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우리집 남자들은 너무 멋이 없습니다.

흰봉투를 너무 좋아 합니다.

생일때도, 기념일에도

이쁜 엽서, 이쁜 카드를 보내는 법이 없습니다.

그냥 흰 봉투를 내밉니다.

그러나 밉지 않습니다.

사랑을 담아 쑥쓰럽게 내미는 마음을 알기 때문입니다.

필자의 생일날에도 그렇습니다.

휴대전화가 울려 받아 보니,

" 바쁘지 않으면 잠깐 밖에 나올 수 있어요?" 남편이 그럽니다.

나가봤더니 예쁜 장미 다발을 내밀지 뭐예요.

그러면서 "생일 축하해요. 사랑합니다." 라고 쓰인 흰 봉투를 줍니다.

일하다 말고 아내 회사 앞까지 배달오기가 쉽겠습니까?

너무 감사한 마음, 깜짝 놀랬습니다.

들어와서 보니 아들보다 더 넣어야 할것 같아서 더 넣었다는 남편님.

카톡을 보고 얼마나 넣었길래?? 하며 봉투를 열어봤습니다.

" 이 남자 장난해?" 하며 저도 모르게 빵 터졌습니다.

아들이 준 용돈보다 일천원 더 넣어놨지 뭐예요.

하루종일 웃음이 나는 기분좋은 생일날이었습니다.

사는게 뭐 있겠습니까?

싸울때 싸우더라도 정답게 이쁘게 사는거지요.

'울아들 멋지다' '내 남편 멋지다!'

제 생각만은 아니겠지요?

양가의 어머님들.

 

시누이, 친정언니, 동생, 형부 , 아들들 생일 축하 해준 가족들 너무 고맙습니다.

팔불출처럼 또 아들 이야기,남편이야기로 하루를 엽니다.

고운 하루 보내셔요. 이웃님들.

 

 

 

 

 아들이 줬던 용돈봉투

 

저녁 한턱 싸 주시더군요. 기장에서 유명한 대게.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4.05.08 11:0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봉투를 받는 것만 해도 얼마나 좋아요?
    효자들이 부럽습니다~

  3. 정말 우리 풍경님은 복받으신 분!!!!^^
    회사앞까지 찾아오신 것은 정말.. 맘에 없으면 하지 못할꺼 같아요.
    제가 꽃을 좋아하는데... 오빠는 꽃을 잘 안사오는 지라.. 꽃다발만 보면 제가 다 흥분!!!!!ㅎㅎㅎ

  4. 와우.. 울 집사람보면 넘 부러워하겠는걸요...
    울집은 더 심해서리..^^

  5. 대한모황효순 2014.05.08 14:30  Addr Edit/Del Reply

    풍경님 생일 축하드려요~^^
    완전 행복 만땅~~이셨겠어요.
    부럽부럽.ㅎㅎ

  6. 멋지네요...두분..^^
    저도 아들보다는 더 넣은 축하 봉투 받고 싶습니다...^^

  7. 민트맘 2014.05.08 18:21  Addr Edit/Del Reply

    언제나 너무 보기좋은 부부세요.
    아들보다 천원 더라니 얼마나 귀여우신지요.
    행복냄새가 여기까지 퍼집니다!!

  8. ㅎㅎ부럽네요.

    우리집 양반은 기냥 넘길때 많아요.

  9. 왜요? 정말 멋진데요. ㅎ
    기분 좋은 하루 되셨겠어요.

  10. 저는 부모님에게 초밥뷔페 한턱 싸줬습니다...

  11. 저는.... 흰봉투가 제일 좋더라구요..ㅎㅎㅎ
    그나저나 울 그분은 저 꽃 싫어하는 거 알고부터는 꽃다발은 아예 준비도 안 하더라구요..^^

    어찌됐든 참 보기 좋습니다..
    생일 축하드려요~~~ ^^

  12. 앗 생일 축하드립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5.09 22:05  Addr Edit/Del Reply

    ㅋㅋㅋㅋㅋㅋㅋ 아...... ㅜ 정신없어서 이제 알았네요. 저도 뒤늦게 축하대열에 합류를!!
    남편님 센스가 넘치시네요 ㅎㅎ

  14. 멋진 남편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