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신사이바시 근처의 호텔에 묵게돼서 도톤보리까지 걸어가게 되었어요. 여행 가이드가 잘 가르쳐줘서 찾는데 어렵지 않았어요. 스시맛집이라고 블로그에 올려진 집들이 있었지만, 그런곳들은 저렴한 그런곳이고. 칸코스시는 현지인들이 가는 가격대가 좀 비싼편인 맛집이라 들었어요. 정갈하고, 바로바로 만들어주는 스시를 맛볼수 있었어요. 2인세트 거의 각  4만원돈이었으니까요. 생맥주가 진짜 맛있긴하네요. 한잔에 680엔. 우리돈으로 6800. 맥주한잔 가격으론 비싸죠? 우리는 맛있게 먹고 있는데, 어느 외국인이 번역기를 사용해가며 항의하고 있었어요. 추천받아왔는데, 생맥주는 맛있는데 스시는 맛이 없다고. 그사람은 입맛에 안맞았나봐요. 어떤 메뉴를 먹었는지 모르겠고, 우리가 먹은 초밥세트는 튀김과 초밥, 소고기 샤브샤브가 들어있는 메뉴였어요. 아주 맛있게 잘 먹고 왔습니다. 같은방 룸메이트 선배님이 사주셨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