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1. 6. 5. 20:03 산 그리고 사람

당일치기 산행으로 제주 한라산 다녀왔습니다.
5월21일 남편과 아들과 함께 한라산을 다녀오고 나서 10 일만에 혼자  다시 제주로 향했습니다.
공항에서 바로 영실로 택시로 이동해서 산행을 시작했어요. 평일인데도 사람들이 많더군요. 마스크를 꼭 쓰고서 계단을 계속 오르니 숨차고 힘들지만, 그래도 건강을 지키려면 마스크는 필수입니다. 제발 마스크도 안쓰고 지나가면서 떠들지 말아요. 다른 사람한테 피해를 줄지도 모르잖아요. 마스크를 쓰던지. 정말 많은 노마스크 산객들 때문에 스트레스 받았어요. 오백나한 바위들, 병풍바위를 지나 한라산 백록담벽이 보일때 쯤 윗세오름 전망대쪽으로 붉게 드러나는 철쭉꽃에 반갑고 기쁘네요. 힘들게 올라온 보람이 있어요. 영실에서 윗세오름ㅡ남벽분기점ㅡ윗세오름ㅡ만세오름ㅡ어리목으로 하산하는 코스입니다. 남벽 분기점에서 간단히 가져간 간식을 먹고 산행을 이어갑니다. 점심 시간쯤 되자 산객의 움직임이 잠시 한가한듯 보이더니 또 우르르..마스크 안쓰고 떠들며 지나는 사람들. 무슨 생각일까?
아름다운 제주가 코로나로 몸살을 앓는 것은 저런 부주의함 때문이리라.  작고 귀여운 야생화들도 살피며 어리목으로 무사히 하산했어요. 한라산 철쭉 가득한 그곳에 있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혼자 과감하게  한라산으로 떠났던 것이 잘 한 일인듯. 산행 마치고 바로 공항으로 가서 돌아온 당일치기 한라산 산행이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