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대 서사시 토지를 집념을 가지고 집필하던 박경리.25년의 길고긴 여정이었습니다.

1969년 6월부터 1994년8월15일 탈고로 5부가 완성되기까지의 여정.

동학혁명부터 해방후 근대사까지 아우르는 장대한 드라마를 펼쳤던 토지.

통영사람이면서, 진주에서 학교를 다니고 서울에서 살다가 원주에서 집필을하고

그 배경은 하동, 악양, 용정,다시 통영에 잠들기까지 박경리 대작가의 여정은 길고도 험했습니다.

진주여고를 졸업하고, 1946년 김행도씨와 결혼을 해서 그해 딸 김영주씨를 낳고 1948년 아들 김 철수씨를 낳으셨습니다.

그러나 남편 김행도씨가 1950년 사상관계로 서대문 형무소에서 옥살이를 하셨고 6.25중에 남편과 사별하게 됩니다.

또 1956년 아들 김 철수씨를 잃게 됩니다. 얼마나 모진 풍파를 이겨 내셨는지, 박경리 선생의 작품은 그야말로 위대한 유산입니다.

김동리 선생에 의해" 계산" 초회추천.

1956년 현대문학 8월후에 "흑흑백백"이 재 추천되어 작가의 길로 들어서게 됩니다.

그당시에는 작가가 되려면 기성작가의 두번의 추천이 있거나 공모전의 당선이 되어야 했습니다.

"표류도, 김약국의 딸들.시장과 전장, 토지,파시등 많은 작품들에서 독특한 필력을 나타내었습니다.

 

1980년 원주 단구동에 정착 할때까지 박경리 작가는 후배 양성에 힘쓰고 그들을 돕기 위해 애쓰셨지요.

우리나라 문학작품의 큰 획을 그으신 박경리 선생은 원주에서 살다 통영에 묻히셨습니다.

박경리 선생이 남기신 토지는 최씨 집안의 몰락과 재건뿐 아니라 일제 강점기를 헤치고 해방을 맞는 우리나라 근대사를 통틀어 아우르는 뜻이 있기도 합니다.

큰 작가, 큰별은 졌지만, 선생의 깊고 높게 완성하신 작품, 토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할 것입니다.

원주의 박경리 문학공원은 평사리 마당, 홍이동산,용두레벌, 그리고 토지의 4부 ,5부를 집필하셨던 단구동 옛집까지

박경리 선생의 체취를 그대로 느껴보고 기리는 시간을 가질 수 있겠습니다.

 

 

 

 

 

 

 

 

 

 

 

 

 

 

 

 

 

 

 

 

 

 

 

 

 

 

 

 

 

 

 

 

 

 

 

 

 

 

 

토지 마지막 원고와 만년필

 

단구동 옛집 배치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 | 박경리문학공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지를 처음 읽던 시절 아마도 대학시절이 아니었나 합니다.
    그 방대한 이야기에 강한 이끌림을 느끼던..
    요즘은 책을 가까이 않는게 갑자기 죄송해지네요..

  2. 박경리님이 몸이 엄청 무거워 보입니다. ㅎㅎ
    잘 보고 갑니다.

  3. 익명 2013.11.27 08:5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토지 읽고나서부터 박경리님을 좋아하게 되었는데요..
    작품세계를 살펴보러 한번 다녀와야겠네요^^

  5. 이런 곳을 찾아가 보는 여행도 참 좋지요. :D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27 23:13  Addr Edit/Del Reply

    박경리선생님을 몸소 알기에 참 좋은 곳인듯해요... 저도 언젠가 토지 읽는것 도전해봐야겠어요.

  7. 좋은곳 다녀오셨네요~

  8. 익명 2013.11.28 01:39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익명 2013.11.28 01:4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구경 잘 하고 갑니다.^^

  11. 아..강원도 원주에도 있고...통영에도 있고...
    참 대단한 분이신듯 합니다~

  12. 작가의 육신은 떠났을 지언정,
    그의 작품을 통해 영원히 이 세상을 사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