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곰소 소금'에 해당되는 글 2

  1. 2012.11.27 곰소 염전! 이렇게 생겼구나~23
  2. 2012.11.24 김장철을 맞아 떠나본 곰소 젓갈 여행15

염전은 참 보기 힘든 장소중에 하나인데,

당연히 언제든 가면 소금을 생산하는줄 알았던 어이 없는 풍경.

지나가다 본 곰소의 염전.

물만 맑게 받아져 있네요.

하얀 소금을 슥슥 미는 장면을 언제든 볼 줄 알았는데,

역시 그런건 TV에서나 가능한건가?ㅎㅎ여름에는 매일 생산하지만, 풍경이가 갔던 그때는

물 담아 놓은지 얼마 안된것 같아요.

물만 가득 가득 담겨 있으니 말이예요.

외로운 사진 작가분 혼자서 염전을 누비고 있더군요.

염전 이렇게 생겼군요.

다른곳의 소금은 좀 저렴하던데, 곰소 소금은 현지에서 20키로 3만원정도에 판매되고 있네요.

곰소 소금은 결정체가 고르고 쓴맛이 적고 단맛이 날 정도로 품질이 좋더군요.

소금을 잘 못 사서 자꾸 음식이 쓰거나 김치가 맛없게 담궈지곤 했는데, 곰소 천일염 덕분에

그런 위험은 벗어난것 같아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소금이 얼마전까지 광물로 분류되었었대요.

이제 식품으로 분류가 되었으니 더 철절히 관리 되었으면 좋겠네요.

그럼 부안의 명소 곰소 염전 소개를 마칠게요~ 이미 다 아시겠지만 !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에도 물론 멸치액젓이 유명하지만,

곰소나 강경또한 젓갈로 유명한 고장이지요.

특히 곰소는 제가 자주 택배로 젓갈을 구매 하는곳이라서 늘 궁금증이 있었습니다.

도대체 어떤곳일까?

마침 이번 여행으로 부안을 가게 되서 잠시 곰소에 들러 보았습니다.

택배로 시켜 먹던 집 주소를 네비게이션에 찍고 출발 했지요.

찾긴 어렵지 않더라구요. 다만 부산에서 곰소까지 거리가 좀 멀다는것 말고는 !

친절한 사장님 내외 분이 아주 바쁘시더라구요.

관광객들이 끊임 없이 오셔서 문의 하시고 구매 하시니 말입니다.

가만히 보면서 사진도 찍고 그랬는데, 사진을 찍어도 아무 말씀 안하시더라구요.

ㅎㅎ 편안히 촬영을 했습니다.

예상외로 아저씨들이 젓갈에 관심이 많으시더라구요.

주부들이 많을줄 알았는데, 다소 의외였습니다.

깔끔하게 시식 코너가 있어서 맛보시고 사가시는 분들이 많이 있더라구요.

곰소항.

곰소에는 염전도 있으니, 젓갈을 만들기에 최적소 같네요.

그래서 곰소 젓갈이 감칠맛 나는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곰소 소금은 다른곳에서 생산된 소금보다 약간 윗금으로 팔리더군요.

젓갈 구경도 실컷하고, 구매도 하고 근처에 시장도 있어서 장도 보고, 낯선곳에서의 즐거움을 만끽 했습니다.

아직 김장 안하셨어요?

택배로도 젓갈 주문이 되니까, 한번 맛보세요.

저는 육젓으로 새우젓도 시키고, 낙지젓 , 갈치 속젓, 창란젓 등등 전엔 택배로 시켜 먹었는데,

이번엔 온김에 사가야지 하면서 갈치 속젓과 낙지젓을 샀어요.

갈치 속젓은 쌈싸먹기 좋은 젓갈입니다. 칼칼하니 맛있거든요.

육젓은 흰죽 쑬 때 넣어서 먹어도 맛있더라구요.

젓갈 필요하지 않으세요?ㅎㅎ

 

 

 

 

 

 

 

 

 

 

 

 곰소에는 이렇게 곰소 소금집들이 여러집 있던데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