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3. 26. 18:30 풍경 기행

봄이 되면 산위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이 노란 생강꽃입니다.
어느새 추위를 물리치고 노란 병아리 솜털같은 꽃을 보송 보송 피어 올립니다.
이쁜꽃이 차가 될까?
너무나 좋은 허브차입니다.
 색깔도 예쁠 뿐더러 은은한 향과 맛까지 나무랄데 없는 허브차죠?
기분좋은 생강꽃차를 마실때면 마치 봄을 입안 가득 담는듯 합니다.
뒷맛이 약간 매운맛같이 깔끔합니다..
만들기도 쉬워요.
너무 활짝 피지 않은 생강꽃을 따서
청정지역에서 핀꽃이라면 씻지 않아도 되지만
의심쩍으면 살짝 씻어 물기를 빼고
냄비에 물을 넣고 바구니에 얹어 한김 쐬어 올린후
그늘에서 말리면 완성!!  짜~~잔!
1~3일이면 완성할 수 있어요.
녹차처럼 마시면 됩니다. 어떻게?
다기나, 주전자에 생강꽃차를 넣고 끓는물 한소끔 식혀 부으면
차 색이 너무 아름답게 우러납니다.
흐드러지게 핀 생강꽃 따다가 봄 맞이 하세요.
그렇다고 국립 공원같은데서 따시면 큰일 납니다.
시골 작은 야산에 많아요. ^^
입안 가득 퍼지는 봄맛 느껴 보실래요?
차한잔 하세요. 그리움 담아 차한잔 할까요?
모두에게 좋지만 특히 여성에게 좋다고 하죠?
인터넷에 보면 생강꽃차 가격도 상당 하네요. 깜짝 놀랐어요.
만들기 쉬운 딱 요즘 철에만 할수 있는 생강 꽃차 꽃샘 추위도 물러 갈 겁니다.



 

 

 






 

 

 

 

 


봄소식을 전해 드리느라 진달래 꽃 한송이도 올립니다.
이웃님들 즐거운 봄맞이 하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10. 20:28 산 그리고 사람

주왕산 [경북청송]

일시           ;         2011, 10, 9일

산행경로     ;         상의매표소~대전사~백련암~광암사~장군봉~월미기~금은광이~세밭골~제1,2,3, 폭포

                           학소대~자하교~대전사, 원점회귀로 휴식 관람 사진촬영 식사포함 6시간정도,

                           한국명산 19위로 주왕과 장군의 전설이 배어있는 주왕산은 청송과 영덕군에 걸쳐있는

                           국립공원으로 거대한 암벽이 병풍처럼 둘러있고 계곡엔 소와 폭포가 어우러진 설명이 구차한 산이지요,!!!


아직은 좀 이른 단풍이지만
산속 혼자 빨갛게 물든 아기 단풍은  가을을 훨훨 불태운다.
초록속의 빨강이 얼마나 이쁜지 그 아이는 혼자서 증명하고 있는듯
주왕산은 갈때마다 다른표정 다른모습,
여전히 기암괴석은 신비롭다.
이르면 어떠리. 가을은 이미 우리곁에 바싹 붙어 있는걸.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