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지리산, 작년엔 종주도 했는데, 이번엔 중산리에서 올라 원점회귀하는 하루코스 산행을 합니다. 천왕봉을 다섯번째 갔네요. 남편이 지리산 산행을 많이 했는데, 지리산 천왕봉을 한번도 못가봤다는 소리에 그럼 쉴 때, 하루 갔다오자 했습니다. 평일이라 조용하고 유유자적 편안한 산행을 할 수 있습니다. 주말이나 휴일이라면 앞사람 발끝만 보며 올라갈수도 있습니다. 전에 왔을땐  여러차례그랬었으니까요.지리산 중산리 탐방 안내소도 많이 변했네요. 주차장도 좀 늘고, 오랫만에 온 중산리입니다. 산행 코스는 중산리 탐방안내소ㅡ칼바위ㅡ로터리대피소ㅡ법계사ㅡ천왕봉ㅡ천제봉ㅡ장터목대피소 ㅡ중산리로 이어지는 원점회귀코스입니다. 트랭글 등산앱 기록으로 11.4km, 7시간3분 산행 했네요. 원점회귀시간치고 시간이 많이 걸린 산행이었고, 경사 난이도가 있다보니 다리도 좀 피곤한 산행이었습니다. 중산리코스로는 3번째산행이라 머릿속에 산길이 그려지지만 처음가는 남편은 실제 거리보다 훨씬 멀고 길게 느껴지는 산행이었을 겁니다. 천왕봉 다녀와서 다리아프다고 하더라구요. 산행을 많이 하다보니, 지인들이나 남편과 산행을 할 때 마치 가이드처럼 앞장서서 산길을 걸으며 코스를 정하기도 하고 안내를 맡게도 되네요. 이러다 선무당이 사람잡는다고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까 노심초사하면서  몇번을 확인하게 되더군요. 주변엔 산행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잘 가르쳐주는 분들이 많기도 하고, 남편은 늘 산행 동행자로 든든하고 잘 맞는 동료이기도 합니다.늘 건강하게 오래 같이 산행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천왕봉 산행으로 남편의 버킷리스트 하나를 해결했네요. 지리산 곰이 출현할 수 있다는 안내문만 봐도 괜히 걱정됩니다. 안전한 산행이 되도록 신경써야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지리산 중산리탐방안내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하!
    이번에는 남편과 같이 지리산의 천왕봉을
    산행하고 오셨군요..
    법계사에서 천왕봉 오르는 코스는 짧지만
    급경사 구간이라 몹시 힘든 구간이기도 하구요..
    다행히 무사히 천왕봉 정상을 밟고 오셨구요..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많이 만드시기
    바랍니다..

  2. 지리산 종주하셨군요.
    ㅎㅎ
    노을인 딱 한 번 가 봤습니다.

여전히 제주도는 매력적인 여행지이다.제주의 자연을 누릴 기회가 되는대로 마음껏 즐기고 있다. 이번엔 한라산 5좌완등, 한라산 윗세오름 종주, 한라산 사라오름 종주를 마무리 하러 또 한라산에 올랐다. 성판악에서 관음사 방향으로의 코스는 시간이 많이 걸리는 코스라 많이 꺼려지는 코스지만, 산행 마무리를 위해서 성판악에서 관음사 방향을 택했다. 성판악에서 9시20분 출발하려고 트랭글 앱 실행을 하려니 휴대전화가 업데이트를 하고 있다.   헐....아무것도 할수가 없다. 사진도 못찍고. 앱의 기록을 해야는데 실행할수도 없고. 할 수있는 건 기다리는것뿐, 업데이트가 빨리되기를. 10분이상지체가 되었다.  등산앱인 트랭글을 켜고 산에 들어선다. 이번엔 컨디션도 괜찮고 많이 올랐던 수월한 코스라 손쉽게 진달래 대피소에 도착이 되었다. 간단히 식사를 하고 다시 오르기 시작한다. 살짝 힘들다싶을때 설앵초가 나타나 신나는 산행에 도움을 준다. 야생화는 힘든 산행에 에너지 보충제 같다. 야생화 한번 보면 힘이 솟는다. 6월 5일, 녹음이 짙어가는 계절, 야생화꽃도 마음껏 꽃을 펼치는 계절이다. 1시쯤 백록담에 올랐다. 인증샷을 남기는 사람들이 많아서 줄을섰다. 2시30분에는 정상에서 모두 하산해야 한다.백록담을 찍고 명산100  인증사진도 남겼다. 시간도 넉넉하니, 관음사쪽으로 향한다. 백록담 벽이 가까이 조망되는 곳이 신기하기도하다. 몇년 전 이쪽으로 하산을 한적이 있었지만 안개에 가려져 이런 조망을 할 수 없었다. 야생화도 많고, 열려있는 조망은 제주 한라산을 마음껏 즐기게 한다. 삼각봉대피소를 지나면서부터는 더욱 발걸음을 빨리하며 하산을 재촉했다. 관음사까지는 역시 시간이 많이 걸린다. 성판악에서 성판악으로 원점 회귀를 하면 6시간안에 산행을 마무리 할 수 있는데, 성판악에서 관음사방향은  총 산행시간 7시간30분 걸렸다. 휴식시간 포함이다. 17.67km를 7시간29분안에 걸었다. 관음사  한라산 관음지소에서도 한라산 등정인증서를 받을 수 있기에 정상 인증사진을 보여주고 1천원을 내고 한라산 등정 인증서를 받고 산행을 마무리 했다. 건너편에 택시가 있길래 타고 차를 세워둔 성판악으로 향했다. 요금은 미터로 안가고 1만5천원이라고 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