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6. 12. 16. 20:24 영화in screen

블록버스터 재난영화입니다.

판도라

드디어 판도라상자를 열었습니다.

판도라 상자에 최후에 남아 있던것이 희망이라고 하지요?

이 영화를 보면서 정말 희망이 남아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생겼습니다.

영화에서 판도라는 특히나 경남 일대의 원자력 발전소가 많은 지역에서는 더 실감 할만한 영화입니다.

노후된 원자력발전소 노후호기는 점검중이었는데, 새로운 소장이 부임하면서 점검도 안 끝났는데

가동을 시작합니다.

새로 부임한 소장은 원자력 발전소의 메뉴얼을 전혀 모르는 낙하산 인사였습니다.

그곳에서 지진이 나면서 원자력 노후호기에 이상이 생깁니다.

원래 그곳에서 근무하던 소장은 다른 부임장소로 가다가 다시 돌아옵니다.

그는 원자력의 위험성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노후기의 점검에 대해서 계속 보고서를 올리지만

대통령한테까지 보고서가 올라가지 않고 중간에서 계속 커트되다가 다른곳으로 부임을 당한겁니다.

그가 올린 보고서는 정상적이지 않은 루트로 드디어 대통령손에 들어갑니다.

대통령 역할의 김명민의 손에 들어간 보고서를 받고나서야 알게 되지만 너무 늦었습니다.

지진으로 원전에 이상이 생겼는데도 지역 주민을 대피시키지 않으려는 윗선들, 또 거기에 대해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총리로 나오는 이경영은 마치 자신이 대통령처럼 행동하네요. 언론에 퍼지면 전국이 혼란스러워 진다면서 외부로 전파되는 통신만 차단하려고 하지요. 주민들의 안전에 대해서는 개의치 않습니다.

현장 직원들은 지진발생으로 무너져 내린 내부에서 죽거나 다칩니다.

그런데 복구해야한다고 윗선들은 이 내부의 사람들을 강제로 감금하다시피 합니다.

탈출을 못해서 피폭을 당하게 됩니다. 원자력 내부의 냉각수가 새면서 원자력이 폭발 위기에 빠지면서 겨우 인근 주민을 대피시키지만 멀리 보내는것이 아니라 또 일정 장소에 감금하다시피 모아놓고 있습니다.

얼마나 답답하던지요. 이이상의 영화 내용을 알리면 안되겠지요? 스포는 여기까지~

정말 어떤 재난에 대해서 원자력은 메뉴얼이 있는가? 하는 생각에 미치자 정말 무서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얼마전 경주에서 일어난 지진으로 실제 지진을 경험하고 나니 굉장히 두려웠습니다.

영화 판도라를 보니 원자력에 가까운 곳에 주거지가 있으니 더욱 긴장하게 되더라구요.

영화와 같은 일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되지만, 안전 불감증의 대처방안 우리 주변에는 일어나지 않고 있는지 스스로 점검해 볼 필요가 있을것 같습니다. 이영화의 박정우 감독의 인터뷰 내용을 보니까, 부산시의 협력이 전에보다는 잘 안되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경남 북지역에 원자력이 위치를 많이 하고 있다보니 민감한 사항이라서 그랬을까요?

김남길, 김명민, 정진영 등 연기에 뒤지지 않는 배우들이 포진한 영화 '판도라'

가슴에 짠함이 가득 생길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기장군 기장읍 당사리 64 롯데몰 동부산점 3층 | 롯데시네마 동부산아울렛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8. 13. 05:30 영화in screen

위화도 회군으로 돌아온 이성계는 조선을 세우고 명나라에서 국쇄를 받으려 하지만

돌아오던중 국쇄는 바다에 빠지고, 국쇄를 삼킨 고래는 모두의 표적이 된다.

사실대로 왕에게 알릴 수도 없고 이를 어쩐다?

수군들은 빠른 배를 가지고 있는 해적들에게 이일을 맡기고,

그즈음, 해적질하다가 멀미난다고 산으로 들어갔던 해적 유해진은 김남길 일당과 조우.

위화도 회군에 못마땅했던 장사정은 산으로 들어가 산적질을 했는데,

이또한 띨띨한 산적이로세.

산적이 왜 바다로 갔을까?

오즉하면 소제목이 바다로 간 산적일까?

그렇다면 해적이 주인공이 아니고 산적이 주인공?

이영화의 주인공은 분명 손예진과 김남길이다.

거기다 해적의 대단주로 출연한 이경영도 있는데,

이상하게 영화를 보고나면 유해진만 남는다.

어느 칼럼에서 보니, 이영화가 유해진의 영화냐고 했던 글을 보았다.

해적의 손예진은 언제나 냉정하지만 따스함을 지닌 소단주.

잘 이끌것 같지만 허당산적두목 김남길은 조선의 국쇄를 고래가 먹었단 풍문을 듣고 듣도 보도 못하던 고래를 잡으러 바다로 향한다.

곳곳에 작은 에피소드들이 시간 보내기 딱 좋은 영화다.

해적보고나면, 이게 그렇게 많은 예산을 들인 영화였어? 그런 생각도 듭니다.

요즘 두글자 제목이 한국영화의 대세인듯 합니다.

군도, 명량, 해적, 해무,터널 등등

터널을 제외한 네가지 영화는 모두 보았어요.

영화 마니아이기도 하지만, 2학기에는 대중영화의 이해, 교과목도 편성되어 있어서 영화 좋아하는 필자의 핑계거리가 생겼습니다.

열심히 보고, 열심히 배우고 그렇게 스스로를 키워가는 풍경이가 될게요.

나만의 순위

1.명량..........................가슴 뭉클한 감동이 있는영화 명량. 성웅 이순신의 카리스마.

2.해적...............................웃고 즐기고 시간보내기 딱 좋은 소비성 영화

3.군도............................... 하정우, 강동원의 영화지만 맥이 끊기는 플롯이 맘에 안듬.

4.해무.......김윤석을 믿고 봤는데, 실망스러워요. 영화보는 내내 지루해 죽을뻔 했던 영화

메가티즌 VIP 쿠폰을 다 써가고, 멤버쉽 포인트도 다 써가고,,,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