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기장죽성 성당은 2009년 SBS드라마로 방영이 된 '드림'의 세트장입니다.

손담비, 주진모, 김범, 박상원, 오달수등이 출연한 드라마 였는데, 그닥 드라마가 인기가 있지는 않았어요.

세월이 흐르다보니 드림세트장으로 지어진 죽성 성당은 기장을 여행오는 관광객이라면 빼 놓지 않고 찾아보는

관광 명소가 되었습니다.

필자도 외부에서 찾아오는 손님, 친구들에게 죽성 성당을 소개했고 같이 안내도 많이 하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 노후 시설이 된 죽성 성당은 안전점검에서 D등급을 받고 새롭게 리모델링 공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공고 내용을 살펴 보면 기장군 홈페이지에서 가져왔습니다.

공고날짜는' 2016년 8월 22일 죽성 성당 공사계획알림'이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안전진단결과 시설물 안전등급 D재가설이 불가피하여

아래와 같이 재건축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오니 관광객분들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공사기간  :2016.09.01 ~201612.31

공사개요: 건축 철거및 재가설 1식

공사금액 144,682천원

-도급자 : 동도건설(주)

-담당자 기장군 해양 수산과 이승환(709-4424)

 그후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이 안되었는지 지연알림 공사가 한번 더 있었습니다.

-죽성 드림성당 공사 지연알림

2016.12.26일자로 공지되어 있었습니다.

-작성자 해양 수산과  051-709-4424

공사 현장내 자재수급 어려움에 따라 당초 우리구넹서 알려드린 공사기간이 아래와 같이 지연됨을 알려 드립니다.

관광객분들의 양해 부탁드리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공사 완료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공사기간 (당초) 2016. 09.01~2016.12.31

            (변경) 2016.09.01~2017.2월중

-변경사유: 자재수급 어려움에 따른 공사 준공지연

 

그런데 공고 어디에도 십자가와 마리아상을 없애겠다고 안했던데 ::::

 

  리모델링 공사가 끝난후 조명 시설이 설치되어 있다는 지인의 말을 듣고 미리 가봐야겠다고 최근 죽성 성당을 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성당위에 있던 십자가와 돌담에 둘러쌓여진 마리아상이 없어진 겁니다.

사실 충격적이었습니다.

드라마 세트장으로서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관광명소가 정체성을 잃어 버린 순간이었습니다.

기장군에 문의를 하였더니 풍어제를 지내는 포구에 성당스러운 공간이 있으면

안된다는 민원이 들어와서 없앴다는 대답을 들었고

좀더 자세한 사항을 알고 싶으면 담당자인 이수환 주사에게 문의해 보라고 하였습니다.

2017년 6월26일 담당자에게 전화를 하였더니, 어젯밤 당직 근무였어서 자리에 없다고

통화를 하게된 분은 김가영 주사였습니다.

답변은 "원래 드림세트장으로 되었던 것이고 실제 성당은 아니기 때문에 철거 결정을 해양 수산과에서 해서 이번에 리모델링 할때 없앴다"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죽성 성당이 실제 성당이라고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드라마 세트장이라는걸, 잘 알고 또 그래서 관광자원인 것입니다.

기장의 청정 바다와 어우러진 빨간 지붕의 성당은 관광객들에게 '사진명소'로 알려지면서 사진을 하는 사람들 조차 출사지로서 많이 찾는 관광지입니다.

주변에 먹거리 파는 식당, 또 멸치나 다시마를 구매할 수 있는곳이 있기 때문에

주변 상권에 도움이 되는 관광자원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이 실제 성당이 아니기 때문에 십자가와 성모 마리아상을 없앴다는 답변은 당황스러운 답변이었습니다.

풍어제를 지내는 곳이라서 성당스러운 건물이 있으면 안된다는것도 얼토당토 안하는 이야기로 생각합니다.

풍어제는 어부들의 안녕과 만선을 기원하는 기복무의를 지내는 것이지요.

그럼, 풍어제때문에 관광객이 많이 올까요? 죽성 성당때문에 관광객이 많이 올까요?

기장군민으로서 많이 안타까운 면이 있습니다.

기장군민에게 이런 시설물을 철거하겠다는 어떤 알림도 없었고, 기장 해양수산과에서 결정하고 없앴다는것은 관광자원을 훼손했다는 생각은 없는지 궁금해 지네요.

죽성성당은 이제 더이상 죽성성당이 아닌것이지요.

그냥 드라마 셋트장일 따름입니다.

전국의 관광객이 바보가 된 느낌이랄까?

드라마 셋트장은 셋트장이라서 사람들이 찾는겁니다. 드라마 셋트장에서 왕궁 셋트장(문경)이라서, 또는 포구 셋트완도: 여기는 수많은 드라마 촬영지로서 보존이 굉장히 잘 되어 있고, 계속 사용이 되는 곳이며, 청산도의 '봄의 왈츠'셋트장으로 쓰인집은 지금도 그대로 보존이 되어서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습니다.)장이라서  찾는것인데,

기장 죽성성당의 정체성을 잃은 드림셋트장, 뭔가 앙꼬 없는 찐빵이 된 이 기분은 뭘까요?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예전의 죽성 성당 모습

 

리모델링 후 조명등이 켜져 있는 드림세트장

 

기장의 예쁜 성당 세트장이 없어져서 너무나 서운합니다.

이런 관광 자원이 없어지고 일반적 건축물이 되어 버린 중성 성당 세트장,

기장군 관광과에서는 왜 가만히 있었을까요? 너무나 궁금하네요.

성당의 상징인 십자가와 마리아상이 없어진 드림세트장, 이렇게 변했다고 알려 드립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0. 28. 05:00 카페&커피

산복도로를 끼고 발달한 감천 문화마을은 마을 자체가 문화상품이다.

관광객을 부르고, 또 방문자들의 편의를 위한 곳곳에 노력의 흔적들이 보인다.

다리품을 팔며 골목을 누비던 방문객들이 휴식도 취할겸 마른 목도 축일겸해서 들러 볼 카페들도 곳곳에 많다.

작은 구멍 가게들도 많아서 간단하게 생수나 음료를 사 먹을 수도 있다.

감내 카페는  작품이 설치된 카페여서 더욱 눈에 띄는 곳이다.

커피맛이 썩 좋은 곳은 아니지만, 하늘마루 올라가는 길목이어서 들르기 쉽다.

여전히 아메리카노 사랑에 빠진 풍경이 오늘도 어김없이 커피한잔으로 여유를 담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울릉도 땅을 밟으며 걸을때는 아기자기한 예쁜 섬이다 싶었는데,

유람선을 타고 떨어져서 보니, 더욱 아름답고 웅장한 섬이네요.

독도, 울릉도, 제주도 순서라고 해요.지질학적으로 태어난 순서가.

유람선에서 바라보는 울릉도는 훨씬 아름다운 여행지였습니다.

갈매기도 참 많아요.

어업을 하는 인구가 점점 줄어 든다고 하네요.

기계화의 영향이라고 하지만, 점점  몰려드는 관광객들 때문에 서비스업으로 전환이 되어서

그런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합니다.

걸어봤던 행남 산책로가 유람선을 타고 바라보니, 또 예쁘더라구요.

날씨가 허락해주는 유람선 여행 덕분에 두시간 내내 신기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답니다.

갈매기는 왜 그리 많은지, 힘도 좋다 싶을정도로 유람선을 따라 비행을 하더군요.

저의 여행도 멀리 머리 꿈을 펼치는 시간이길 바래 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포항에서 썬플라워호를 타고 도동항에 도착해서

나리분지로 이동하는 내내 관광버스 기사님은 완전 포복 절도하게 입담이 좋으시더라구요.

" 여러분 어디서 오셨어요?"

"부산요!"

" 부산에서 오셨지요? 부산사는 사람들이 해운대 잘 안간다고 하더만요.

왜? 밟혀 죽을까봐! , 그런것처럼 울릉도 사람들 여름에 수영 잘 안해요.

왜? 여름에 벌어서 겨울에 먹고 살아야 하니까!"

울릉도 사람이 수영을 안하는 이유라며 너스레를 떠는 아저씨.

울릉도에 와서 수영하는건 다 관광객이라고 하더라구요.ㅋㅋ

물이 어찌나 맑고 투명한지, 뛰어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정말 예쁜 바다색,

오늘은 잠시 살짝 아주 살짝~ 맛만 보여드릴게요.ㅋㅋㅋ

본격적 포스팅은 내일로 미루고, ㅋㅋㅋ

 인사만 드리고 갈게요~  예쁜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에도 물론 멸치액젓이 유명하지만,

곰소나 강경또한 젓갈로 유명한 고장이지요.

특히 곰소는 제가 자주 택배로 젓갈을 구매 하는곳이라서 늘 궁금증이 있었습니다.

도대체 어떤곳일까?

마침 이번 여행으로 부안을 가게 되서 잠시 곰소에 들러 보았습니다.

택배로 시켜 먹던 집 주소를 네비게이션에 찍고 출발 했지요.

찾긴 어렵지 않더라구요. 다만 부산에서 곰소까지 거리가 좀 멀다는것 말고는 !

친절한 사장님 내외 분이 아주 바쁘시더라구요.

관광객들이 끊임 없이 오셔서 문의 하시고 구매 하시니 말입니다.

가만히 보면서 사진도 찍고 그랬는데, 사진을 찍어도 아무 말씀 안하시더라구요.

ㅎㅎ 편안히 촬영을 했습니다.

예상외로 아저씨들이 젓갈에 관심이 많으시더라구요.

주부들이 많을줄 알았는데, 다소 의외였습니다.

깔끔하게 시식 코너가 있어서 맛보시고 사가시는 분들이 많이 있더라구요.

곰소항.

곰소에는 염전도 있으니, 젓갈을 만들기에 최적소 같네요.

그래서 곰소 젓갈이 감칠맛 나는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곰소 소금은 다른곳에서 생산된 소금보다 약간 윗금으로 팔리더군요.

젓갈 구경도 실컷하고, 구매도 하고 근처에 시장도 있어서 장도 보고, 낯선곳에서의 즐거움을 만끽 했습니다.

아직 김장 안하셨어요?

택배로도 젓갈 주문이 되니까, 한번 맛보세요.

저는 육젓으로 새우젓도 시키고, 낙지젓 , 갈치 속젓, 창란젓 등등 전엔 택배로 시켜 먹었는데,

이번엔 온김에 사가야지 하면서 갈치 속젓과 낙지젓을 샀어요.

갈치 속젓은 쌈싸먹기 좋은 젓갈입니다. 칼칼하니 맛있거든요.

육젓은 흰죽 쑬 때 넣어서 먹어도 맛있더라구요.

젓갈 필요하지 않으세요?ㅎㅎ

 

 

 

 

 

 

 

 

 

 

 

 곰소에는 이렇게 곰소 소금집들이 여러집 있던데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