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8.03.21 04:00 맛있는 레시피

자몽을 홈쇼핑에서 팔길래 덜컥 샀습니다.

뭐하게?

바로 여름을 대비할 음료 재료, 자몽청을 만들기 위해서이지요.

자몽이 피부에도 좋고 피로회복도 좋고 다이어트에도 좋다하기에

청을 담아보려고 했지요.

풍경이가 좋아하는 음료는 자몽에이드 입니다.

커피도 굉장히 좋아하지만, 요즘은 자몽에이드를 즐기고 있어요.

카페에 가면 자몽에이드를 시키는데 천연 자몽을 넣어주는곳이 많이 없더라구요.

그냥 자몽비슷한 시럽같은 뭔가를 섞어주는것 같아서 찜찜했어요.

좋아하는 자몽에이드를 맘껏 누려보려고 직접 청을 담는것이죠. 흠흠~

자몽은 수입과일이라 어떤 처리를 해서 들어올까 싶은 걱정이 되는거예요.

그래서 미지근한 물에 베이킹소다를 풀고 껍질을 박박 씻어 주었습니다.

그리고나서 안심이 안되어 뜨거운물에 한번씩 굴려서 건졌어요.

그다음은요~ 자몽을 위아래 두꺼운 껍질을 잘라내고 반으로 썰어서 얇게 저미듯 모두 잘랐습니다.

9kg을요.

그런다음은 설탕을 자몽 무게만큼 섞어서 유리병에 차곡 차곡 넣습니다.

자몽에서 과즙이 나오니까 금방 물이 많이 생기더라구요.

이튿날 설탕이 가라앉길래 주걱으로 섞어서 녹여주었습니다.

자몽청은 만들어서 바로 즐길 수 있더라구요. 약간 씁쓰레한 맛이 좋던데, 남편은 이 맛을 싫어해요.

그런데, 우리집 큰아들은 엄마인 저의 입맛과 똑 닮아서 아주 좋아합니다.

담자마자 따뜻한 차로 계속 즐기고 있답니다.

이러다 여름 오기전 다 먹을것 같습니다.ㅋㅋ

스파클같은 탄산수와 얼음으로 유리병에 자몽청을 타면 바로 카페에서 파는 자몽에이드 완성!

쉽죠? 자몽에이드 즐기기 위해 미리미리 준비해 두었습니다.

기분좋은 하루 보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