다.

참나~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힙니다.

"그걸 몰라서 막았습니까?  저는 수영장 생기고 자랑스러워서 알리려고 찍었는데, 촬영을 못하게 하시는건 제가 블로거 생활 5년만에 처음 겪는 황당한 경우입니다."

그리고 글을 쓰시면 안된다고 한것과 촬영을 못하게 해서 미안하다는 어떤 멘트도 없었습니다.

박모씨는 어떤 의미로 그렇게 촬영을 거부 했는지 모르지만, 기장 군민으로서 알리고 이용해야만 가치 있는 공간 기장 생활 체육공원입니다.

그점을 간과 하시는것 같습니다.

요금 부분도 정해 지지 않아서 아직 회원 가입을 할 수 없지만 앞으로 많이 이용할 군민으로서 이곳에 근무하시는 분들은 본인 스스로가 홍보를 해도 모자랄판에

이런 쓰잘데기 없는 불친절 앞에 억장이 무너집니다.

저는 기장 군민이니까 그렇다손 치더라도, 혹여 타 지방 사람이 온다면 기장의 이미지가 나빠질 수도 있습니다.

되는지 안되는지도 구분 못하는 그런 직원 되지 맙시다.

기쁘고 좋은 소식 전하려던 풍경이 기 죽은 하루였습니다.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