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고성 용암포항에서 내지항으로 입항, 산행을 시작해서 지리산 ㅡ옥녀봉ㅡ금평항으로 하산하여 통영 가오치항으로 가는 코스로 이어지는 산행입니다.
내지항에서 우측으로 들머리 이정표가 있는곳까지 도보로 이동하여 산행이 시작됩니다. 지리산ㅡ불모산ㅡ가마봉ㅡ옥녀봉을 오르내리는 산행입니다. 처음 산행들머리 구간을 제외하면 전부 암릉구간산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들머리는 숨막히게 덥더니 지리산 능선으로 올라서자 시원한 바닷바람과 탁 트인 조망이 아름다워 말이 필요없습니다. 푸른 바다와 그 위에 알알이 떠 있는 초록덮인 섬들은 신의 장기판일까? 싶은 생각도 드네요. 길도 좁고 위험구간이 많아서 허튼생각은 잠시 접어두는게 좋겠습니다. 중간에 짧은코스로 내려가려면 돈지항 반향으로 가면 되겠지만 그러면 사량도 산행의 맛을 반도 못보는 것이니 우리는 옥녀봉까지 찍고 하산합니다. 길은 외길이다시피하니까 헛갈릴 필요도 없습니다. 덥지만, 조망을 확보하는 눈이 시원해지는 산행, 바로 사량도 지리산 옥녀봉 산행입니다. 금평항으로 하산을 하니 주민들이 농산물 판매를 하고 있네요. 필요한 걸 사고 정자에 누워 회원들이 다 하산할 때를 기다립니다.4시간 16분동안6.43km를 걸었네요. 험하긴 험하네요. 그시간이면 보통 8에서 9키로미터는 걷는 시간인데 말입니다. 트랭글 기록을 보니 뿌듯한 산행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내지항-지리망산-불모산-달바위-가마봉-옥녀봉-금평항

사량도 산행이 잡힌 3월 12일은 날씨도 쾌청하니 산뜻했다.

가오치항에서 금평항까지 배삯은 단체발행이라 1인 6000원이었다.

사량도 금평항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내지항쪽으로 향했다.

우리는 지리망산에서 옥녀봉방향을 산을 타기로 했다.

인원이 많아서 속도가 느리다. 우리산행팀만 온게 아니고 진주, 인천, 울산등지에서

온 산행팀이 어우러지다보니 그렇다.

사량도 산행은 거의다 돌산, 암벽산행이기 때문에 스틱 사용이 거의 소용이 없는 곳이기도 하다.

스틱은 베낭에 꽂은채로 산행을 하는데, 앞서는 사람들마다 스틱 사용이 서툴러서

자꾸 스틱 뾰족한 끝을 뒷사람 눈앞으로 뻗어서 걷는내내 움찔 움찔 하게 만든다.

안전에 신경써야 하는데, 스틱을 주체를 못하는 모양새다.

달바위를 지나서 옥녀봉쪽으로 향하는 길의 조망은 탁 트여서 시원하다.

봄맞이 산행지로 사랑받는 사량도는 이런 조망때문에 선택되는 곳이기도 하다.

모처럼 날씨도 맑고 시야가 시원하니 더욱 좋다.

계단이 가파르게 설치된곳에 이르면 완전 병목 현상이다.

이런곳, 풍경이도 참 무서워 했었는데, 이젠 제법 의젓하게 걷는다(속으론 쫄아 죽겠다.)

기다려서 걷기를 반복하지만, 사량도 산행은 계속 시야가 열려 있기 때문에 갑갑함은 없다.

조급한 마음이 드는것은 배 시간 때문이지만, 산행 선두이기 때문에 그렇게 서두를 필요는 없다.

달바위에 넓은곳이 있어서 식사를 하고 가자했는데, 이르다고 지나쳐서 결국은

돌산에서 좁은데 자리를 잡다보니 전체 모여 먹진 못했다.

사량도에 첫 산행 올때가 생각 난다.

왠만한 암벽은 우회로를 택해서 혼자걷고 옥녀봉 오르며 얼마 부들 부들 떨었었던지....

정말 기다시피 하던 산행, 얼마나 긴장하고 무서웠던지 다리가 후들거려서 걸음도 안걸어 지던때가 있었다.

산행은 자꾸하다보면 늘기 마련, 산에서 십년쯤 구르다 보니 요령도 많이 늘었다.

지금은 출렁다리가 설치되어 두 봉이 연결되어 있으니 그나마 수월해 졌다.

모처럼 봄맞이 산행 사량도를 찾아서 시원하게 마무리 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