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5. 3. 23. 12:45 맛있는 레시피

 학교 행사때문에 나갔다가 휴일 늦은 시간 집에 돌아오니 일거리가 필자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휴일 시댁에 혼자 다녀온 남편이 시어머님이 챙겨주신 민들레를 다듬고 있는겁니다.

어머님이 김치를 담든지, 즙을 내어 먹던지 하라시며 싸 주셨답니다.

하루종일 행사로 피곤해서 돌아왔는데, 덜컥 일거리가 있으니까 살짝 짜증이 날라 하더군요.

그렇지만, 아내를 돕겠다고 저리 다듬고 있는 남편을 보니 짜증도 못내겠고, 또 민들레 김치 담가주면 맛있게 드실걸 아니까

얼른 담아야 겠네요.

남자 손길이 그렇지 아침에 다듬어 놓은 민들레를  보니 다시 다 손봐야 하네요.

뿌리와 얼었던 잎을 다 제거 하고 몇번을 씻어내야 했지요.

그리곤 출근전 얼른 김치를 담아놓고 가려고 부지런을 떨었습니다.

씻은 민들레를 준비해 놓고 이제 양념을 준비합니다.

갈치속액젓, 올리고당, 마늘약간, 고추가루, 깨소금. 진간장 약간.

입맛에 따라 젓갈량을 달리 하면 되겠네요.

맛있는 민들레 김치가 완성되었습니다.

봄철 입맛도 깔깔하니 밥도 잘 안 땡기는철.

쌉싸름한 민들레 김치가 입맛을 확 살리는것 같아요.

저녁에 밥상에 올려주면 남편이 아주 신나하겠어요.

맛있는 민들레 김치 입 벌어지며 좋아할 남편얼굴 떠올리면서 부지런 떠는 아침이었습니다.

입맛잃은 봄철, 입맛 살리는 맛있는 민들레 김치 어떠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봄철 입맛 없을 대 최고죠 ㅎㅎ
    아 군침만 삼키며 갑니다.

  2. 쌉싸름하니...입맛 돋구지요.

    잘 보고갑니다.

  3. 민트맘 2015.03.24 08:06  Addr Edit/Del Reply

    오, 민들레 김치라니 입맛을 확 살려주겠어요.
    요즘 어울리지 않게 입맛이 없어서 힘들거든요.
    그런데 시장에서 민들레를 파는 건 못 본것 같아요..ㅠㅠ

  4. 봄의 향취를 느낄수 있는 봄의 레시피군요..
    군침을 돌게 하기도 하구요..

  5. 소금에 절이지않고 그냥 담구나요? 쓰지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