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6. 12. 16. 20:24 영화in screen

블록버스터 재난영화입니다.

판도라

드디어 판도라상자를 열었습니다.

판도라 상자에 최후에 남아 있던것이 희망이라고 하지요?

이 영화를 보면서 정말 희망이 남아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생겼습니다.

영화에서 판도라는 특히나 경남 일대의 원자력 발전소가 많은 지역에서는 더 실감 할만한 영화입니다.

노후된 원자력발전소 노후호기는 점검중이었는데, 새로운 소장이 부임하면서 점검도 안 끝났는데

가동을 시작합니다.

새로 부임한 소장은 원자력 발전소의 메뉴얼을 전혀 모르는 낙하산 인사였습니다.

그곳에서 지진이 나면서 원자력 노후호기에 이상이 생깁니다.

원래 그곳에서 근무하던 소장은 다른 부임장소로 가다가 다시 돌아옵니다.

그는 원자력의 위험성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노후기의 점검에 대해서 계속 보고서를 올리지만

대통령한테까지 보고서가 올라가지 않고 중간에서 계속 커트되다가 다른곳으로 부임을 당한겁니다.

그가 올린 보고서는 정상적이지 않은 루트로 드디어 대통령손에 들어갑니다.

대통령 역할의 김명민의 손에 들어간 보고서를 받고나서야 알게 되지만 너무 늦었습니다.

지진으로 원전에 이상이 생겼는데도 지역 주민을 대피시키지 않으려는 윗선들, 또 거기에 대해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총리로 나오는 이경영은 마치 자신이 대통령처럼 행동하네요. 언론에 퍼지면 전국이 혼란스러워 진다면서 외부로 전파되는 통신만 차단하려고 하지요. 주민들의 안전에 대해서는 개의치 않습니다.

현장 직원들은 지진발생으로 무너져 내린 내부에서 죽거나 다칩니다.

그런데 복구해야한다고 윗선들은 이 내부의 사람들을 강제로 감금하다시피 합니다.

탈출을 못해서 피폭을 당하게 됩니다. 원자력 내부의 냉각수가 새면서 원자력이 폭발 위기에 빠지면서 겨우 인근 주민을 대피시키지만 멀리 보내는것이 아니라 또 일정 장소에 감금하다시피 모아놓고 있습니다.

얼마나 답답하던지요. 이이상의 영화 내용을 알리면 안되겠지요? 스포는 여기까지~

정말 어떤 재난에 대해서 원자력은 메뉴얼이 있는가? 하는 생각에 미치자 정말 무서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얼마전 경주에서 일어난 지진으로 실제 지진을 경험하고 나니 굉장히 두려웠습니다.

영화 판도라를 보니 원자력에 가까운 곳에 주거지가 있으니 더욱 긴장하게 되더라구요.

영화와 같은 일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되지만, 안전 불감증의 대처방안 우리 주변에는 일어나지 않고 있는지 스스로 점검해 볼 필요가 있을것 같습니다. 이영화의 박정우 감독의 인터뷰 내용을 보니까, 부산시의 협력이 전에보다는 잘 안되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경남 북지역에 원자력이 위치를 많이 하고 있다보니 민감한 사항이라서 그랬을까요?

김남길, 김명민, 정진영 등 연기에 뒤지지 않는 배우들이 포진한 영화 '판도라'

가슴에 짠함이 가득 생길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기장군 기장읍 당사리 64 롯데몰 동부산점 3층 | 롯데시네마 동부산아울렛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 7. 30. 05:14 영화in screen

타짜 최동훈 감독님 또 일 내셨군요.

도둑들.

일레븐오션을 봐 왔던 사람들에게 얼만큼 다가가 설득 할 수 있을까?

비교 당할텐데 하는 생각 없었던건 아닙니다.

영화를 보시면 우리만의 정이란게 녹아 있다는걸 느끼게 됩니다.

도둑 이야기 하는데 정은 무슨? 하실지도 모릅니다.

저의 느낌이니까요~

 

첫장면은 마카오박(김윤석), 팹시(김혜수), 뽀빠이(이정재) 이가 도둑질 장면이지요.

이장면이 필요한 이유는 이세 사람의 관계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입니다.

세사람이 도둑질 하던중 와이어가 끊겨 마카오박은 떨어지고, 부상당한 마카오박을 좋아 하는 팹시는

정신없이 달리다보니 경보가 울립니다. 그래서 감옥행이지요.

뽀빠이는 예니콜(전지현)과 잠파노(김수현)씹던껌(김해숙)과 조를 이뤄 미술관을 털지만

cctv에 찍힌 사진 때문에 경찰의 주목을 받게 됩니다.

옛 파트너 마카오박의 부름으로 도둑들은 홍콩행입니다.

홍콩 쪽에도 중국팀이 있지요.

각자의 욕심과 꿈이 서로의 갈길을 정하게 되지요.

마카오박의 설계로 카지노에 있는 다이야 몬드를 털기 위해 도둑들은 역할 분담을 하게 됩니다.

씹던껌 김해숙은 중국진영 도둑 임달화와 부부 행세를 하며 보석상 티파니의 도박 상대가 됩니다.

잠파노는 vip실쪽에 침투해 있습니다.

중국팀중 여도둑과 팹시는 vip실안에 금고를 열게되는데, 금고는 이미 비어 있습니다.

여기서 부터는 서로 불신하게 되며 도망치기에 급급 합니다.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던 씹던껌과 임달화는 티파니의 현금을 챙겨 달아 납니다.

스피디한 추격신이 있을줄 알았지만, 총격씬이 더 기억에 남게 됩니다.

짧은 순간 한조로 일하면서 둘은 이미 사랑하는 사이.

느와르 영화처럼 임달화는 총에 맞으며 자동차 핸들을 놓치게 되고 충돌로 사망하게 되지요.

위기에 처한 예니콜은 잠파노의 도움으로 도망치게 되구요, 경찰에 잡혀가던 팹시, 빠삐용,오달수 는 팹시의 귀걸이를 이용해 수갑을 따고 도망칩니다.

팹시만 탈출을 못해 물에 가라앉는 차량에 있습니다.

누군가의 도움으로 탈출 하는데, 이게 또  반전입니다. 흥미진진하게 하는 장치.

도둑들은 마카오박의 행적지를 쫓아 국내로 돌아옵니다.

부산 데파트 건물에서 촬영이 이루어 졌나봐요.ㅎㅎ 아는 건물이 나오니까 굉장히 반갑더라구요.

마카오박은  태양의 눈물 다이아 몬드를 특정인에게 판매 하고자 합니다.

구매자를 국내로 부릅니다.

죽음을 각오하고 복수를 하는듯 합니다.영화를 보시면 왜 그사람인지 이해하게 될겁니다.

이 부분은 가장 중요한 하이라이트 부분이라서 자세한 언급은 피하려고 합니다.

영화를 보시는 재미가 있으셔야 하니까요.

아주 재밌게 봤습니다.

무더운날 최고의 피서지로 영화관 어떠세요?

시원한곳에서 재미난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과 본다면 금상첨화겠습니다.

그럼 즐거운 영화보기 뭘볼까 고민하지 마시구요~ 도둑들! 추천해 드립니다. 개봉날 기다렸다가 본 영화라 즐겁습니다.

 

 

 

메가 박스 홈페이지에서 캡쳐한 이미지 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녀 두분이 나온다는 그영화군요.ㅋㅋ
    리뷰 잘 보고 갑니다. 멋진 월요일 되세요.

  2. 참 잘 그려냈다고들 하길래...
    무리수 두고 오늘 보러 갑니다. 아이들더러 집 지키고 있어! 그랬지요. ㅋㅋ

  3. 아! 보고 싶은영화 1순위인데 벌써 보셨군요
    연일 계속되는 찜통더위에 건강 잘 챙기세요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7.30 18:36 신고  Addr Edit/Del

      저도 개봉 기다리고 기다려서 본 영화랍니다.ㅎㅎㅎ
      펜펜님께서도 볼 기회를 만드시길요~
      건강 조심하셔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30 07:32  Addr Edit/Del Reply

    출연진들이 화려하군요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7.30 18:37 신고  Addr Edit/Del

      그렇네요. 이정재, 김혜수, 전지현, 김윤석,김해숙
      이렇게 많은 배우들이 나오니까요~
      오달수도...ㅎㅎ 케릭이 재밌기는 하지요.
      좋은 하루 보내셔요.

  5. 익명 2012.07.30 08:4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2.07.30 18:37 신고  Addr Edit/Del

      네. 제가 영화를 무지무지 좋아 하잖아요.ㅎㅎ
      굿다운 로더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영화관에서 보는것과 좀 다른 느낌이라 되도록이면 영화관에서 보려구..ㅎㅎ
      하루 잘 보내셨어요?

  6. 보고싶은 영화인데... 아.. 언제나 보러가려나.ㅠㅠ

  7. 풍경님은 재미있게 보셨군요 ㅎㅎㅎ

  8. 한번쯤 보고팟든 영화인데 역시 풍경님이 먼저 보셨네요..
    무더운 여름철엔 시원한 극장도 피서지의 한곳이겠지요..
    좋은 하루 되시길 바라면서..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