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아시아 최초의 슬로우시티로 지정되었다는 청산도.

우리는 청산도를 많은 드라마나 영화에서 마주하며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로 꼽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이번 봄 여행지로 정한 청산도를 향해 봅니다.

완도여객 터미널에서 배로 청산도까지 50분정도 걸립니다.

차량을 가져 가려다 보니, 차량과 운전자 한사람은 차량 진입지에서 매표를 하고,

동승자는  여객 터미널 매표소로 가서 표를 끊어야 하고 배를 탈때도 동승자는 완도여객터미널에서 검표를 하고 나가야 합니다.

또 차량과 운전자는 왕복표로 구매가 되고요~

동승자는 청산도 섬에서 나올때도 따로 표를 사야해요. 들어올때 왕복표 구매가 안되니까요~

사실 이걸 몰라서 어리둥절 했었답니다. 요런건 기억해 두셔야겠네요.

 무사히 배에 올라 도착했어요.

 청산도 여행을 시작해 볼까봐요.

첫번째로 들른곳은 당리.

이곳은 영화 서편제로 유명해진 바로 그곳입니다.

작은 주차장이 있고 걸어서 올라가다보면 서편제에 대한 설명이 있고 주막이 오른쪽으로 자리해 있습니다. 

풍광이 아주 멋진곳이예요.

이곳에서 유채밭을 걸어 지나가면 아주 예쁜 셋트장이 하나 있습니다.

드라마 '봄의 왈츠'와 '여인의 향기' 촬영지라고 해요.

셋트장은 잘 보존되어 있고, 내부에도 들어가 볼 수 있습니다.

이층에는 신혼부부 컨셉의 분홍벽에 아기자기한 셋트가 설렙가득입니다.

유채도 지고 비도 오는날, 여행을 망쳤다 싶은 우울한 기분이었는데,

이 셋트장이 예쁘게 잘 보존 되어 있고, 관리를 주민들이 잘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셋트장은 돈을 내거나 하지 않아서 안심하고 들어가 보셔도 됩니다.

이곳에서 걸어서 서편제 세트장도 가볼 수 있는데, 초가집으로 된 그곳엔 아무도 없고

비까지 오니까 을씨년스러운 느낌이더라구요.

셋트장의 낡은 인형들은 혼자보기에

 무섭기도 했구요~

남편은 차량에 있고 서편제 세트장은 필자 혼자 다녀오느라 살짝 무섭 무섭~

마을이 아주 조용한곳이었습니다.

청산도에 오면 막막~~ 푸르른 보리밭이 펼쳐져 있는줄 알았는데,

그렇진 않더라구요.ㅎㅎ 승용차를 타고 다녀서 그런가~??? 이렇게 청산도 여행을 시작해 봅니다.

 

 

 

 

5월중 배시간표.

계절에 따라 배시간이 달라요.

확인해 봐야겠네요 ^^

승용차 와 운전자 왕복요금  58,700원

동승자 편도 7700원 

 

서편제에 나오는 그 포토존~

 

봄의 왈츠 세트장에서 바라본 포구

비가와서 스몰 스몰 해무가 오르고 있어서 멀리 보이는 섬들이 몽환적으로 보이더군요.

 

봄의 왈츠 세트장 뒤쪽으로 가면

요런 그림이~~~ 아주 예쁘던걸요~

 

 

요기가 서편제에 보리밭으로 나오던 그곳~

청산도 보리밭 하면 떠오르는 장면인데,  여행당시 유채가 끝나는 시기였어요.

 

역사 문화가 숨쉬는 마을

당리

 

당리 바로 맞은편에 청산진성이 있습니다.

성벽을 복원해서 걸어다닐 수 있는 성곽길이던데요~

전체를 걸어보지는 않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남 완도군 청산면 당락리 639 | 서편제촬영지주차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