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날마다 초록이 더욱 짙어지는 요즘입니다.

해마다 사진 하시는 분들의 사진이 많이 올라 오는곳 곰배령,

그곳에 대한 동경이 있었습니다.

언제쯤 곰배령을 가볼까 깊이 고민하던 중 여행카페 박물관을 찾는 사람들에

곰배령 여행공지가 떴습니다. 고민없이 바로 곰배령 여행 신청을 했지요.

지인한테 곰배령을 간다하니까, "니가 생각했던 것 보다 실망할 수 있다"고 하더군요.

스케일이 작아서 실망할거라고 말입니다.

여행일정은 1박2일이라서 여유있는 일정이었습니다.

곰배령을 가실분들은 미리 예약을 해야 하는데, 산림청 홈페이지에 가입해서 일정을 예약하시면 됩니다.

하루 450명 인원제한으로 생태보호구역입니다.

막상 곰배령 탐방로 입구에 도착하면 입장이 오전 9시부터입니다.

길게 늘어선 줄은 보기만 해도 지리합니다.

진동마을에서 1박을 하고 들어왔는데 입장도 어느 민박집인가를 확인하더군요.

불편했습니다. 여행카페에서 숙박업체는 무작위로 선발해서 묵게 되었는데

필자가 묵은 펜션은 펜션이라고 하기에도 부족한 퀴퀴한 묵은내가 너무 심해서 알레르기 발발할까봐 조마조마 했습니다.

주인이 겨울에는 묵혀두고 시즌에만 문을 연다고 하는데, 환기나 시키고 손님을 받던지,,,,이런데서 일박을 해야 곰배령에 들어간다는것도

상당히 불편하고 불쾌했습니다. 곰배령에 가기도 전에 맘에 안듬!

곰배령에서 탐방 카드를 받아 들고 입장합니다.

부지런히 숲길을 걷는데, 숲길은 평온하고 계곡 물소리가 명쾌한 리듬감을 더해줍니다.

그래~ 이만하면 됐어, 그냥 기분좋게 즐겨보자 하면서 오르지요.

음. 곰배령에 올라보니 동글동글한 곰배령에 초록의 향연,

꽃송이 수보다 사람이 더많은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곰배령 정산석을 찍으려고 줄을 잔뜩 서 있네요.

보기만해도 진력나는 풍경입니다.

꽃사진이나 담고, 곰배령의 시원한 바람을 즐기고 나서 돌아서 내려섭니다.

파란하늘과 풀꽃들을 즐기고 말입니다.

지인이 말한것처럼 스케일이 실망스러울거라고 했던것처럼 큰 기대를 안하고 가서 그런지 그저 그렇습니다.

꽃이 많이 피어 있지도 않았고 말입니다.

그냥 아~ 나 곰배령 가봤다! 이게 다일것 같은,,,,이러자고 그 퀴퀴한 펜션에서 묶었나 하는 자괴감이 듭니다.

여행 카페에서 갔기 때문에 스스로 선택할 여지가 없었기에 이렇지만

다음에는 개인적으로 깨끗한 숙소를 예약해서 편안하게 즐겼으면 좋겠네요.

개인적으로 점봉산을 다시한번 즐겨보고 싶네요.

점봉산 자락 곰배령 다녀오셨나요?

 

곰배령 탐방하고 나서 일행을 기다리며 묵무침과 맥주한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인제군 기린면 진동리 | 곰배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