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1. 6. 13. 12:11 산 그리고 사람

방태산을 가는길은 참으로 험난한 여정이었다!
부산 노포동터미널에서 홍천가는7시30분! 고속버스를 탔다. 11시30분 도착. 35600 원
홍천에서 현리가는 11시 50분시외버스를 탔다. 9000 원. 현리공용터미널에서는 택시로 방태산 자연휴양림 제2주차장까지 갔다. 20,000 원. 1시30분 빨리 산행을 시작해야 했다. 좀 늦었기 때문이다. 평탄하게 오르기 시작하며 계곡 물소리도 세차게 들리고 초록의 향연을 즐겼다. 조금 올라가니 감자난초가 예쁘게 피어있다. 와~~!!하며 좋아서 열심히 사진을 찍었다. 폭포도 예쁘고 즐겁게 산행을 하는데 1시간쯤 가니 정말 본격적인 등산시작이라는 듯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조금 올라가다보니 하산하는산객들이 내려오고 있었다. 늦게 올라가는데다 경사가 급하다고 안됐어 한다. 조심히 다녀오라 인사 해 줘서 고마웠다. 앵초도 피고 눈개승마도 피고, 여러 야생화에 신이 났다. 또 내려오는산객, 어서 많이 보던 사람인데? 번뜩 떠올랐다."싼타님?" 내가 구독하고 있는 싼타TV 유투버였다. 유투버계의 아이돌, ㅎㅎ 건강한 청년 유투버다. 반갑게 인사를 받아줘서 고마웠다. 연예인을 본 듯한 기분이었다. 조심히 다녀오라며, 안전산행하라며 엇갈려 올라갔다. 방태산정상 삼거리에 가니 좀 부드러운 산길이었다. 은방울꽃도 아주 귀엽게 예쁘게 피어 있었다. 얼마안가서 방태산 정상, 드디어 정상에 올랐다. 블랙야크 명산100#98 인증을 했다. 사실 방태산은 세번째 도전만에 정상을 밟았다.
가리산이랑 팔봉산 탈때 방태산 타려고 왔더니 휴양림 휴무일, 들어가지 말라는 표지에 순진하게 돌아서서 왔었다. 5월 1일에 백덕산이랑 함백산 탈때 가려니 이번엔 또 뒤늦게 산불방지 입산금지가 걸려 있었다. 또 못가고 이제서야 올랐다. 인증하고 바로 돌아 내려온다. 방태산 휴양림으로 원점회귀하는 코스다. 하산완료 1시간 전에 올때 탔던 택시를 불렀다. 6시가 넘었다. 휴양림에 차량 통제가 되었는데 막차 탈 손님이 있다고 얘기하고 올라와 주었다. 택시 기사님 덕분에 7시 막차를 타고 홍천 숙소로 돌아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햐!
    정말 이렇게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홍천의
    방태산까지 원정 산행을 다녀 올수 있다니..
    그 용기에 큰 박수 보냅니다..
    산행기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