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8. 20. 05:30 떠나고 싶어요 여행






울릉도 식당의 특징은 관광객들에게

단체식사를 제공하는곳이 많습니다.

몇가지의 반찬과 국, 밥 간단히 차려줍니다.

대체적으로 간이 심심한것이 아주 맛있어요.


이번에 방문했던 정이품 음식점도 물론 단체 손님을 받는곳이예요.

지인과 둘이서 우리는 개인상을 받았는데,

단체식과는 정말 차림이 달랐습니다.

물론 홍합밥이 가격이 좀 있어서 그럴 수도 있을 거예요.

1인 15,000원식이니까요.

홍합밥 하면 비린내 날것 같은 선입견때문에

먹기 꺼려졌는데,

지인이 이때 안 먹어보면 홍합밥을 언제 먹어보겠냐며 시켜보자구 하더라구요.

홍합밥이 비빔밥처럼 나왔는데,

아주 단백하면서 고소했어요.

" 어~ 맛있네 언니! "

둘이서 그릇이 바닥나도록 긁어 먹고, 체면 불구하고

공기밥 하나 더 시켜서 먹었다는~

이런 덕분에 울릉도 여행겸 산행 갔다와서 1KG 넘게 체중이 불었었던 풍경이.ㅎㅎ

울릉도 반찬과 밥이 제게 딱 맞더라구요.

정이품  홍합맛, 그맛에 반하고 왔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