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설악산 무박산행'에 해당되는 글 1

  1. 2016.10.09 강원도여행/부산에서 무박으로 다녀온 토왕성 폭포 명성 보다는 실망~(4)

요즘 설악산에 개방한곳들이 있어서 많은 산꾼들이 몰립니다.

워낙 오랫동안 통제하던곳이 개방이 되니까, 호기심에라도 가보고 싶어 하지요.

풍경이도 오랫만에 강원도 산행을 가게 되었네요

뭐 45년만의 개방이라느니 폭포 길이가 320미터라느니

정선의 그림에도 나와 있는 유명한 곳이었다느니, 토왕성 폭포에 대한 최근의 보도와 매체의 노출에 대해

굉장한 기대감을 가지고 갔습니다.

무박으로 가는것이라서  토왕성 폭포 전망대만 가기는 좀 시간이 아까운 생각도 들긴 합니다만

무사히 다녀왔습니다.

토요일 밤에 출발해서 신흥사 주차장에서 하차 산행을 시작 했습니다.

새벽 5시30분에 산행을 시작하니까 좀 어둡더군요

라이트를 켜고 걷기를 시작합니다.

사실 어두워서 어디가 산행 들머리인줄 잘 몰랐어요.

출렁다리휴게소 앞에서 다리를 건너서 가야하는데, 신흥사쪽으로 가다가 다시 돌아와 산행 시작을 했네요.ㅋㅋㅋ

별로 사람이 많지는 않아서 걷기에 밀리거나 하진 않았지요.

2시간 30분이면 왕복 하는데 시간이 충분한데, 산악회에서 5시간을 준겁니다.

제일 먼저 올라가서 토왕성 폭포를 보고 사진을 찍고 시간을 보내도 별로 시간이 안가는겁니다.

전날 비가 많이 온다고 하도 그래서 굉장히 걱정을 했는데, 비가 안와서 다행이긴 한데,

토왕성 폭포가 비실 비실 한겁니다.

부산에서 거기까지 가기도 쉽지 않은데, 이왕이면 실한 물줄기의 시원한 폭포를 보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겨우 겨우 물줄기가 이어지는듯, 별로 물이 많이 있지 않았어요.

차라리 토왕성 폭포 전망대 오기전에 있던 비룡폭포나 육담폭포의 수량은 시원하게 느껴질 정도는 되었습니다.

 

산악회원들 올라올때 남편과 둘이 하산 하면서 단풍든 나무 골라서 사진찍고, 남편 사진도 실컷 찍어주고

점심으로 사왔던 햄버거도 먹고, 떡도 먹고,

그렇게 경치 좋은 곳에 앉아서 시간을 보내고 보내도 아직 8시가 안된 오전 시간.

하산을 다하고 나서 출렁다리 휴게소에서 커피한잔, 맥주 한캔을 또 마시고 슬슬 신흥사나 보고오자며 올라갑니다.

아직도 모이라 한 시간은 2시간 30분이나 남았으니말이예요.

다음엔 신흥사 같이 둘러봐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래도 폭포가 시원해 보이는걸요^^

  2. 실망할때 하더라도..전 가보고 싶네요..ㅎㅎ

  3. 아...그래도 가보고 싶으내요..^^

  4. 모처럼 두분이 토왕성 폭포를
    갔다 오셨군요..
    그래도 오랜만에 개방한 이 폭포의
    위용을 느낄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