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제주여행의 마무리는 항상 초밥군 커피씨를 들르는 것으로 하는 것 같습니다.

믿고 먹을 수 있는 초밥, 그래서 항상 꼭 먹어야 하는 제주 메뉴로 초밥군 커피씨 용초밥을 쵸이스!

남편도 특히 초밥군 커피씨 초밥을 애정합니다.  아침을 너무 늦게 먹어서 또 밥을 먹긴 배가 부르고

공항에 가면 배고플거 같고~ 그래서 도시락으로 초밥을 주문하기로 했습니다.

렌트카를 돌려주고 셔틀로 공항으로 이동하면 배고플테니까~ 무리한 부탁인줄 알면서

도시락으로 주문을 했습니다. 인심 좋으신 사장님 내외분, 언제나 반갑게 맞아 주시니

오랫만에 만나는 고향분 같은 느낌? 으로 고마웠습니다.

생강초와 미소국물, 샐러드까지 알뜰하게 챙겨주신 도시락, 그래도 도시락만 받고 바로 가긴 섭섭해서

라떼 두잔 주문해서 들고 마시는 시간~

손님이 꽉찬 가게 안,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가 되었더군요.

여행 온 커플들, 친구들이 예약을 하고 들러서 맛있게 드시고 있었어요.

물론, 돌아오면 계속 생각나는 초밥군 커피씨 가게의 초밥이니까요~

커피를 들고 얘기를 하다가 마지막 남은 커플손님에게

" 떠들어서 죄송해요" 했더니 " 재밌어요. 괜찮아요" 하더라구요. 예쁜 커플들~

초밥군 사장님 헤어스타일이 용머리로 파격변신을 하셔서 한참 이야기 했지요.

짧은 만남이지만, 이렇게 얼굴보고 가는 반가움이 있는 제주여행이네요.

초밥군, 커피씨 예약하셔야 여유있게 맛있는 초밥 식사를 하실 수 있습니다.

도시락 들고 렌트카 회사에 차량을 돌려주고나서 공항으로 이동.

공항에서 비행기 타기전 폭풍 먹방을 펼쳤습니다.

하마터면 못먹고 돌아올뻔 한 용초밥, 이렇게 도시락으로 즐길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급한 경우 아니면 가게에서 맛을 음미하며 먹음 더 좋았을텐데.

난로에 고구마 구워주신다고 넣으셨는데, 못먹고 와서 엄청~~~ 서운 섭섭~~ ㅎㅎㅎ

페북에 보니, 어떤 손님께서 맛나게 잘 드셨답니다.ㅋ

그럼 다음에 다시 맛보러 갈때까지 감기조심하세요~

 

테이크아웃으로 싸주신 초밥은 홍룡!

바로 방어초밥입니다.

 

공항에서 펼친 먹방~ 홍룡초밥, ㅋㅋㅋ 도시락이므로 하나씩 포장해 주셨습니다.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용담2동 359-25 | 초밥군커피sea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