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무박으로 떠나는 산행, 부산에서 가긴 정말 먼 그곳, 강화도 마니산을 다녀왔습이니다. 올림픽이 있을때, 체전이 열릴때 성화를 체화하는곳, 참성단이 있는 곳이지요. 민족의 머리로 상징되어 영산으로 여겨지는 산이라고 합니다. 강화도에 새벽에 도착하니 부슬 부슬 비가 내리더군요. 그냥 흘리기만 한대서 비옷도 안갖고 가는 우를 범하고야 말았습니다. 방수가 되는 자켓이 있으니 입고, 배낭은 커버를 씌우고 산행을 시작합니다. 부산은 애저녁에 벚꽃이 진 계절이지만 강화도엔 아직 남았더라구요. 화도초등학교에서 들머리를 들어 함허 동천으로 내려옵니다. 진달래도 아직 남아있어서 시간의 격차, 계절의 차이를 실감했습니다. 예쁜꽃들도 많이 피어 있었어요. 분꽃나무꽃이 예뻤어요. 꽃구경 하느라 지루 할 틈이 없는 산행이었어요. 앞사람들 따라서 부지런히 걷습니다. 참성단은 위험하다고 표지가 있어 올라가지 못하고 마니산 정상석을 향해갑니다.
참성단이 보이도록 인증샷을 남기고 조망을 봅니다. 암릉구간이 멋지게 펼쳐 있습니다. 안전 펜스와 걷기 좋도록 도보폭에 맞도록 디딤돌이나 디딤목이 놓여져 있어서 안전하게 걸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미끄러질수도 있으니 유의해야겠지요. 오르락 내리락 암릉구간에서 사진도 남기고 조망을 살피느라 재밌더라구요. 능선옆으로 진달래 군락이 맞이해 줍니다. 산행이 짧지만 아주 재밌는 산행이더라구요. 함허동천으로 내려서서 걸으면 야영장을 지나오게 되는데, 시설이 참 잘 되어 있어서 야영도 해보고싶어지네요. 산행마무리로 내려오면 순무 김치도 팔고 김밥 파는집도 있고, 농산물을 파는 어르신들이 있어요. 구경도하고 필요한건 구매도 하고요. 멀지만 꼭 가보고싶었던곳, 강화도 마니산 산행이었습니다.
마니산 산행은 화도초등학교에서 함허동천까지 3시간 정도의 산행입니다.

마니산 정상 인증샷. 블랙야크 명산 100  인증

진달래도 곱게 피어있고~

분꽃나무꽃

들머리의 민가에 피어있는 금낭화

참성단 중수비

암릉구간이 멋있게 펼쳐져 있습니다.

함허 야영장
시설이 좋아서 야영하고 싶었어요.

바다도 조망되는 마니산

칠선녀계단

트랭글기록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니산 다녀오셨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2. 즐거운 주말 잘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