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선자령 사진은 보기만 봤지, 가보고 싶은곳이라 늘 언제쯤 갈 수 있을까 고대하고 있던 곳입니다.

드디어 산행공지가 문자 메세지로 왔네요.

친구까지 같이 가자고 졸라서 산행 예약을 했습니다.

집에서 5시30분에 나가서 차량 탈 수 있는 집결지까지 간 다음  6시47승차

대구고속도로를 지나 중앙고속도로를 거쳐 달려가는길, 대관령 휴게소까지 가는데 이미 5시간이 넘게 걸리는군요.

산행은 낮 12시가 다 된 시간에 산행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오르는길은 험하지 않지만, 실망 실망.

눈꽃산행인데 눈이 없는겁니다. 새벽부터 일어나서 준비해서 떠나 온 산행인데,

얼마나 가보고 싶었던 선자령인데, 내맘 알리없는 선자령, 내린눈은 따뜻한 기온에 다 녹아 내리고 어쩌다 그늘진 곳이나

다져진 눈이 있고, 흙길은 뻘밭이더군요. 질퍽 질퍽 신발에 온통 진흙이 달라붙는 산길.

걷는데 새봉을 지나서 친구가 시장하다며 식사를 하자길래, 간편하게 볶음밥으로 준비해오라고 친구에게 당부했더니

친구도 일품으로  도시락을 싸왔으니 먹기 편안합니다.

보통 산행을 하다가 멈추면 늘, 등골이 오싹하게 추워집니다.

땀흘린 등이 바람에 서늘해지면서 체온이 급 하강하기 마련인데, 오늘 날씨가 어찌나 따뜻한지

식사할때 점퍼를 껴 입지 않은건 오늘이 처음이었습니다.

그만큼 덥고 포근한 날씨였지요. 눈은 못봐도 밥 먹기는 편하다면서 식사를 마치고 다시 걷습니다.

선자령 백두대간 표지석이 있는곳에 다달았더니

그 표지석이 뭐라고 남녀 산꾼이 싸우고 있습니다.

사진을 남기려 서로 앞다투어 찍다보니 이런 사달이 났나 봅니다.

우리는 아예 멀찌감치 찍자며 친구의 인증샷을 남겨주고 하산을 시작합니다.

같이간 산꾼들은 얼굴도 모르고, 함께 왔을뿐 안내해주는 사람은 차에서 한번 설명해주고 끝.

4시30분에 부산향 출발이라는 말만 남겼을뿐 산행은 오로지 친구와 둘이서 알아서 해야하는 상황인거지요.

정상에서 내려온지 30분도 안되서 임도가 나타나고 어느쪽으로 가야할까?

대관령 휴게소 원점회귀랬으니 표지판 대관령을 가리키는곳으로 가보자 하며 걷습니다.

다행히 맞게 왔네요. 사람들이 여럿 모여 있는데, 같이간 산행팀은 아니군요.

차 있는데까지 걸어서 내려가는일만 남았어요.

점점 뻘밭~ ("이러다가 산에서 꼬막캐는거 아니야?")할정도로 산길의 흙은 곤죽이 되어 있었습니다.

미끄러지는 불상사를 격지 않기 위해 조심 조심 걷게 되네요.

산행일정대로 대관령 휴게소에 내려오니 3시27분. 부산향출발 1시간전에 내려와 졌군요.

이 산악회는 전문산악인 어쩌고 하면서 하산주나 어떠한 것도 주지 않는 산악회라 저녁도 알아서 자비로...

친구가 양꼬치랑 막걸리 한잔 하잡니다.

냄새 안나고 맛있네요. 강원도 하면 또 감자떡! 떡도 시켜서 먹고, 하나씩 포장까지 해서 들고 버스를 탔습니다.

이제 내려오는길,,,,,올라갈때보다 시간이 더 걸리네요.

집에 도착하니 11시40분

와~~~~~~~~~ 진짜 오래 걸리는 길, 올라가고 내려가는데 왕복 12시간 차타야하는곳,

막상 산행 시간은 3시간40분.

잔뜩 기대하고 갔던 산행 뭔가 모르게 허무한 이기분은 뭘까요?

 

선자령 하면 풍력 바람개비, 산에서는 안개가 잔뜩껴서 풍력 바람개비 하나도 못봤습니다. 안개에 내려져 있는 기둥만..................

원점회귀 산행 출발지입니다.

선자령 에너지 전시관, 선자령 정상, 국사성황사

 

 

 

 

 

 

 

 

점점 안개가 짙어지는 상황

백두대간 선자령 표지석

선자령 정상 방향 표지판

 

 

 

 

 

선자령 습지식물, 눈속에서 독야청정, 초록색을 유지하고 있네요

풍경이가 좋아 하는 자작나무

반갑다 자작나무야~

 

 

원점회귀 산행을 마칩니다.

 

트랭글 산행기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 해피700길 선자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래도 눈길은 밟았잖아요...
    월매나 부러운디...ㅋ

  2. 부산에서 아주 먼곳인 선자령의 환상적인 눈길은 아닐지라도
    금년들어 처음으로 눈길을 걸어보는 귀한 시간을 가진것 같네요..
    선자령의 정상부는 역시 깊은 안개가 끼여있어 조망은 좋지 않은것 같구요..
    암튼 좋은 선자령 산행길이 된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