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1. 9. 9. 05:59 떠나고 싶어요 여행

갈맷길을 걸으면서 가장 걷기 싫었던 구간이 3 ㅡ1구간이었다면 가장 길을 많이 잃고 헤멘 코스가 3 ㅡ2구간입니다.
부산의 원도심이라 할만큼 일찍부터 사람이 모여들고  삶의 터전이었던 곳. 그곳의 깊숙한 심장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갈맷길 3 ㅡ2구간은 부산 진시장 ㅡ매축지마을ㅡ증산공원ㅡ성북시장ㅡ유치환우체통ㅡ40계단ㅡ용두산공원ㅡ국제시장ㅡ자갈치시장ㅡ영도대교ㅡ깡깡이예술마을을 거쳐 남항대교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까지 가서 흰여울 문화마을거점센터까지 이어지는 코스입니다.

진시장에서(범일2동 행복복지센터 앞 도보인증대) 출발 진시장 골목으로 들어가  매축지 마을 찾아가는 것 부터 쉽지 않았어요.갈맷길 표시는 진시장 사거리 육교지나서 지하도를 통해 있는건 알겠는데, 그쪽하고 매축지마을은 많이 떨어져 있어서  매축지 마을로 바로 갔어요.

다소 낡은 골목을 밝고 볼거리로 만들어
낙후된 곳이 아니라 사람들이 찾아오게 만든 곳인데, 이곳도 곧 사라질 것 같네요.

부산배경의 많은 영화들이 이곳에서 촬영되었다고 해요.
작은 육교를 통해 철길을 건너 가구거리쪽으로 건너가요. 육교를 건너면 골목을 나가 대로에서 우측으로 내려가 건널목을 건너요. 증산공원 오르는 길은 근대역사  박물관처럼 볼거리도 많지만 오르는 계단이 마스크 쓰고 오르기 힘겨워요.  증산공원을 내려서며 갈맷길 표지를 따라가면 성북시장. 웹튠이바구길입니다.
아주 신기했어요. 부산 살면서 이곳은 처음 와 봤고 이런 특화거리가 있는 것도 몰랐어요.

성북시장을 지나  왼쪽으로 가면서 유치환우체통을 찾아갑니다. 이제 초량 성당을 지나가면서 또 길을 잃고 헤메다 시장 한 가운데서 갈맷길 표시를 겨우 찾아 갔는데 또 끊겼어요.
그냥 용두산 공원을 찾아 가기로 해요. 부산역 앞 차이나 타운쪽인데 40계단 근처에서 용두산공원으로 올라 중간도보 인증을 했어요. 이순신장군 동상 옆 해설사의집과 화장실 앞에 도보인증대가 있어요. 용두산공영주차장 근처 중앙성당 앞에서 국제시장 방향으로 걸어요. 비가오기 시작해요. 자갈치로 건너서 유라리광장을 지나 영도대교로 올라가서 건너요. 영도대교  끝에서 우측계단으로 내려가 갈맷길 표시를 따라 깡깡이예술마을 걸어요. 가방도 덮개로 덮고 우비도 입고 우산도 썼지만 세찬 빗줄기에 점점 젖고 있어요. 갈맷길은 왜이리 골목 골목으로 왔다갔다 하는지.  .길 잃고 헤메서  이미 17키로를 넘게 걷고 있는 중에다 비까지 세차게 오니까 빨리 끝내고 싶은 마음뿐이네요. 남항대교를 향해가는길엔 방파제 옆으로   운동장이 좋으네요. 비를 맞으며 아이들이 달리고 있었어요.

흰여울문화마을거점센터  절영로 해안산책길 입구에 도보인증대에서 마지막 도보 인증을 했어요. 20키로 미터를 걸었네요.

갈맷길걸으며 가장 많이 길을 잃고 헤멘 곳이었습니다. 도심이라 더 복잡하니 세심하게 갈맷길 표시를 찾아야겠네요.

유라리광장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곳은 부산의 근대와 현대를 한꺼번에 볼수 있는
    멋진 갈맷길인것 같군요..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